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무리와 조심 사이

몸과 마음의 균형을 잡아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너무 무리하거나 지나치게 몸을 사리지 않는 선에서, 몸과 마음의 균형을 찾는 일. 그것은 예비 엄마가 갖춰야 할 첫 번째 덕목인지도 몰랐다

한몸.jpg

 

 


봄이 지나면서 책 출간 소식이 이어졌다. 책을 받을 때마다 궁금하고 얼른 읽고 싶어 설레면서도, 나는 언제 다시 책을 낼 수 있을까, 싶은 생각이 들면 마음 한 구석이 납작하게 구겨졌다.


올핸 정말 많이 써야지, 다짐하면서 비싼 만년필과 색색의 펜도 사고 노트도 여러 권 준비해뒀는데 서랍 속에 고이 모셔둔 상태였다. 마치 이런 일이 일어날 줄 알았다는 듯 원고 청탁도 잠잠하고 시작한 장편소설의 진도도 더디기만 했다.


나보다 몇 달 먼저 임신한 소설가 후배는 통화할 때마다 “언니, 우리 애 낳기 전에 많이 써두자고요” 하면서 의욕을 불태웠다. 아이를 낳은 선배들의 조언도 대체로 비슷했다.


아무리 몸이 무거워도 애를 낳은 후보다는 뱃속에 있을 때가 편하니까 분만실에 들어가기 전까지는 펜을 놓지 마.


그 말을 듣고 나면 나는 가슴이 뜨거워지면서 쓰고 싶은 열망, 소설에 대한 갈망으로 차올랐다. 기회는 지금뿐이라는 생각에 막 무리하고 싶어졌다. 하지만 가끔은 이런 조언을 하는 선배들도 있었다.


너무 무리하지 마. 애 낳고 나면 아무래도 시선이나 세계관이 변해서 쓰고 싶은 것도 달라지더라고. 그때 써도 괜찮아.


역시 수긍이 가는 얘기라 그런 말에 꽂히는 날에는 한껏 느긋한 마음으로 낮잠을 즐기거나 산책을 했다. 평소에는 귀가 얇은 편이 아닌데 미지의 세계 앞에서 나는 팔랑거렸다. 가족들은 나이가 있으니 매사에 조심하라고 했고, 아이를 위해 좋은 것만 보고 좋은 생각만 하라고 했다. 내 안의 조바심은 배가 더 나오기 전에 많이 써두어야 한다고 속삭였고, 세상은 이런 것을 듣고 보고 만들어야 제대로 된 임산부라고 선전했다.  


너무 무리하거나 지나치게 몸을 사리지 않는 선에서, 몸과 마음의 균형을 찾는 일. 그것은 예비 엄마가 갖춰야 할 첫 번째 덕목인지도 몰랐다.

 

 

 

 

[관련 기사]

- 이름이 뭐예요?
- 참을 수 없는 존재의 메슥거림 (2)
- 참을 수 없는 존재의 메슥거림
- 예전에는 알 수 없었던 것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서유미(소설가)

2007년 문학수첩 작가상을 받으며 등단. 같은 해 창비 장편소설상을 탔다. 장편소설 『판타스틱 개미지옥』 『쿨하게 한걸음』 『당신의 몬스터』를 썼고 소설집으로 『당분간 인간』이 있다. 에세이 『소울 푸드』에 참여했다."

오늘의 책

서재가 전시관이 되는 마법

미술사학자 최열, 30여 년 연구 집대성. 총 1,520페이지, 수록 그림 1천 장을 훌쩍 넘는 대작이 탄생했다. 조선을 그린 그림에서 조선 사람의 이야기, 사유, 옛 한반도의 모습을 만날 수 있다. '옛 그림으로 본' 시리즈는 당신의 서재를 고급 전시관으로 바꿔놓을 것이다.

고수의 투자 습관

'임장의 여왕' 앨리스허의 부동산 투자 습관을 담았다.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치며 정립한 일주일의 루틴부터 습관을 투자로 연결하는 노하우를 알려준다. 작지만 꾸준한 투자 습관을 통해 성공적인 부동산 투자를 위한 안목을 키우고 성공적인 결과를 만들어보자.

신화, 신 그리고 인간의 이야기

서양 고전 열풍을 이끈 서울대 김헌 교수가 들려주는 그리스 로마 신화. 나르키소스부터 테세우스까지, 26가지 신비로운 이야기를 『신화의 숲』에 담았다. 베스트셀러 『철학의 숲』, 『고전의 숲』을 이어 오랜 역사를 버텨내고 살아남은 신화의 세계로 들어가보자.

사랑과 우정 사이를 자유롭게 출렁이는 감정의 모험

불꽃같은 삶을 살았던 시몬 드 보부아르의 미발표 유작. 사랑과 동경의 대상이었던 친구 ‘자자’의 이야기를 다룬 자전 소설로 백수린 소설가의 국내 첫 완역을 통해 마침내 출간되었다. 시대와 장소를 초월한 우정과 사랑의 순간을 섬세하게 포착해냈다. 희귀 화보와 친필 편지까지 수록한 작품.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