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참을 수 없는 존재의 메슥거림

이제 조금씩 변화하는 것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입덧이 시작되었다. 평소에 가장 좋아하던 두 가지가 입에 맞지 않고 먹고 싶지도 않았다. 커피와 육류. 가장 좋아하던 것이 실질적인 입덧의 주범이라는 사실이 아이러니했다.

한몸의시간.jpg


7주와 8주, 세상은 봄이었다. 


라디오에서는 봄바람, 봄옷에 대한 얘기와 봄노래가 흘러나왔다. 나도 얼마 전까지는 와 봄이다, 아 입을 옷이 없네, 의 세계에 속해 있었는데 갑자기 국외자가 된 기분이었다. 옷은 사면 뭐 하겠노, 살쪄서 못 입겠지. 나는 예쁜 옷이나 신발을 볼 때마다 개그맨의 말투를 따라했다.


누군가 임신기간은 합법적으로 살찔 수 있는 기간이니 맘껏 먹으라고 했고 누군가는 나중에 살 빼기 힘드니(나이가 많을수록 더욱) 임신했을 때 체중을 조절하라고 했다. 그런 충고에 대해 고민할 겨를도 없이 입덧이 시작되었다. 평소에 가장 좋아하던 두 가지가 입에 맞지 않고 먹고 싶지도 않았다. 커피와 육류. 


커피는 원래 냄새만 맡아도 마음이 말랑해지고 한 모금에 영혼이 치유되는 기분이었는데 마셔도 별 감흥이 없었다. 몇 잔을 마셔도 잠이 안 온다거나 속이 쓰린 적이 없었는데 반 잔 마시고 밤을 꼬박 새운 뒤 멀리하게 되었다. 각종 육류는 좋아하면서도 즐겨먹는 나 자신을 부끄러워하는 마음이 있었는데 고깃집 앞을 지나가면서도 숨을 참아야 할 정도로 냄새가 역했다. 


가장 좋아하던 것이 실질적인 입덧의 주범이라는 사실이 아이러니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서유미(소설가)

2007년 문학수첩 작가상을 받으며 등단. 같은 해 창비 장편소설상을 탔다. 장편소설 『판타스틱 개미지옥』 『쿨하게 한걸음』 『당신의 몬스터』를 썼고 소설집으로 『당분간 인간』이 있다. 에세이 『소울 푸드』에 참여했다."

오늘의 책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

『내가 되는 꿈』은 어른이 된 주인공이 과거와 마주하며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지난 괴로움까지 빼곡히 꺼내어 깨끗이 씻어내 바로 보는 일, 그 가운데서 떠오르는 보편적인 삶의 순간, 생각과 감정이 어느 것 하나 누락 없이 작가의 주저하지 않는 문장들 속에 생생하게 살아있다.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가 직접 쓴 유일한 책

전 세계 부호 1위이자 아마존 CEO인 제프 베조스. 이제 그는 아마존 CEO 타이틀을 뒤로 하고 자신이 평생 꿈꿔왔던 우주 개척을 다음 목표로 삼고 있다. 남다른 인생 행보를 걸어온 베조스는 이 책을 통해 '자신을 움직이는 힘'을 2개의 키워드로 설명한다. 바로 '발명'과 '방황'이다.

김혼비 박태하, K-축제 탐험기

김혼비, 박태하 작가가 대한민국 지역 축제 열 두 곳을 찾아간다. 충남 예산 의좋은형제축제, 경남 산청 지리산산청곶감축제 등 이름부터 범상치 않은 지역 축제에서 발견한 ‘K스러움’은 이상하면서도 재미있고 뭉클하다. 두 작가의 입담이 살아있는 문장만으로도 충분히 즐겁다.

일본이라는 문제적 나라 이해하기

친절한 국민과 우경화하는 정부, 엄숙한 가부장제와 희한한 성문화, 천황제 등 일본은 외국인이 보기에 쉽게 이해하기 힘든 모습이 공존한다. 일본에서 40년 넘게 살아온 태가트 머피가 쓴 『일본의 굴레』는 이러한 일본의 모습을 냉철하게 분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