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신 순
  • 인기도 순
  • [김선오 칼럼] 이야기 속에서 우리는 안팎으로 아름답고 울창하다 신규기사

    확정할 수 없는 대상을 걱정하는, 따뜻하고 어딘지 씁쓸한 온기는 시집을 읽는 내내 나의 마음을 간지럽혔다. 어쩌면 이야기란 대상을 확정하지 않는 것이구나, 확정하지 않기 때문에 그것에 대해 계속 이야기하고 싶은 마음 그 자체일지도 모르겠구나, 그런 생각을 하면서. (2024.04.18)

    등록일: 2024.04.18

  • 정인지 배우의 책장 신규기사

    배우들은 평소 뭘 보고 듣고 읽을까? 언젠가 영감의 원천이 될지도 모를, 배우들의 요즘 보는 콘텐츠. (2024.04.17)

    등록일: 2024.04.17

  • [고명재의 사랑하는 시] 국화 위에 국화가 쌓였다 신규기사

    바로 이 ‘반복’이 하나의 저항이다. 네가 있었다는 사실을 말해내는 것. 네가 우리와 함께 앉아 있었다는 사실을 “계속”해서 환기시키는 것. (2024.04.17)

    등록일: 2024.04.17

  • [현호정의 옛 담 너머] 바다를 메워야?

    부강한 나라, 권력 쥔 사람, 시시한 사익 앞에서 아까운 줄도 모르고 스스로 깎고 허물어 그 거룩하던 산들을 몹시 무너뜨린 뒤에야 바다는 약간 그나마도 어설피 메워진다. (2024.04.09)

    등록일: 2024.04.09

  • [김영훈의 잃어버린 편집을 찾아서] 출판 담론 실종 사건

    정치인이 이토록 출판기념회를 사랑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출판은 지지리도 돈이 안 되는데 정치인의) 출판기념회는 돈이 된다. (2024.04.08)

    등록일: 2024.04.08

  • [김선오 칼럼] 손이 떨려도 좋아 글자가 틀려도 좋아

    시와 삶이 모두 헛되지만 헛된 것이 아름답다고 말하는 그의 시들을 읽으며 어떻게 울지 않을 수 있을까. (2024.04.04)

    등록일: 2024.04.04

  • 전하영 소설가의 책장

    작가들은 평소 뭘 보고 듣고 읽을까? 언젠가 영감의 원천이 될지도 모를, 작가들의 요즘 보는 콘텐츠. (2024.04.03)

    등록일: 2024.04.03

  • [당신의 책;장소] 나만의 서재를 꿈꾼다면, 용산 ‘책’ 플레이스

    작은 집들이 모인 언덕길이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곳. 아날로그 감성을 자극하는 용산은 알고 보면 책 읽기 좋은 카페들이 가득한 독서 ‘핫플레이스’다. (2024.03.28)

    등록일: 2024.03.28

  • 이희주 소설가의 책장

    작가들은 평소 뭘 보고 듣고 읽을까? 언젠가 영감의 원천이 될지도 모를, 작가들의 요즘 보는 콘텐츠. (2024.03.27)

    등록일: 2024.03.27

  • [현호정의 옛 담 너머] 오늘은 아픈 날

    늘 아픈 몸. 그러나 한편으로는 아프다가 아프지 않아지는 몸. 아프지 않다가 아파지는 몸. 그것이 실상은 몸의 변화가 아니라 아픔 자체의 비굴함에서 오는 현상임을 아는 이들이 600년을 건너 지금 여기에도 있을 것이다. (2024.03.26)

    등록일: 2024.0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