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참을 수 없는 존재의 메슥거림

이제 조금씩 변화하는 것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입덧이 시작되었다. 평소에 가장 좋아하던 두 가지가 입에 맞지 않고 먹고 싶지도 않았다. 커피와 육류. 가장 좋아하던 것이 실질적인 입덧의 주범이라는 사실이 아이러니했다.

한몸의시간.jpg


7주와 8주, 세상은 봄이었다. 


라디오에서는 봄바람, 봄옷에 대한 얘기와 봄노래가 흘러나왔다. 나도 얼마 전까지는 와 봄이다, 아 입을 옷이 없네, 의 세계에 속해 있었는데 갑자기 국외자가 된 기분이었다. 옷은 사면 뭐 하겠노, 살쪄서 못 입겠지. 나는 예쁜 옷이나 신발을 볼 때마다 개그맨의 말투를 따라했다.


누군가 임신기간은 합법적으로 살찔 수 있는 기간이니 맘껏 먹으라고 했고 누군가는 나중에 살 빼기 힘드니(나이가 많을수록 더욱) 임신했을 때 체중을 조절하라고 했다. 그런 충고에 대해 고민할 겨를도 없이 입덧이 시작되었다. 평소에 가장 좋아하던 두 가지가 입에 맞지 않고 먹고 싶지도 않았다. 커피와 육류. 


커피는 원래 냄새만 맡아도 마음이 말랑해지고 한 모금에 영혼이 치유되는 기분이었는데 마셔도 별 감흥이 없었다. 몇 잔을 마셔도 잠이 안 온다거나 속이 쓰린 적이 없었는데 반 잔 마시고 밤을 꼬박 새운 뒤 멀리하게 되었다. 각종 육류는 좋아하면서도 즐겨먹는 나 자신을 부끄러워하는 마음이 있었는데 고깃집 앞을 지나가면서도 숨을 참아야 할 정도로 냄새가 역했다. 


가장 좋아하던 것이 실질적인 입덧의 주범이라는 사실이 아이러니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서유미(소설가)

2007년 문학수첩 작가상을 받으며 등단. 같은 해 창비 장편소설상을 탔다. 장편소설 『판타스틱 개미지옥』 『쿨하게 한걸음』 『당신의 몬스터』를 썼고 소설집으로 『당분간 인간』이 있다. 에세이 『소울 푸드』에 참여했다."

오늘의 책

김훈이 담아낸 시대의 눈물과 웃음

우리 시대 문장가 김훈의 신작 산문집. 생로병사의 무게를 실감하며 지나온 그의 치열했던 '허송세월'을 담은 책은 간결하고도 유려한 글맛으로 이 시대의 기쁨과 슬픔을 마주한다. '본래 스스로 그러한 세상'을 파고들어 삶의 비애와 아름다움을 포착한, 김훈 산문의 미학을 만나볼 시간이다.

사라질 직업에 관한 세밀화

『고기로 태어나서』 한승태 신간. 기술 발달로 없어질 확률이 높은 직업과 작업장의 모습을 세밀하게 담았다. 그 대상은 직업 소개소, 콜센터, 택배 상하차, 뷔페식당, 빌딩 청소다. 힘들고 괴로운 노동 현장이 마냥 슬프지만은 않게 느껴지는 건, 한승태 저자의 필력 덕분이다.

우리는 서로를 계속 안아줄 수 있을까?

한국 청소년 문학의 가장 뜨거운 이슈, 이꽃님 작가 신작. 『죽이고 싶은 아이 2』가 이꽃님 월드의 완벽한 결말을 알린다. 서은의 죽음에서 시작된 두 여고생의 진실과 믿음, 그 절망 끝에서 피어난 희망을 그렸다. 아무리 무너져 내린 삶이라도 다시 일으켜 세워야만 하는 것이 삶이므로.

나만의 ETF 투자 전략

국내 최고의 ETF 전문가인 김수정 저자가 ETF 투자를 위한 모든 것을 한 권에 담았다. ETF의 종류부터 투자자가 알아야 할 내용과 투자 전략까지 상세히 다룬다. 안전하고 성공적인 투자는 물론, 나에게 맞는 ETF 포트폴리오를 만드는 데 최적화된 투자서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