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책읽아웃] 3주년 특집, 삼천포책방을 좋아하는 이유

책읽아웃 - 김하나의 측면돌파 (159회) 책읽아웃 3주년 기념 특집방송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청취자 선정, 책읽아웃에 입덕한 순간! 일러스트는 귤락님(@tangerock)께서 제공해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2020.10.29)


톨콩(김하나) : 시작은 책이었습니다. 그런데 정신을 차리고 보니 제가 도착한 곳은.... 바로...

단호박, 그냥 : 삼천포책방!

톨콩 : 3주년 축하드립니다!

단호박, 그냥 : 축하합니다!

톨콩 : 우리 모두 다 축하드리고요. 이프로님, PD님, 그냥님, 단호박님, 톨콩, 모두 모두 대단한 여정이었습니다. 축하합니다!

단호박 : 책읽아웃 3주년, 축하합니다!

톨콩 : 그렇죠, 책읽아웃 3주년이었죠! 여러분은 우리 생일 다 알고 계셨어요?

단호박 : 음.. 맨날 헷갈려요. 

톨콩 : 그렇죠? 저도 막연하게 ‘10월 24일이었나, 26일이었나’ 하고 있었는데 19일이었다면서요? (웃음) 19일 아침에 저는 어떻게 알았냐면, 일어나서 한참 있다가 인스타그램을 슥 열어봤더니 태그가 되어 있고 저의 동거인과 고양이가 영상으로 나오는 거예요. 뭐야? 싶어서 봤더니 세상에, 축전 영상이 올라와 있더라고요. 측면돌파와 옹기종기에 출연해주셨던 여러 작가님들이 속속들이 등장을 하시더라고요. 어느 분들이었죠? 

단호박 : 황선우 작가님, 장혜영 작가님-지금은 국회의원이 되셨죠, 유희경 시인님, 박서련 작가님, 요조 작가님, 재수 작가님, 이경미 감독님, 김금희 작가님이 계셨죠. 

톨콩 : 네, 그 영상을 보면서 정말 뭉클하고 너무 고맙고... 그리고 제가 동거인한테 물었어요. ‘이건 도대체 언제 녹화한 거야?’ ‘그 타이밍 잡는 게 너무 힘들었어’라고 하더라고요. 제가 어디 일하러 갔을 때 잽싸게 했다고 하더라고요. 일단 그 영상을 보고 너무 감동했고, 그리고 이어서 해시태그 대물결 보셨습니까? 

그냥 : 그럼요, 광부들의 행진!

톨콩 : 진짜 이 광부라는 말 너무 웃기지 않아요? (웃음) 저희 책읽아웃 애청자 여러분들께서 저희와 관련된 소식은 어느 구석에 있든 다 캐내서 서로 공유를 하시기 때문에 광부님들이라는 애칭이 있는데, 귤락 님이 그리신 그림과 수많은 분들이 해시태그로 ‘광부들 사랑을 받으세요’라며 물결을 이뤄주셔서... 정말 깜짝 놀랐어요. 

단호박 : 네, 언제 이런 걸 받아보겠어요? 4주년 때 받아보겠죠(웃음).

톨콩 : (웃음) 이렇게 사람이 방만해지는 거야. ‘4주년인데 뭐 없을까?’ 이렇게 되면 안 되잖아요(웃음). 4주년이 돼서 뭔가가 또 있더라도 언제나 처음 보는 것처럼 깜짝 놀랄 준비를~

단호박 : 네, 저희는 늘 감사하고 있습니다.

톨콩 : 지난 3년을 돌아보는 소감을 한 번 이야기해볼까요?

단호박 : 대본에 ‘3년을 돌아보는 소감, 다섯 글자로 말한다면?’이라고 적혀있네요. 저는 ‘벌써 이렇게.’ 그냥님 혹시 생각해두셨어요?

그냥 : 네, 저는 생각했죠. ‘와 씨, 해냈어!’

톨콩 : 오~ 이분들 대단한데?! ...하나도 안 떠오른다, 진짜(웃음).

단호박 : 그래요, 꼭 다섯 글자에 얽매일 필요는 없죠(웃음).

톨콩 : 다섯 글자가 아니라면 이렇게 이야기할 수 있겠습니다. 정말 시작은 책이었으나 끝이 어디로 갈지 정말 모르는 거로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제가 만약에 이게 어디로 갈지 모르게 일파만파 될 줄 알았으면 시작을 못했을 것 같아요. 너무 부담스러워서.

그런 걸 예상하지 못하고 ‘팟캐스트 한 번 해보자, 해보다가 내가 너무 못하거나 팀워크가 안 맞거나 하면 하다가 그만두면 되지’ 하는 가벼운 마음으로 한 번 해보자고 생각했던 거였는데, 차곡차곡 해오다 보니까 3년이 되고나자 이렇게 글로벌 팟캐스트가 될 줄 어떻게 알았겠습니까? 세계 각지에서 이렇게 들어주실 줄 어떻게 알았겠습니까?

단호박 : 감사합니다. 

톨콩 : 저희가 설문조사를 했는데, 설문조사 결과도 어찌나 그렇게 뭉클하든지...!

단호박 : 네, 차근차근 짚어보도록 할까요?

톨콩 : 좋습니다. 이런 질문을 드렸었어요. ‘책읽아웃 입덕 모먼트가 무엇입니까?’

단호박 : 입덕의 기준으로 톨콩님의 진행을 많이들 뽑아주셨죠. “톨콩님의 유려한 진행”, “명MC 김하나 님의 진행”, “김하나 작가가 소개한 책은 모두 읽고 싶어지는 마법”, “김하나 작가님 딕션이나 톤, 말할 때 리듬, 멋있고 또 멋있고...” 정말 칭찬이 자자했어요.

톨콩 : 입덕 모먼트로 “김혼비 작가님 나오셨을 때 똘똘똘 소리에 탈출구 없이 빠져버렸어요”라는 말씀도 있었습니다. 음성적인 다양한 신호로 많은 분들이 찾아오신다는 거(웃음). 뿐만 아니라 ‘삼천포책방 세 분의 케미’, 이 부분에 대한 말씀도 정말 많았습니다. 그냥님이 읽어주실까요?

그냥 : “삼천포책방 책 추천과 함께 뻗어나가는 세 분의 대화의 향연!”이라고 남겨주셨습니다. 

단호박 : 그리고 “측면돌파와 옹기종기 세 분의 조합”도 꼽아주셨어요. 한두 번 듣고 나니까 다른 에피소드도 찾아 듣게 되고, 그러다 보면 또 새로운 에피소드를 기다리게 되신다고 하네요. 

톨콩 : ‘샌드’ 님께서 그렇게 남겨주셨습니다. 

단호박 : 그냥 처음부터 좋았다는 분들도 계셨어요.

그냥 : “김하나 님과 첫 게스트가 이다혜 님이라니. 안 들을 수 없었다”고 써주셨어요.

톨콩 : 이다혜 기자님은, 제가 정말 업고 다녀야 됩니다(웃음). 제가 처음 (측면돌파) 시작할 때 그 로봇 같은 아이를 주워다가...(웃음)

단호박 : 둥기둥기 해주시면서(웃음).

톨콩 : 네, 둥기둥기 해주시면서(웃음). 맨 마지막에 소감이 어떠신지 여쭤봤을 때 ‘갈 길이 머네요’라고 하셨죠. 제가 그래서 ‘올 것이 왔구나, 이런 말씀을 듣게 되는구나’ 싶어서 자괴감을 느끼고 있을 때 ‘그게 아니라, 이 팟캐스트는 아주 멀리까지 갈 것이다, 갈 길이 멀다’라고 이야기해주셨죠. 그렇게 됐습니다!

그냥 : 그렇게 됐죠~

톨콩 : 작가님, 고맙습니다!

단호박 : 예언을 해주고 가셨어요.



* 책읽아웃 오디오클립 바로 듣기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임나리

그저 우리 사는 이야기면 족합니다.

오늘의 책

장재현 감독의 K-오컬트

2015년 〈검은 사제들〉, 2019년 〈사바하〉, 2024년 〈파묘〉를 통해 K-오컬트 세계관을 구축해온 장재현 감독의 각본집. 장재현 오컬트의 시작과 현재 그리고 미래를 보여준다. 디테일이 살아 있는 오리지날 각본은 영화를 문자로 다시 읽는 즐거움을 선사하며, 독자를 오컬트 세계로 초대한다.

위기의 한국에 던지는 최재천의 일갈

출산율 꼴찌 대한민국, 우리사회는 재생산을 포기했다. 어쩌다 이렇게 됐을까. 원인은 갈등이다. 대한민국의 대표 지성인 최재천 교수는 오랜 고민 끝에 이 책을 펴냈다. 갈등을 해결할 두 글자로 숙론을 제안한다. 잠시 다툼을 멈추고 함께 앉아 대화를 시작해보자.

어렵지 않아요, 함께 해요 채식 테이블!

비건 인플루언서 정고메의 첫 번째 레시피 책. 한식부터 중식,일식,양식,디저트까지 개성 있는 101가지 비건 레시피와 현실적인 4주 채식 식단 가이드등을 소개했다. 건강 뿐 아니라 맛까지 보장된 비건 메뉴들은 처음 채식을 시작하는 사람들을 위한 훌륭한 안내서가 될 것이다.

할 말, 제대로 합시다.

할 말을 하면서도 호감을 얻는 사람이 있다. 일과 관계, 어른으로서의 성장을 다뤄온 작가 정문정은 이번 책에서 자기표현을 위한 의사소통 기술을 전한다. 편안함이 기본이 되어야 하는 대화법, 말과 글을 더 나은 곳으로 이끄는 방식을 상세히 담아낸 실전 가이드를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