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편집자의 기획] 굿바이 ‘유교걸’ 사랑은 동미처럼 - 『동미』

『동미』 정규영 편집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흔한 연애담일 수 있지만, 정규영 편집자는 원고에서 인간관계에 대한 섬세한 고민을 발견했다.(2020.10.19)



어디 사는 누구시길래? 아무런 정보 없이 ‘동미’라고 적힌 책을 받아들고 한참 생각했다. 레깅스를 입고 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가볍게 뛰어오르는 여자. 무슨 이야기인지 모르겠지만 듣고 싶은 마음을 유발하는 이 책은 어떻게 기획됐을까? 역시나 시작부터 경쾌했다. 정규영 편집자는 이동미 여행작가를 만나 여행책을 만들 계획이었으나, 베를린으로 훌쩍 떠난 작가가 남자를 만나 동거를 시작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외쳤다. “여행은 무슨 여행. 그 남자 만난 얘기나 씁시다!”

『동미』는 오랫동안 싱글로 살던 ‘동미’가 데이팅앱으로 남자를 만나다 ‘스벤’과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다. 흔한 연애담일 수 있지만, 정규영 편집자는 원고에서 인간관계에 대한 섬세한 고민을 발견했다. ‘잘 노는’ 동미와 달리 스벤은 ‘잘 우는’ 남자였다. 스벤이 “나의 불안은 그냥 감기처럼 찾아오는 거야”라고 말하자, 동미 역시 자기도 모르게 억누르고 있던 불안과 우울을 발견하고 서로의 아픔을 보듬는 법을 배운다. 정 편집자는 관계를 통해 더 나은 삶을 만들어가는 둘의 모습에 감동을 받았다. 

‘동미’ 이름 두 자로 구성된 제목과 표지는 어떻게 결정된 걸까? 편집팀과 디자이너가 처음에는 에세이답게 서정적인 문장형 제목과 일러스트를 떠올렸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딱 들어맞지 않았다고. 누군가 “이름만 넣으면 어때?”라고 아이디어를 냈을 때만 해도, 정규영 편집자는 세련되지도 촌스럽지도 않은 이름 ‘동미’가 과연 매력적일까 생각했다. 그런데 디자이너가 펄쩍 뛰어오른 작가의 사진에 가장 촌스러운 폰트를 올리자 일제히 웃음이 터졌다고. 그렇게 베를린에서 시작된 ‘동미’의 이야기는 시차 없이 우리에게 도착했다.



동미
동미
이동미 저
모비딕북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윤주

좋은 책, 좋은 사람과 만날 때 가장 즐겁습니다. diotima1016@yes24.com

동미

<이동미> 저13,500원(10% + 5%)

‘잘 노는’ 여행작가와 ’잘 우는’ 독일 남자의 베를린 동거 이야기. 생각지도 못한 사랑, 꿈꿔본 적도 없는 동거, 스벤과 함께 한 베를린의 한여름. 동미는 사랑을 통해 베를린이라는 도시를 새롭게 마주한다. 이전엔 몰랐던 인생의 순간들, 동미는 자신을 성장시킨다. 『동미』에는 바싹 말라버린 일상에 결핍을 느끼는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질병의 뿌리를 찾아라

의학의 발전에도 현대인의 만성질환 비율은 증가하고 있다. 저자 제프리 블랜드 박사는 질병의 증상을 넘어, 개개인 건강 문제의 근본 원인을 해결하는 치료법을 제시한다. 질병의 뿌리를 찾아내어 만성병을 극복하는, 건강 관리의 새로운 접근법을 전하는 책.

무작정 사면 망합니다!

주식 전문투자자 김현준 대표가 초보 투자자가 궁금해하는 질문 40가지를 1대 1로 대화하듯 답한 내용을 담았다. 종목 선택 및 매수매도법부터 주식으로 돈 버는 방법까지 투자자라면 꼭 알아야 할 내용을 담았다. 올바른 투자를 위한 초보 투자자의 길잡이가 될 것이다.

자화상을 통해 내 마음을 살펴보다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깊은 내면과 만나는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미술치료의 최고 권위자 김선현 교수의 신간. 프리다 칼로, 앤디 워홀, 구스타프 클림트 등 57명의 화가가 남긴 자화상에서 화가의 목소리와 그들이 남긴 감정을 읽어내며, 이를 통해 '진정한 나'를 찾는 방법을 소개한다.

푸바오, 널 만난 건 기적이야

대한민국 최초의 자연 번식으로 태어난 판다, 푸바오. 슈푸스타를 사랑으로 돌봐 온 강철원 사육사의 따스한 러브레터. 그간의 포토 에세이에서 다 전하지 못했던 자이언트판다의 첫 만남, 바오 가족의 탄생부터 37년간 동물과 교감해온 베테랑 사육사로서의 특별 칼럼까지 모두 담았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