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이주의 신간] 『괴물 부모의 탄생』, 『호텔 바비즌』, 『밖의 삶』

9월 4주 신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직원이 매주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


예스24 미디어콘텐츠팀이 이주의 신간을 추천합니다.
서점 직원들의 선택을 눈여겨 읽어주세요.



『괴물 부모의 탄생』

김현수 저 | 우리학교

누가 왜 괴물 부모가 되는가?

교사들이 죽고 있다. 비극적인 사건이 잇따르고 수업을 벗어난 교사들은 거리로 나섰다. 어쩌다 한국 교실은 이 모양이 되었을까? 정신건강의학전문의인 저자는 문제의 핵심을 '괴물 부모 현상'으로 진단한다. 괴물 부모란, 자기 자녀에 대한 특별 대우를 요구하며 악성 민원을 제기하는 부모들이다. 한국뿐만 아니라 일본과 홍콩 등지에서도 큰 사회문제가 된 거대한 현상이다. 자기 자녀를 향한 거대한 조종 욕구는 어디서 나타나는 것일까? '아무 걱정 없이 배우고 가르칠 수 있는 교실, 그 단 하나를 위해' 필요한 현상 분석서. (정의정)



『호텔 바비즌』

폴리나 브렌 저 / 홍한별 역 | 니케북스

그레이스 켈리, 실비아 플라스가 묵은 뉴욕 최고의 여성 호텔

‘젊은 여성을 위한 뉴욕 최고의 호텔 레지던스’ 

1920년대 여성 호텔 바비즌이 뉴욕에 오픈했을 때, ‘신여성’들은 여성의 꿈을 자극하는 슬로건만 들어도 마음이 설렜다. 1차대전, 여성참정권 획득 등 광란의 1920년대에 여성들은 야심을 갖고 이 도시로 몰려들었고, 낭만적인 이미지의 호텔 바비즌에 투숙한다. 타이태닉호 생존자 몰리 브라운, 배우 그레이스 켈리, 작가 실비아 플라스, 존 디디언까지 이 호텔을 거쳐간 이름들은 오랫동안 여성들의 야망을 만족시키기에 충분했다. 역사학자 폴리나 브렌은 호텔 바비즌의 역사를 여성의 독립과 야망에 대한 문화사로 풍부하게 되살려낸다. 그러나 연구에 착수할 때만 해도 자료가 부족해 “여성의 삶에 대한 기억이 얼마나 쉽게 잊히는지”(26쪽) 실감했다고 한다. 탐정처럼 바비즌의 역사를 추적한 끝에 여성들의 활력 넘치는 기록들을 발굴했다. (김윤주)



『밖의 삶』

아니 에르노 저 / 정혜용 역 | 열린책들

남의 이야기로 쓴 일기

어떤 목소리는 귀를 막아도 크게 들리는가 하면, 어떤 목소리는 소리쳐도 들어주지 않는다. 우리는 어떤 목소리에 특히 귀 기울이는가? 『밖의 삶』은 아니 에르노가 1993년부터 1999년까지 프랑스 사회의 일상을 보고 듣고 기록한 일기이다. 내면을 들여다보며 자아 성찰을 하는 일기 형식을 빌렸으나, 내면이 아닌 외부, 주변을 깊게 관찰해 작가로서 해야 할 역할과 사회적 의미를 읽어낸다. 특유의 밋밋한 문체로 노숙인, 노동자, 엘리트 집단, 정치인 등의 말을 전달, 재배치하면서 외면하거나 왜곡했던 권력관계, 불평등 등 사회 문제를 포착한다. "다른 쪽 사람들이 한쪽의 죽음에서 자신들의 이익을 발견한다면, 한쪽의 죽음이 받아들여질 수도 있다는 소리다."(76쪽) 신자유주의와 우경화가 잠식해 버린 90년대 프랑스 사회 단면은 2023년 대한민국을 살고 있는 우리에게도 생각할 거리를 던진다. (이참슬)




추천기사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오늘의 책

더워 죽는 참혹한 현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 '더워 죽겠다'는 과장된 표현을 써본 적이 있을 테다. 이제는 과장이 아니다. 진짜 더위로 죽는 사람이 생긴다. 점점 더 더워지고, 더 많은 삶이 죽음에 내몰린다. 책에서 보여주는 장면은 섬뜻하지만, 외면할 수 없는 사실이다. 지구인 필독서.

『고 녀석 맛있겠다』 20년 후 이야기

<고 녀석 맛있겠다> 시리즈 출간 20주년 기념작으로 초보 아빠였던 티라노사우루스와 아기 공룡 '맛있겠다'의 따뜻하고 가슴 뭉클했던 만남과 작별 이후 20년 만의 다시 만난 둘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읽고 나면 눈물이 핑 도는 그들의 두 번째 만남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을 만나보자.

당신을 위한 맛나고 맛나는 이야기

2024 런던도서전에서 『연남동 빙굴빙굴 빨래방』으로 주목받은 김지윤 작가의 신작. 혜화동의 작은 가게 ‘맛나 도시락’에서 펼쳐지는 에피소드들을 반찬 삼아 뜨끈뜨끈한 밥심을 닮은 이야기를 담았다. 오늘 하루 지친 일상을 보냈다면, ‘진짜 어른’ 정금남 여사의 든든한 한 끼를 드셔 보시길.

어느 단타 천재의 매매 원칙

100만 원으로 참가한 실전투자대회에서 1,187%의 수익률로 화려하게 등장한 대학생 트레이더 만쥬의 투자 비법을 들려준다. 주식에 입문해 전업 투자자가 되기까지 저자의 투자 이야기를 통해 승률을 높이고 수익을 내는 매매의 기준과 원칙을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