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동아시아 : 교양의 대중화를 꿈꾸다

과학, 인문 교양서, SF소설, 어린이 과학까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출판의 아카이브로서가 아니라, 출판의 어젠다와 트렌드를 만들어 나간다. (2020.09.09)

2020년 현재 만 22년의 역사를 품은 ‘동아시아’ 출판사는 과학, 인문, 교양서를 기반으로 허블 브랜드의 SF소설, 동아시아사이언스 브랜드의 어린이 과학 도서를 출간한다. 교양의 대중화, 특히 자연과학 분야를 교양화하는 것을 지향하고, 일반 대중과의 접점을 찾아가고 있다. ‘과학’에 꾸준히 관심을 갖는 이유는 넓은 의미에서 인문학과 교양으로 과학 담론을 대하기 때문이다. 동아시아는 출판의 아카이브로서가 아니라, 출판의 어젠다와 트렌드를 만들어 나가며 세상과 소통하고자 한다.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관내분실』로 제2회 한국과학문학상 중단편부문 대상을 수상하며 등단한 김초엽 작가의 첫 소설집. 타인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선에 독자들의 공감이 더해져 여전히 뜨거운 지지를 받고 있다.출간 1년 만에 15만부를 돌파했다. (김초엽 저, 허블)


『아픔이 길이 되려면』

말하지 못한 상처도 ‘몸’은 기억하고 있다. 혐오발언, 고용 불안, 차별, 참사 등 사회적 상처가 어떻게 우리 몸을 아프게 하는지, 사회가 개인의 몸에 어떻게 반영되는지를 여러 연구 사례를 통해 이야기한 책이다. 출간되자마자 주요 언론사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며 8만 부가 판매되었다. (김승섭 저, 동아시아)


『이상한 정상 가족』

문재인 대통령이 읽고 저자에게 편지를 보냈다. 추천도서가 아니라 편지 말이다. 누가 정상가족과 비정상가족을 규정하는가? 자녀 체벌, 미혼모 차별, 해외입양 등 대한민국 가족주의의 민낯을 이야기하며, 주요 언론사 '올해의 책'을 수상했다. (김희경 저, 동아시아)


『떨림과 울림』

물리학자 김상욱의 강연은 폭 빠져들게 된다. 어렵게만 느껴지던 물리학의 개념들을 일상에 빗대어 쉽게 설명해 준다. 문장은 아름답고 시선은 새롭다. 과학에 관심을 크게 두지 않던 독자들까지 궁금하게 만드는 특별한 힘으로 8만 독자를 만났다. (김상욱 저, 동아시아)


『세상물정의 물리학』

“앗, 이런 과학자도 있군요.” 통계물리학이란 낯선 단어로 일상의 궁금증을 탐구하는 과학자가 나타났다. 인문학적 주제와 우리 사회의 작동 방식에 관심이 많은 물리학자 김범준 교수의 책. 『관계의 과학』과 더불어 ‘사회관계’에 관심이 많은 인문 독자들까지 끌어 들였다. (김범준 저, 동아시아)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eumji01@naver.com

오늘의 책

믿음 없는 사랑일지라도, 사랑은 감출 수 없어요.

『구의 증명』 최진영의 신작. 무연고의 제주로 내려가 죄책감 대신 자유, 진실 대신 거짓을 택한 주인공. 겨우내 자신의 ‘믿음 없는 사랑’을 조용히 들여다 본다. 최진영 소설가가 오랫동안 성찰해온 믿음, 그리고 사랑의 진실에 다가가는 소설. 매 순간 낯설고 신비로운 그 이름, 사랑.

슈퍼히어로보다 북극곰

『햇빛초 대나무 숲에 새 글이 올라왔습니다』 황지영이 이번엔 북극곰과 함께 돌아왔다! 시원한 농담과 뜨거운 위로가 오가는 고객 후기 만점 신화의 북극곰 센터. 어린이들의 고민을 해결하는 건 꽁이의 슈퍼 파워가 아니다? 그저 들어주고 진심으로 응원해주는 꽁이 옆에서 아이들은 오늘도 자란다.

제대로 된 데이터 투자법

300만 원으로 100억 대 자산을 만든 소액 부동산 투자 전문가 잭파시의 투자 노하우를 담았다. 클래스유 강의 평가 5.0으로 호평받은 '잭파시 톱다운 투자법'을 책으로 한 권에 정리했다. 투자를 위한 필수 지표를 정리하고 활용해 돈 버는 확실한 방법을 만나보자.

초고령사회, 위기를 기회로

총 인구 감소와 노령화로 대한민국 미래를 비관적으로 보는 시선이 팽배하다. 우리보다 먼저 인구 문제를 겪은 일본 사례를 보면, 나름의 해법이 존재한다. 초고령사회에 필요한 일자리, 교육, 문화, 교통을 고민해본다. 즐거운 노년은, 사회 차원에서도 가능하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