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4월의 독자] 무용해 보이지만 그래서 가장 유용한 것

〈월간 채널예스〉 4월의 독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성과와 경쟁의 시대, 돈이 최고인 시대에 아이를 낳아 기른다는 것, 문학을 읽는다는 건 어쩌면 쓸모 없어 보일지 몰라요. 그러나 인간으로서 갖는 생명력, 존엄함, 억압의 시대를 거슬러가는 힘은 이런 무용한 데서 나오는 게 아닐까요? 무용해 보이지만 그래서 가장 유용한 거죠.

4월 독자 안정인.jpg

 

 

안정인(35세)
두 아이의 엄마이자 비정규직 지식노동자

 

두 아이의 엄마입니다. 대학원에서는 여성학을 공부했죠. 전공 분야인 페미니즘 관련 서적은 다 읽으려고 노력하고요. 사회과학, 소설, 에세이도 즐겨 읽어요. 학교에 다닐 때는 전공 도서를 읽느라 소설은 멀리 했지만, 엄마가 된 후로부터는 혼자 집에 있는 시간을 짬 내서 읽고 있어요.

 

평론가 김현 선생님께서 “문학은 써먹을 데가 없어 무용하기 때문에 유용한 것이다. 모든 유용한 것은 그 유용성 때문에 인간을 억압하지만, 문학은 무용하므로 인간을 억압하지 않는다. 그 대신 억압에 대해 생각하게 만든다”고 하셨잖아요. 성과와 경쟁의 시대, 돈이 최고인 시대에 아이를 낳아 기른다는 것, 문학을 읽는다는 건 어쩌면 쓸모 없어 보일지 몰라요. 그러나 인간으로서 갖는 생명력, 존엄함, 억압의 시대를 거슬러가는 힘은 이런 무용한 데서 나오는 게 아닐까요? 무용해 보이지만 그래서 가장 유용한 거죠.

 

어릴 때, 제가 좀 자주 아픈 편이었어요. 몸이 약한 아이가 에너지를 별로 들이지 않고 할 수 있는 일이 독서였던 것 같아요. 결혼한 후로는 아이 둘을 낳고 기르며 사회에서 소외되었다고 느껴질 때, 책을 꺼내 읽었죠. 조용한 집에서 혼자 책을 읽고 하루 종일 골똘히 생각하다가 짧은 글을 페이스북에 풀어냈을 때, 친구들이 공감을 많이 해줬어요. 제겐 큰 힘이 됐죠. 특히 둘째 아이를 낳고 첫 아이와 관계가 힘들 때, 밤마다 일기를 썼는데요. 내가 살려고 했던 일이었는데 나중에 심리상담책을 보니, 매우 효과적인 치유법 중 하나라고 써있더라고요.

 

책은 주로 인터넷서점에서 구입해요. 관심이 있는 책은 미리 카트에 담아뒀다가 모아서 구입해요. 물론 가끔 오프라인서점도 가요. 사 들고 오는 재미가 있어서 일부러 한 두 권은 사오곤 하죠. 신뢰 가는 사람의 추천을 받아 책을 구입하기도 해요. 진심을 다해 리뷰를 쓰기도 하고요.

 

근래 가장 인상이 깊었던 책은 『나는 가해자의 엄마입니다』예요. 부모가 자신의 아이를 전부 알 수는 없다는 겸허함, 내 아이를 둘러싼 사회가 정말 중요하다는 걸 다시금 깨달았어요. 또 최은영 작가님의 첫 소설집 『쇼코의 미소』, 오소희 작가님의 『엄마 내공』도 재밌게 보았어요. 소설가 중에는 김애란 작가님을 가장 좋아하는데, 최은영 작가님의 신작도 기대돼요. 아, 사회과학 쪽에서는 엄기호, 김두식 선생님의 책이 기다려집니다.


 

 

나는 가해자의 엄마입니다수 클리볼드 저/홍한별 역 | 반비
이 책은 몇 문장으로 요약하기 어려울 정도로 종합적으로, 딜런 클리볼드가 태어나서 사건을 벌이기까지의 17년, 또 사건 발생 후 17년, 총 34년간의 일을 정리하고 있다. 왜 그런 사건이 벌어졌는가, 사건을 벌인 아이들은 어떤 아이들이었는가의 이야기가 중심에 있지만, 사건 이후 가해자의 가족들이 어떤 일들을 겪었고, 어떤 생각과 감정을 겪어왔는지 역시 솔직하고 세밀하게 정리되어 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3625명의 공부 습관 관찰기

한 고등학교 교사가 10년 동안 직접 만나고 가르친 학생들 3625명의 공부 습관을 이야기한다. 이 책에는 특별한 공부법이 담겨 있지 않다. 그저 누구나 알고 있지만 아무나 실천하지 못하는 것들을 보여 줄 뿐이다. 일상에서 작은 습관을 만드는 공부 이야기.

흔하지만 분명 별일이었던 그녀들의 이야기

"특별하지 않고 별일도 아닌 여성들의 삶이 더 많이 드러나고 기록되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쓴, 아홉 살 어린이부터 예순아홉 할머니까지 다양한 여성들의 삶 이야기. 지금 여기, 대한민국을 살아내고 있는 ‘그녀’들의 땀과 눈물, 용기와 연대의 목소리를 고스란히 담아냈다.

명작을 완성하는 마지막 퍼즐, 교열자

아무리 아름다운 글이라도 오타나 비문이 섞이면 작품으로서 가치가 떨어진다. 훌륭한 작품 뒤에는 뛰어난 교열자가 존재한다. 이 책은 저명한 교열자, 메리 노리스의 이야기다. 40년 동안 글과 씨름하며 세운 자신만의 문장론, 유명한 저자와의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수줍은 아이들을 응원하는 마음 치유 그림책

아이들에게 싫은 건 싫다고, 좋은 건 좋다고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용기를 내도록 도와주는 그림책. 빨리빨리 괴물, 내꺼내꺼 괴물 등 아이들이 실생활에서 부딪히는 답답한 상황들을 보여주며, “ 내 마음 표현하기” 라는 쉽지 않은 과제에 도전하도록 도와줍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