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후마니타스 : 사회가 있는 인문학

사회가 있는 인문학, 인간이 있는 사회과학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사회를 바라보고 인간을 바라보는 인문, 사회과학 출판사. (2018. 09. 21)

후마니타스는 ‘사회가 있는 인문학, 인간이 있는 사회과학’을 추구하는 인문, 사회과학 출판사다. 주요 총서로는 우리 사회의 현장과 현실을 드러낸 르포를 소개하는 ‘우리시대의 논리’, ‘사탐’, ‘셜록’, 사회를 더 깊고 넓게 분석할 수 있게 돕는 ‘정치+철학’, ‘커리큘럼 현대사’, ‘정당론 클래식’, ‘우리시대 학술연구’, 인간과 자연, 인간과 과학이 만나는 주제를 다루는 ‘크로마뇽 시리즈’, 그리고  『시스터 아웃사이더』 를 첫 책으로 한, ‘딕테’ 등이 있다.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2.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3.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4.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5.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6.jpg

 

 

 


『민주화 이후의 민주주의』

 

‘민주화 이후의 민주주의’라는 고유명사를 만들어낸 책. “왜 한국 민주주의는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지 못한 채 무기력한가”라는 질문은 지난 현 한국사회에서 여전히 유효하다. 2005년 초판 출간 이후 지금까지 개정판 포함 31쇄를 찍었다. (최장집 저, 후마니타스)

 


『소금꽃나무』

 

작업복에 허옇게 소금꽃(땀자국)이 핀 노동자를 뜻하는 제목. 2011년, 한진중공업에 맞서 부산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 올라 309일을 싸웠던 노동운동가 김진숙의 아름답고 문제적인 에세이. 독자들의 공감이 연대로 이어진 책이다.(김진숙 저, 후마니타스)

 

 

『EBS 다큐프라임 민주주의』

 

2016년 방영된 동명의 다큐 5부작을 한 권으로 묶은 책. “민주주의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중심으로
민주주의의 중요한 장면들을 다뤘다. 노엄 촘스키, 존 던, 토마 피케티 등 세계적 학자들의 인터뷰가 흥미로운 책.(유규오 외 저, 후마니타스)

 


『지연된 정의』

 

잇달아 두 건의 재심 사건에서 승소한 파산 변호사 박준영과 백수 기자 박상규의 이야기. 익산 약촌오거리 살인 사건이 영화 <재심>으로 영화화 되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우리 시대 법이 약자들을 어떻게 대해 왔는지 적나라하게 보여 주는 책”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박상규?박준영 저, 후마니타스)

 


『기생충, 우리들의 오래된 동반자』

 

후마니타스의 과학 총서 ‘크로마뇽’ 시리즈의 첫 책. 인간이 출현하고 사회를 이루며 현재에 이르기까지
생존, 진화, 질병, 전쟁, 정복, 개발 등의 최전선에서 인간과 함께해 온 기생충의 이야기 다뤘다. 젊은 기생충학자 정준호의 첫 책. (정준호 저, 후마니타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클래스가 다른 SF, 테드 창 17년 만의 소설집

『당신 인생의 이야기』 이후 쓴 작품 9편을 수록한 테드 창 두 번째 소설집. 시간여행, 인공지능, 기계 보모 등의 소재에 독보적인 상상력과 예언적 통찰을 더해 삶을 향한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낯선 테크놀로지가 넘쳐나는 새로운 세상에서 인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

책 읽지 않는 디지털 문명에 던지는 경고

점점 더 인류는 디지털 기기에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 그럴수록 ‘깊이 읽는 능력’을 상실한다. 이해력 부족은 불통으로 이어진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 우리는 더 늦기 전에, 더 자주 책을 읽어야 한다. 책 제목처럼, 우리는 다시 책으로 가야 한다.

재미주의자 김민식 PD의 '여행'

"인생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나를 구해주는 3개의 요술 주머니가 있다." 영어와 글쓰기에 관한 전작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김민식PD가 가장 좋아하는 요술주머니, 여행으로 돌아왔다. 동네 뒷산부터 아프리카까지 이번에도 우리의 마음을 두드리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17년 동안 일한 매미는 어디로 떠났을까?

세계적인 작가 숀 탠의 신작 그림책. 매미는 회색 빌딩에서 인간들과 함께 17년 동안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실수 없이 일했습니다. 하지만 헌신적으로 일한 매미가 떠날 때는 파티도, 인사도 없었습니다. 갑자기 회사의 높은 층으로 올라간 매미, 무엇을 위해 오른걸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