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교유서가 : 품격 있고 알찬 인문교양서

품격 있고 알찬 인문교양서 , 모국어를 사랑하는 작가들의 산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품격 있고 알찬 인문교양서를 펴내는 출판브랜드이다. (2018. 10. 05)

교유서가는 품격 있고 알찬 인문교양서를 펴내는 출판 브랜드이다. 최근 콜린 매컬로의 역사소설 마스터스 오브 로마』 (전21권)를 완간했고, 옥스퍼드대 교양서 시리즈 ‘Very Short Introductions’를 『첫단추』 시리즈로서 꾸준하게 번역 출간하고 있다.  『미국의 반지성주의』 ,  『문명과 전쟁』  등으로 우리 사회에 굵직한 화두를 던지는 한편 황석영, 한창훈, 공광규, 손홍규, 김종광 등 모국어의 결을 잘 살리는 문인들의 산문집을 선보이고 있다.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2.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3.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4.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5.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6.jpg

 

 

 

 

 


『마스터스 오브 로마』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가시나무새』 의 작가 콜린 매컬로가 30년 생을 걸고 쓴 대작. 서구 역사를 통틀어 막강한 영향력을 끼친 고대 로마. 아우구스투스가 사실상의 절대 권력을 쥐기까지 80여 년간의 정치적?군사적 드라마를 담고 있다. (콜린 매컬로 저, 교유서가)


『황석영의 밥도둑』

 

우리 시대의 거장 황석영 작가가 생의 곡진함으로 차린 소박한 자전 밥상. 작가가 걸어온 길에서 음식을 나눠 먹으며 함께 웃고 울던 곡절 많은 사람들과의 이야기를 맛깔 난 문장으로 풀어낸 회고록이다. (황석영 저, 교유서가)

 

『미국의 반지성주의』

 

1963년에 출간, 이듬해 퓰리처상을 수상한 현대 지성사의 고전으로 반세기가 지나서야 국내에 초역되었다. ‘반지성주의’ 개념을 널리 알린 이 책의 주제는 정치의 타락은 지성이 타락한 결과라는 것. (리처드 호프스태터 저, 교유서가)

 

『문명과 전쟁』

 

인류의 역사는 전쟁의 역사다. 선사시대부터 9?11테러까지 ‘전쟁의 수수께끼’를 풀기 위해 저자는 자신의 본령인 군사학은 물론 진화론, 인류학, 고고학, 정치학, 국제관계학 등 다양한 분과들을 연구했고, 저술에 9년을 들였다. (아자 가트 저, 교유서가)

 

『철학』

 

‘우리 시대의 생각 단추’를 표방하며 출간하기 시작한 ‘교유서가’ ‘첫단추’ 시리즈 1. 철학이 무엇인지, 철학에 어떤 쓸모가 있는지 궁금해하는 모든 이에게 이상적인 입문서다. (에드워드 크레이그 저, 교유서가)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클래스가 다른 SF, 테드 창 17년 만의 소설집

『당신 인생의 이야기』 이후 쓴 작품 9편을 수록한 테드 창 두 번째 소설집. 시간여행, 인공지능, 기계 보모 등의 소재에 독보적인 상상력과 예언적 통찰을 더해 삶을 향한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낯선 테크놀로지가 넘쳐나는 새로운 세상에서 인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

책 읽지 않는 디지털 문명에 던지는 경고

점점 더 인류는 디지털 기기에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 그럴수록 ‘깊이 읽는 능력’을 상실한다. 이해력 부족은 불통으로 이어진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 우리는 더 늦기 전에, 더 자주 책을 읽어야 한다. 책 제목처럼, 우리는 다시 책으로 가야 한다.

재미주의자 김민식 PD의 '여행'

"인생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나를 구해주는 3개의 요술 주머니가 있다." 영어와 글쓰기에 관한 전작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김민식PD가 가장 좋아하는 요술주머니, 여행으로 돌아왔다. 동네 뒷산부터 아프리카까지 이번에도 우리의 마음을 두드리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17년 동안 일한 매미는 어디로 떠났을까?

세계적인 작가 숀 탠의 신작 그림책. 매미는 회색 빌딩에서 인간들과 함께 17년 동안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실수 없이 일했습니다. 하지만 헌신적으로 일한 매미가 떠날 때는 파티도, 인사도 없었습니다. 갑자기 회사의 높은 층으로 올라간 매미, 무엇을 위해 오른걸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