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침 운동하는 산독기

조수미와 김연아의 마음으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나서서 도모한 일들이 있으니 그것이 안착할 때까지라도 당분간은 체력을 강제로 끌어올리기로 결심했다. (2022.07.01)

출처 : SBS/MBC

재택근무가 끝났다. 5월까지는 주 1회, 6월부터는 전면 출퇴근. 기획도 하고 출연도 하는 책읽아웃 ‘이혜민의 요즘산책’ 코너에서는 디지털 노마드 등 새로운 일과 삶의 방식을 이야기하지만 현실에서는 그렇지 못하다. 뉴 노멀, 거대 IT 기업들의 근무 제도 개편 등 하고 싶은 말은 많지만 여기에서는 더 하지 않겠다...

당연하게도, 6월부터 삶의 질이 급격하게 낮아졌다. 인천에 사는 1인 가구로서 매일 왕복 두 시간이 넘는 출퇴근 시간과 공항철도, 9호선 지옥철 이동은 말 그대로 진이 빠져나가게 만든다. 체력과 정신력이 떨어져서 일의 효율도 함께 떨어진다는 사실을, 재택근무하다가 못하게 된 사람들은 공감할 것이다. 

식사의 질도 낮아졌다. 주 3회 출근할 때는 점심 도시락을 싸서 다녔다. 아침마다 드립커피를 내리고, 냉동해 둔 밥을 데우고, 주문해서 먹는 비건 반찬을 도시락통에 담는 것이 리추얼이었다. 매일 출근을 하게 되자 퇴근 후에는 도시락 통 하나 설거지하는 것이 너무 고되고, 아침에는 씻고 옷 입고 출근 준비하기에도 바쁘다. 숨 돌릴 틈이 있는 것과 없는 것의 차이가 매우 크다. 뭐가 그리 다르냐고, 예전에는 어떻게 일했냐고, 엄살 아니냐고 묻는 이가 있다면 그에게 평생 주 5일 출근하는 벌이 내려지길 기원한다. 농담이다...

감정과 멘탈 역시 나빠진다. 코로나 이전의 근무 형태로 복귀한 많은 노동자들이 아마 전보다 더 많은 스트레스를 받고 그것을 해소하기 어려워하고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주체적으로 일하고자 하는 직원들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일터와 보수적인 제도 등 구조적인 문제라고 생각하지만, 그 결과로 자신의 감정을 일터에서 표출하거나 동료들에게 전가하는 것은 또 다른 문제다. 그런 못난 사람이 되고 싶지는 않다.

회사의 방침이나 제도를 바꿀 힘은 내게 없는 것 같으니 일터 자체를 바꾸거나 나의 체력을 바꾸는 방법이 있겠다. 나서서 도모한 일들이 있으니 그것이 안착할 때까지라도 당분간은 체력을 강제로 끌어올리기로 결심했다. 상황에 끌려가는 상태로 있고 싶지는 않고, 나 자신에게 지지는 않겠다는 다짐과 같다. 

그래서 선택한 것은 아침 운동. 태어나서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시도다. 오전 6시에도 꽤나 많은 이들이 자신의 근력과 심폐지구력을 키우기 위해 땀을 흘린다는 사실을 전에는 몰랐다. 성별이나 나이도 상관없다. 내가 다니는 운동 센터는 ‘케이짐.’ 이름답게 케이팝이 줄곧 흘러나오는 그곳에서 남녀노소가 아침부터 거센 호흡을 내쉰다. 그들에게는 저녁 운동하는 이들과는 또 다른 기운이 있다. 건강한 독기 같은 것이랄까?

멋있게 말했지만 불과 한 달 조금 넘었을 뿐이다. 다행히 거의 하루도 거르지 않고 운동을 했다. 아침이라 강도도 줄이고 시간도 줄였다. 무리하지 않고, 매일 조금씩 하는 것에 의의를 두려고 한다. 스마트 워치에서 ‘일주일 일곱 번 운동 달성 배지’를 받을 때의 뿌듯함은 말로 표현하기 어렵다. 

체력이 오르니 많은 것들이 조금씩 수월해진다. 출퇴근 길에서 소모하는 에너지는 같을지라도, 체력의 절대량이 늘어서 기운이 늘 조금씩 남아 있는 기분이 든다. 해야 하는 일 앞에서도 괴로움보다는 자신감이 좀 더 앞선다. 일터에서 나를 힘들게 하는 타인의 말들 역시 조금은 가볍게 튕겨낼 수 있다. 

최근에 조수미 씨의 발언이 SNS에서 화제가 되었다. 새벽에 홀로 낯선 나라에 떨어졌던 청년 시절, “일이 재밌게 진행되겠구나”라고 생각했다는 이야기. 김연아 씨의 유명한 말도 있다. 운동 루틴 전에 무슨 생각을 하냐는 질문에 “무슨 생각을 해… 그냥 하는 거지.”라고 했던 대답. 이 두 가지 태도를 지금 나는 원하고, 조금씩 닮아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 산독기로 그냥 하는 거다. 일이 재밌게 진행될 거니까.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상훈

나답게 읽고 쓰고 말하기 위하여.

오늘의 책

조예은 작가의 서늘한 호러 소설

외증조모의 죽음과 유언으로 90년이 넘은 적산가옥에 살게 된 주인공. 일제 강점기 시대와 2020년대 현재를 넘나들며, 적산가옥이 숨기고 있었던 괴기한 비밀이 조금씩 흘러나오게 된다. 이번 소설로 작가는 귀신 보다 더 무서운 인간의 탐욕을 호러라는 장르를 통해 집중 조명한다.

우연과 실패가 만든 문명사

인간이 최상위 포식자가 된 비결은 무엇일까? 이 책은 우연과 실패에 주목한다. 비효율적인 재생산, 감염병에 대한 취약성, DNA 결함 등이 문명사에 어떻게 작용했는지 밝힌다. 인간을 이해하기 위해 단 세 권의 책만 꼽으라면 『총균쇠』 『사피엔스』 그리고 『인간이 되다』이다.

내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여정

글 쓰는 사람 김민철의 신작 산문집. 20년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파리에 머물며 자신에게 필요했던 ‘무정형의 시간’ 속에 담아낸 이야기를 전한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사랑해 온 도시, 파리에서 좋아하는 것들을 되찾고, 내가 원하는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작가의 낭만적인 모험을 따라가 보자.

틀린 문제는 있어도, 틀린 인생은 없는 거야!

100만 독자의 '생각 멘토' 김종원 작가의 청소년을 위한 인생 철학 에세이. 인생의 첫 터널을 지나는 10대들을 단단하게 지켜줄 빛나는 문장들을 담았다. 마음을 담은 5분이면 충분하다. 따라 쓴 문장들이 어느새 여러분을 다정하게 안아줄테니까.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