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5월의 독자] 무한한 상상 속으로

<월간 채널예스> 5월의 독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최근에 읽은 책 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책을 꼽으라면, 만화 『아직 최선을 다하지 않았을 뿐』과 소설 『양과 강철의 숲』이에요.

5월호 독자인터뷰.jpg

 

한창성(34세)
프리랜서, 성우 지망생

 

이동하는 지하철이나 누군가를 기다리는 동안 책을 읽어요. 틈나는 대로 읽는 편이죠. 책상에 앉아 각 잡고 책을 읽는 경우는 흔치 않아요. 저 스스로 편한 느낌이 들 때, 책도 더 즐겁게 즐길 수 있어요. 온전한 내 시간으로 독서를 즐기고 있고 책만큼 무한한 상상 속으로 저를 데리고 가는 존재는 없는 것 같아요. 좋아하는 장르를 말한다면 그래도 소설이에요. 추리, 스릴러를 가장 좋아하죠. 처음에 접한 책이 마음에 들면, 그 작가의 책은 거의 찾아보는 편이에요. 그렇게 좋아하게 된 작가가 천명관, 정유정, 이정명, 히가시노 게이고, 다카노 가즈아키입니다.

 

특히 다카노 가즈아키는 후속작이 무척 기다려지는 작가예요. 『제노사이드』를 읽고 나서 팬이 되었는데요. 2013년 이후 신간이 아직 나오지 않아 오랫동안 기다리고 있어요. 주로 사회문제와 스릴러를 접목해서 재미와 함께 생각할 여지를 주는 작품을 써요. 일본에서는 책이 나왔는지 잘 모르겠는데요. 번역본이 나온다면 바로 서점으로 달려갈 겁니다. (웃음)

 

요즘 작은 책방, 독립 서점이 많이 생겼잖아요. 틈틈이 찾아가보려고 해요. 확실히 서점 주인이 좋아하는 책을 중요한 위치에 소개하더라고요. 각 서점에서 느껴지는 고유한 분위기가 좋아요. 예전에는 유명 인사들이 추천한 책에 눈길이 많이 갔는데, 요즘은 저와 취향이 비슷한 사람이 추천하는 책들을 가장 믿고 봐요. 저에게 굳이 추천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서재가 궁금한 대상들이 있어요.

 

올해는 아직 책을 많이 읽진 못했어요. 최근에 읽은 책 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책을 꼽으라면, 만화 『아직 최선을 다하지 않았을 뿐』과 소설 『양과 강철의 숲』이에요. 『양과 강철의 숲』은 4월호 <월간 채널예스>에서도 소개했었죠? 피아노 조율사라는 직업을 가진 사람들의 이야기인데요. 피아노 선율 너머 조율이라는 세계가 무척 새롭고 흥미로웠어요. 소설을 읽는데 <우드잡>이라는 일본 영화가 생각났어요. 벌목꾼이라는 직업을 다룬 작품인데요. 직업이라는 관점으로 두 작품을 비교해서 보면 재밌을 것 같아요. 저는 종종 책 리뷰를 쓰는데요. 확실히 리뷰를 쓰면, 책을 읽고 느낀 내 생각들이 정리가 잘 돼요. 기억도 잘 나고요. 가끔 누군가의 리뷰를 읽다가 마음에 드는 문장을 발견했을 때, 그 책을 사거든요. 기록이 정말 중요하다는 걸 새삼 깨달을 때가 많아요.

 

5월에는 대통령 선거를 하잖아요. 요 며칠 ‘대통령 후보 토론회’를 열심히 봤는데, 토론 문화의 한계를 느꼈어요. 답답한 느낌도 많았는데요. 책을 많이 읽는다고 말을 잘하는 건 아니겠지만요. 말 공부도 글 공부도 독서 만큼 좋은 건 없다고 생각해요. 책 많이 읽는 대통령이 뽑히면 좋겠어요.


 

 

양과 강철의 숲미야시타 나츠 저/이소담 역 | 예담
피아노 조율에 매료된 한 청년이 이상적인 소리를 만들기 위해 한 걸음씩 성장해나가는 이야기를 그린 소설 『양과 강철의 숲』이 예담에서 출간되었다. 2016년 일본 서점대상 1위를 차지한 이 소설은 유려한 문체, 음악과 자연에 대한 편안하고 감각적인 묘사, 따뜻하고 선한 내용으로 독자와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eumji01@naver.com

우드잡

23,530원(7% + 1%)

- 이슈포인트 - * 빡세니까 청춘이다 ! * 청춘백수 산림취업 연수기 ! * 산에 울고 산에 웃는 첩첩산중 마운틴 힐링무비 ! * 의 야구치 시노부 감독이 새롭게 선사하는 유쾌 상쾌 무비! * 이번엔 숲이다! 2014 부천국제영화제 “넷팩상” 수상작!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조예은 작가의 서늘한 호러 소설

외증조모의 죽음과 유언으로 90년이 넘은 적산가옥에 살게 된 주인공. 일제 강점기 시대와 2020년대 현재를 넘나들며, 적산가옥이 숨기고 있었던 괴기한 비밀이 조금씩 흘러나오게 된다. 이번 소설로 작가는 귀신 보다 더 무서운 인간의 탐욕을 호러라는 장르를 통해 집중 조명한다.

우연과 실패가 만든 문명사

인간이 최상위 포식자가 된 비결은 무엇일까? 이 책은 우연과 실패에 주목한다. 비효율적인 재생산, 감염병에 대한 취약성, DNA 결함 등이 문명사에 어떻게 작용했는지 밝힌다. 인간을 이해하기 위해 단 세 권의 책만 꼽으라면 『총균쇠』 『사피엔스』 그리고 『인간이 되다』이다.

내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여정

글 쓰는 사람 김민철의 신작 산문집. 20년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파리에 머물며 자신에게 필요했던 ‘무정형의 시간’ 속에 담아낸 이야기를 전한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사랑해 온 도시, 파리에서 좋아하는 것들을 되찾고, 내가 원하는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작가의 낭만적인 모험을 따라가 보자.

틀린 문제는 있어도, 틀린 인생은 없는 거야!

100만 독자의 '생각 멘토' 김종원 작가의 청소년을 위한 인생 철학 에세이. 인생의 첫 터널을 지나는 10대들을 단단하게 지켜줄 빛나는 문장들을 담았다. 마음을 담은 5분이면 충분하다. 따라 쓴 문장들이 어느새 여러분을 다정하게 안아줄테니까.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