검색

[이주의 신간] 『맺힌 말들』, 『휴가 갈 땐, 주기율표』 외

12월 4주 신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직원이 매주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 (2021.12.22)


매주 수요일, 예스24 뉴미디어팀이 이주의 신간을 추천합니다.
서점 직원들의 선택을 눈여겨 읽어주세요.


『맺힌 말들』

박혜연 저 | 아몬드

'남들 다' 그런다고요? '다'는 아닐텐데…

사람들은 하루에 6만 가지가 넘는 생각을 한다. 그 생각들을 표출하는 방법 중 하나가 ‘말’이다. 하지만 이 많은 생각들을 줄줄이 다 말로 읊으려면 우리는 하루 종일 혀와 머리를 굴려야 한다. 온종일 단어를 고르며 더 많은 생각을 해야 할지도 모른다. 그래서 우리는 한 가지 단어에 수많은 의미를 담고, 때로는 하고 싶은 말을 다른 단어로 감싸 던지기도 한다. 너무 많은 의미와 상황이 담긴 나머지 아이러니해진 말도 있다. ‘괜찮아?’에 ‘미안해’, ‘걱정돼’, ‘궁금해’ 등을 담고, 정말 ‘남들 다’ 그러지는 않는데 ‘남들 다‘라고 말한다. 그래서 때론 상처가 된 ‘말’의 근원을 찾아가면 별게 아닐 때가 있다. 그것이 말을 던진 상대의 마음이든, 단어의 뜻이든. 사실 별거 아니었던, 사실 별거였던 ‘말’의 안 밖을 들여다보며 내 마음도, 네 마음도 조금 더 알아 가본다.  (오승은)




『휴가 갈 땐, 주기율표』

곽재식 저 | 초사흘달

일상 속 동고동락하는 원자 이야기

'수, 헬, 리, 베, 붕, 탄, 질, 산...' 학창 시절 다들 한 번쯤 주기율표 앞글자만 따 노래에 맞춰 외운 경험이 있을 것이다. 『휴가 갈 때 주기율표』는 화학 교과서 한구석 뜻 모를 주문으로 남은 원소들이 사실 우리 일상에서 빠질 수 없는 존재임을 유쾌하게 전하는 책이다. 이름만 외웠던 원소들이 어떤 성질이 있고 어떻게 활용되는지 누구나 공감할 만한 일상 경험을 엮어 흥미롭게 담아냈다. 평화로운 목욕 시간을 방해하는 주범이 질소(N)임을, 안락한 기차 여행에는 인(P)이 빠질 수 없음을 이해하다 보면, 화학이 우리 곁에 함께하고 있음을 알리고 싶은 저자의 강한 애정이 느껴진다. 제목 그대로 휴가 가는 마음으로 한 챕터씩 가볍게 꺼내 읽다 보면 평범한 일상이 새롭게 느껴지는 색다른 시간이 될 것이다.  (김민희)




『#젠더_소설』

김지은, 이광호 편 | 문학과지성사

젠더라는 틀로 꿰어 보는 근대 이후 한국 소설

문학과지성사에서 새로운 시리즈를 시작했다. SNS에서 많이 사용하는 해시태그를 적극 활용하여 '해시태그 문학선'이라 이름 붙이고, 각 주제에 맞는 소설과 시를 따로 큐레이션하여 펴낸다. 첫 해시태그로 정한 것은 지금 여기의 가장 시급한 테마인 #젠더 그리고 #생태. 눈에 띄는 것은 객원 큐레이터의 참여다. #젠더의 경우, 아동 청소년 문학평론가로서 다양한 영역에서 활발히 활동하며 신뢰감을 주는 김지은 교수가 참여했다. 2016년 이후 한국 문학에서 여성 작가의 자리가 넓어진 것은 사실이나, 근대 이후 한국 소설을 젠더라는 틀로 꿰어 보는 작업은 생각보다 눈에 띄지 않았던 것 같다. 백신애에서 출발하여 오정희, 박완서를 거쳐 한강과 김애란까지. 각각의 위대한 작품이지만 한 권에 모아 놓고 보니 더욱 특별하다.  (김상훈)




『릿터 12/1월호』

민음사 편집부 저 | 민음사

복잡한 것은 복잡하게 재밌는 것은 재밌게

정치적 올바름에 대한 우리 사회의 질문을 다뤘다. 표현의 자유와 정치적 올바름은 양립할 수 있을까? 정치적으로 올바르지 않은 콘텐츠를 대상으로 취소를 요구하는 '캔슬 컬처'가 일반화된 요즘, '사이다' 해결책과 이거 아님 저거라는 양분법을 넘어 우리가 문학에서 이야기할 수 있는 것들을 논의한 호. 여전히 새로운 이야기와 오래 논의되었지만 계속 논의되어야 할 주제를 다룬다.   (정의정)




『새소녀』

벨마 월리스 저 / 김남주 역 | 이봄

옛날 옛적 아웃사이더들에 관한 이야기

집안에 있을 때보다 사냥할 때 마음이 뜨거워지는 '새소녀'와 해가 지지 않는 세계를 탐험하고 싶어하는 소년 '다구'는 전통적으로 주어진 삶의 방식을 거부하고 집을 나선다. 용감한 이야기는 항상 남들과 다른 선택을 하는 인물들에 의해 시작된다. 이 소설도 그렇다. 이들이 결국 '자신의 꿈을 이뤘는지'는 별로 중요하지 않다. '꿈을 따라 선택한 새로운 여정' 그 자체로 이미 인생의 주인공이 된다. '너는 이런 식으로 모든 결정을 내려야 한다. 다른 누가 하는 말에 휘둘리지 말고 네 마음을 들여다보고, 네 머릿속을 들여다보면서 말이다. 이건 네 인생이다.'  (김예은)



맺힌 말들
맺힌 말들
박혜연 저
아몬드
휴가 갈 땐, 주기율표
휴가 갈 땐, 주기율표
곽재식 저
초사흘달
#젠더_소설
#젠더_소설
김지은,이광호 공편
문학과지성사
Littor 릿터 (격월간) : 12/1월 [2021년]
Littor 릿터 (격월간) : 12/1월 [2021년]
민음사 편집부 기획
민음사
새소녀
새소녀
벨마 월리스 저 | 김남주 역
이봄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ebook
휴가 갈 땐, 주기율표

<곽재식> 저 12,600원(0% + 5%)

“세상 모든 것은 원자로 이루어졌고,화학은 그 모든 것을 어떻게 만들고 분해하고 고칠 수 있는지 따져 볼 수 있는 기술이었다.” - p.7 ‘시작하며’ 중에서학창 시절에 한 번쯤 외워 봤을 주기율표. 교과서에 실려 있으니까, 시험 문제로 자주 나오니까 일단 외우고 봤던 원자들의 이름과 기호. 고등학교를 졸업한 지..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차가운 위트로 맛보는 삶의 진실

문장가들의 문장가, 김영민 교수의 첫 단문집. 2007년부터 17년간 써 내려간 인생과 세상에 대한 단상을 책으로 엮었다. 예리하지만 따스한 사유, 희망과 절망 사이의 절묘한 통찰이 담긴 문장들은 다사다난한 우리의 삶을 긍정할 위로와 웃음을 선사한다. 김영민식 위트의 정수를 만나볼 수 있는 책.

누구에게나 있을 다채로운 어둠을 찾아서

잘 웃고 잘 참는 것이 선(善)이라고 여겨지는 사회. 평범한 주인공이 여러 사건으로 인해 정서를 조절하는 뇌 시술을 권유받는다. 그렇게 배덕의 자유를 얻으며, 처음으로 해방감을 만끽한다. 선과 악이라는 이분법에서 벗어나 ‘조금 덜 도덕적이어도’ 괜찮다는 걸 깨닫게 해줄 용감한 소설.

그림에서 비롯된 예술책, 생각을 사유하는 철학책

일러스트레이터 잉그리드 고돈과 작가 톤 텔레헨의 생각에 대한 아트북. 자유로운 그림과 사유하는 글 사이의 행간은 독자를 생각의 세계로 초대한다. 만든이의 섬세한 작업은 '생각'을 만나는 새로운 경험으로 독자를 이끈다. 책을 펼치는 순간 생각을 멈출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몸도 마음도 건강한 삶

베스트셀러 『채소 과일식』 조승우 한약사의 자기계발 신작. 살아있는 음식 섭취를 통한 몸의 건강 습관과 불안을 넘어 감사하며 평안하게 사는 마음의 건강 습관을 이야기한다. 몸과 마음의 조화로운 삶을 통해 온전한 인생을 보내는 나만의 건강한 인생 습관을 만들어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