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3월의 독자] 뜻밖에 좋은 책, 만날 수 있을까요?

<월간 채널예스> 3월호
유상훈 프리랜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3월은 작심삼일을 또 한 번 하는 달이잖아요. (웃음) 특별한 독서 계획은 없지만 뜻밖에 좋은 책을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어요.

유상훈.jpg

 

 

유상훈(34세)
프리랜서

 

책을 만들다가 지금은 프리랜서로 일하고 있습니다. 한결 가벼운 마음으로 책을 읽는 중이죠. 가장 좋아하는 분야는 세계문학이에요. 일본 소설가 다자이 오사무를 무척 좋아해요. 어릴 때부터 책을 좋아하진 않았어요. 즐겨 읽게 된 건 대학교에 들어가고서부터죠. 집은 경기도, 학교는 서울이라 통학 시간이 길었어요. 지하철에서 버스에서 책만큼 좋은 친구가 없었죠. 그 때는 스마트폰이 대중화되기 전이었거든요. 우연히 스탕달의 『적과 흑』을 읽게 됐는데 그야말로 흠뻑 빠져들었어요. 덕분에 책에 취미를 붙이게 됐죠.

 

소장 욕구가 좀 많아요. 책을 사는 돈은 안 아끼는 편이에요. 중고책보다는 새 책을 주로 사는데구매는 거의 인터넷서점에서 해요. 직접 책을 보고 사는 것도 좋지만 출판사 서평을 읽으면서 사는 재미도 있어요. 너무 화려한 수식어를 볼 때면 ‘이건 좀 뻥이다’라고 생각하기도 하죠.  책을 많이 사다 보면 할인율과 적립금을 무시할 수 없어요. 은근히 무거운 책이 많잖아요. 집에서 받아보는 게 아무래도 편하더라고요. <월간 채널예스>나 다양한 사은품을 받는 재미도 있고요.

 

몇 달 전에 정세랑 작가님의 장편 소설 『피프티 피플』을 읽었어요. 50명의 인물 이야기를 담은 소설인데요. 각 장이 짧게 나눠져 있어서 긴 독서를 어려워하는 젊은 독자들도 재밌게 읽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주목하고 있는 젊은 작가 중 한 분이신데, 상상력이나 문장이 마음에 들어요. 아, 테드 창의 『당신 인생의 이야기』도 무척 재밌게 읽었어요. 영화 <컨택트>를 본 다음에 봤는데 내용이 너무 좋은 거예요. SF소설은 많이 안 읽는 편이라 기대가 없었는데 정말 좋았어요. 에밀리 브론테의 『폭풍의 언덕』도 새삼 다시 읽었는데, 정말 기념비적으로 잘 쓴 작품이라는 걸 실감했어요.

 

책 추천이요? 그건 너무 어려운 일이에요. 책을 만드는 일을 하고 있지만, 제 주변에도 책을 전혀 읽지 않는 사람이 많죠. 그래도 간혹 추천을 부탁 받으면 열심히 골라줘요. 아무래도 너무 어렵지 않은 짧은 책을 추천하죠. 요즘은 표지가 예쁜 책이 많잖아요. “콘텐츠가 중요하지, 디자인이 뭐가 중요하냐?”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사람도 처음 만났을 때 풍기는 이미지가 중요하잖아요. 책의 분위기를 잡아주는 게 표지, 디자인이라고 생각해요. 같은 콘텐츠라도 어떻게 전달하느냐에 따라 느낌이 달라지니까요. 여러 번역서가 나온 책을 고를 때는 디자인이 예쁜 책을 골라요.

 

3월은 작심삼일을 또 한 번 하는 달이잖아요. (웃음) 특별한 독서 계획은 없지만 뜻밖에 좋은 책을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어요.

 

 



 

 

피프티 피플정세랑 저 | 창비
2016년 1월~5월 창비 블로그 연재 당시 50명의 주인공으로 화제를 모았던 정세랑 장편소설 『피프티 피플』이 단행본으로 묶였다. 수도권의 한 대학병원을 중심으로 느슨하게, 또는 단단하게 연결된 병원 안팎 사람들의 이야기가 흥미진진하면서도 감동적으로 펼쳐진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습니다.

기사와 관련된 영화

  • 새창보기
    컨택트
    • 감독: 드니 빌뇌브
    • 장르: SF
    • 등급: 12세이상관람가
    • 개봉일: 20170202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오늘의 책

언어, 민주주의의 처음과 끝

펜은 칼보다 강하다. 그렇기에 잘못 사용한 언어는 잔인한 무기가 될 수 있다. 노무현ㆍ문재인 두 대통령을 말과 글로 보좌해온 저자 양정철은 이 책에서 민주주의 관점에서 언어를 분석한다. 우리가 무심결에 사용한 언어가 얼마나 반민주주의적인지 날카롭게 비평했다.

소설보다 더 소설 같은 이야기

제1회 뉴베리상 수상 작가 헨드릭 빌렘 반 룬이 ‘관용’을 주제로 풀어낸 색다른 역사 이야기. 반 룬은 이 책에서 정치적, 종교적, 문화적 불관용이 빚어낸 세계사의 잊지 못할 장면들을 되짚으며, 무지와 편견이 인류사에 남긴 흔적, 비극의 역사를 새롭게 조망한다.

오늘 뭐 먹이지?

소아청소년과 의사 닥터오와 솜씨 좋은 엄마가 알려주는 우리 아이 유아식. 아이의 건강을 생각해 소스와 장을 직접 만들고 엄마의 정성이 담긴 밥, 국찌개, 반찬, 특식으로 다양하게 구성하였다. 오늘은 뭘 먹여야 되나 고민 될 때 펼쳐보면 좋은 레시피가 한 가득!

'아일랜드의 보물' 메이브 빈치의 유작

아일랜드 해안의 작은 호텔 스톤하우스를 배경으로, 이곳에 모인 사람들의 이야기를 따뜻하고 위트 있게 그려낸 소설. 제각기 사연을 지닌 이들의 아주 평범하고도 특별한 일주일 이야기가 펼쳐진다. 한파가 몰아치는 차가운 겨울,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지는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