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월의 독자] 제목이 좋으면 일단 손이 가요

<월간 채널예스> 2월호
송민교 JTBC 아나운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책을 많이 읽겠다는 계획보다는 꾸준히 읽고 싶어요. 단 다섯 권이라도, 제 삶에 좋은 에너지가 되는 책들을 만나고 싶어요.

2.jpg

 

 

송민교(33세)
JTBC 아나운서

 

독서등을 하나 샀어요. 주로 책을 읽는 시간이 밤이라서요. 환하게 불이 켜진 방도 좋지만 책만 딱 비춰주는 독서등이 있으니, 독서가 한결 풍요로워졌어요. 저는 기사도 출력해서 볼 정도로 종이를 좋아해요. 책도 물론 종이책으로 읽죠. 종이가 넘어가는 감촉을 느낄 때, 너무 좋지 않나요? 책을 읽다가 좋은 문장이 나오면 사진을 찍어요. SNS에 올리는 것도 좋지만 우연히 그 사진을 또 보게 될 때, 의미가 색다르게 다가와요.

 

아나운서가 된 지 벌써 10년이 넘었어요. 작년에 교양 프로그램을 진행했는데 방송이 끝나고 나니 마음이 헛헛하더라고요. 올해는 아마 스포츠중계에 집중하게 될 것 같아요. 정우영 선배가 쓴 『야구장에 출근하는 남자』를 재밌게 읽었는데, 야구를 좋아하는 독자 분들이라면 재밌게 읽을 책입니다. 저는 누가 “영화관 갈래? 야구장 갈래?” 물으면, “야구장”이라고 말할 정도로 야구를 좋아해요.

 

평소에는 주로 에세이를 읽어요. 이석원 작가님의 『언제 들어도 좋은 말』은 제목 그대로 언제 읽어도 좋은 책이에요. 작년에 사람들과의 관계적인 일 때문에 좀 지쳐있었는데, 이 책을 읽고 힘을 많이 얻었어요. 어렸을 때부터 라디오를 좋아해서 라디오작가 분들이 쓰는 책도 자주 읽어요. 이병률 작가님의 『바람이 분다 당신이 좋다』, 정현주 작가님의 『그래도, 사랑』도 참 좋아하는 책이에요. 가끔 친구에게 책을 선물하기도 하는데요. 책 선물은 정말이지 마음이 통하는 사람에게만 하는 것 같아요.

 

JTBC에 입사하고 미국으로 휴가를 갔어요. 대중교통도 자주 이용했는데 책을 들고 있는 사람들이 참 많더라고요. 왜 우리나라와 다를까, 생각해보니 아무래도 미국은 페이퍼백이 대중화 돼있기 때문인 것 같아요. 우리나라 책은 양장본이 많잖아요. 들고 다니기 어려운 책이 많죠. 조금 가볍게 만들어도 좋지 않을까, 생각해요.

 

벌써 새해가 한 달이 지났네요. 책을 많이 읽겠다는 계획보다는 꾸준히 읽고 싶어요. 단 다섯 권이라도, 제 삶에 좋은 에너지가 되는 책들을 만나고 싶어요. 저는 제목이 좋으면 일단 손이 가더라고요. 추리소설도 좋아해서 2017년에는 좋은 소설을 많이 만나고 싶어요.


 

 

야구장에 출근하는 남자정우영 저 | 한스미디어
스포츠 전문 케이블 MBC스포츠플러스 채널에서 국내 프로야구와 메이저리그 중계를 맡고 있는 10년 차 스포츠 캐스터 정우영이 전국의 야구장을 다니며 경험한 소소한 일상의 기록과 야구장 주변 맛집 소개 등을 한데 엮은 책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3625명의 공부 습관 관찰기

한 고등학교 교사가 10년 동안 직접 만나고 가르친 학생들 3625명의 공부 습관을 이야기한다. 이 책에는 특별한 공부법이 담겨 있지 않다. 그저 누구나 알고 있지만 아무나 실천하지 못하는 것들을 보여 줄 뿐이다. 일상에서 작은 습관을 만드는 공부 이야기.

흔하지만 분명 별일이었던 그녀들의 이야기

"특별하지 않고 별일도 아닌 여성들의 삶이 더 많이 드러나고 기록되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쓴, 아홉 살 어린이부터 예순아홉 할머니까지 다양한 여성들의 삶 이야기. 지금 여기, 대한민국을 살아내고 있는 ‘그녀’들의 땀과 눈물, 용기와 연대의 목소리를 고스란히 담아냈다.

명작을 완성하는 마지막 퍼즐, 교열자

아무리 아름다운 글이라도 오타나 비문이 섞이면 작품으로서 가치가 떨어진다. 훌륭한 작품 뒤에는 뛰어난 교열자가 존재한다. 이 책은 저명한 교열자, 메리 노리스의 이야기다. 40년 동안 글과 씨름하며 세운 자신만의 문장론, 유명한 저자와의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수줍은 아이들을 응원하는 마음 치유 그림책

아이들에게 싫은 건 싫다고, 좋은 건 좋다고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용기를 내도록 도와주는 그림책. 빨리빨리 괴물, 내꺼내꺼 괴물 등 아이들이 실생활에서 부딪히는 답답한 상황들을 보여주며, “ 내 마음 표현하기” 라는 쉽지 않은 과제에 도전하도록 도와줍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