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독립출판, 어쩌면 연애

곽민지의 혼자 쓰는 삶 5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책을 입고하는 것이 연애 같은 기분이 드는 건 그래서다. 나의 코어를 담은 책이 타인의 코어에 받아들여지다니. (2020.07.21)

일러스트_응켱

나는 현재 출판사와 함께 협업하면서, 꼭 내 멋대로 만들고 싶은 책이 생기면 독립출판 레이블 <아말페>를 통해 출간하고 있다. 『오늘 헤어졌다』를 시작으로 올해 『난 슬플 땐 봉춤을 춰』가 세상에 나왔다. 올해는 타 출판사와 계약된 책이 있어 그 책 집필에 집중하고, 이미 나온 책 판매에 집중하려고 한다.

내 출판사가 있으면 좋은 점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무엇보다 원하는 모습대로 낼 수 있다는 점이 가장 매력적이다. 그 책이 작은 서점이나 독자에게 선택받으면, 내 모습 그대로를 받아들여 주는 연인을 만난 것 같은 희열이 생긴다. 그래서 첫 책이 나왔을 때는 서울부터 제주도 우도까지 직접 배송을 했고, 현재도 내 책을 넣어주는 책방에는 왠지 사랑을 빚진 기분이 든다.

처음 내가 원하는 모양대로 책을 내고 나면 이 책을 꼭 넣고 싶은 서점에 입고 문의를 보낸다. 큰 서점과 달리 독립서점은 규모가 작기 때문에, 쏟아지는 책 중에서 어떤 것을 받아줄 것인지는 전적으로 서점 대표의 가치관에 의존한다. 대형서점 평대에 오른 내 책도 뿌듯하지만, 작은 책방 한 켠에 내 책이 놓인 것이 다른 의미로 엄청난 희열인 것은 그래서다. 게다가 그 책이 내 취향대로 만든 책이라면 더할 나위 없이. 책을 입고하는 것이 연애 같은 기분이 드는 건 그래서다. 나의 코어를 담은 책이 타인의 코어에 받아들여지다니. 아말페의 책은 영광스럽게도 두 권 모두 기성 출판사의 러브콜을 받아서 대형 서점 입점 기회가 있었는데도, 고집스럽게 독립출판물로서 독립서점에만 유통시키는 이유가 여기 있다. 내 취향이 타인의 꼬장꼬장한 공간에 받아들여진 기쁨을 포기할 수가 없어서.

처음 입고 문의를 보낸 서점들은 다 내가 좋아한 곳들이었다. 대표님의 사상이나 그 책방들이 가진 큐레이션이 마음에 들었다. 인테리어가 예뻐서 뿐만 아니라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이 작은 책방 속에 꽉꽉 들어차 있기 때문이다. 스페인 덕후 겸 충무로 ‘스페인 책방’ 덕후인 나는 스페인과 직접적인 연관은 없어도 꼭 내 책을 넣고 싶었고 (스페인 책방에는 대형출판사가 출간한 스페인 여행 에세이 『걸어서 환장 속으로』를 포함해 내 책 3권이 입고되어있다.) 전주 남부시장 청년몰에 있는 ‘책방 토닥토닥’은 페미니즘, LGBTQ 이슈, 성 평등 관련 서적을 많이 두고 있어서 꼭 나도 그런 책방 한 켠에 꼭 끼고(?) 싶었으며, 중요하고 의미 있는 이슈들을 큐레이션해 다루면서도 유머러스함을 잃지 않는 서점 분위기가 마음에 쏙 들었던 ‘이후북스’에도 꼭 넣고 싶었다. 집 앞에 있는 핫한 책방 ‘스토리지북앤필름’에도 꼭 놓고 싶었고, 사랑을 말하는 제주 금능 책방 ‘아베끄’, 입도 후에 또 배를 타고 나가 전기스쿠터로 첫 책을 배송한 ‘밤수지맨드라미’도 너무 좋아하는 곳이었다. 그 공간들을 너무 선망해서 꼭 끼고 싶었고, 내 새끼들을 끼워주셨을 때의 기쁨은 말로 못 한다.

얼마 전 책방에 재입고 주문분을 포장하면서, 고민이 일었다. 작은 책방의 특성상 손님이 떨어뜨릴 수 있고 그러면 상품이 훼손되기 때문에 일일이 비닐포장을 해 보내는데, 이번에 보내는 책방 사장님은 환경을 많이 걱정하는 분이셨다. 고심 끝에 낱개포장 없이 책 여러권을 뽁뽁이로 한 번만 둘러서 보냈다. 택배와 정산메일로만 직접 서로에게 손을 뻗는 사이지만, 책방 SNS를 통해 상대를 알아가고 물품 포장을 하면서도 개개인을 생각하는 과정이 어찌나 설레는지. 같은 결을 공유하는 사람과 교류하면서 점점 나은 사람으로 보이고 싶어 하는 게 연애라면, 독립출판 제작자와 독립서점 사장님이 서로의 내밀한 세계에 자리를 내주고 침투하는 설렘도 비슷한 게 아닐까 싶다. 그래서 오늘도, 삐뚤빼뚤 고집스럽게 만들고 택배를 싼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곽민지

작가. 출판레이블 <아말페> 대표. 기성 출판사와 독립 출판사, 기타 매체를 오가며 글을 쓰고 있다. 저서로는 『걸어서 환장 속으로』 『난 슬플 땐 봉춤을 춰』 등이 있다. 비혼라이프 팟캐스트 <비혼세>의 진행자, 해방촌 비혼세.

걸어서 환장 속으로

<곽민지> 저13,050원(10% + 5%)

여기 환갑 부모님을 모시고 자유여행을 떠난 딸이 있다. 아버지의 환갑과 은퇴를 동시에 맞은 가족은 그간 고생하신 엄마와 아빠를 위해 평소 꿈꾸던 스페인 패키지여행을 준비한다. 초대장과 함께 이용약관을 포함한 팸플릿까지 만들어서 완벽하게. 그리고 이 여행 초대장을 받은 엄마는 다음날 딸에게 이렇게 말한다. “이런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걸어서 환장 속으로

<곽민지> 저10,200원(0% + 5%)

“지금이 아니면 평생 해볼 수 없을지도 모르잖아.” 패키지여행만 떠나본 환갑 부모님과 자유여행이 너무나 익숙한 30대 딸의 스페인 ‘현실’여행 요즘 시대엔 너무나 쉽고 익숙해진 해외 자유여행. TV에서는 연일 ‘꽃청춘’들이 여행을 떠나고 SNS에서도 여행을 떠난 이들의 자유로운 사진들이 가득하다. 다녀..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믿음 없는 사랑일지라도, 사랑은 감출 수 없어요.

『구의 증명』 최진영의 신작. 무연고의 제주로 내려가 죄책감 대신 자유, 진실 대신 거짓을 택한 주인공. 겨우내 자신의 ‘믿음 없는 사랑’을 조용히 들여다 본다. 최진영 소설가가 오랫동안 성찰해온 믿음, 그리고 사랑의 진실에 다가가는 소설. 매 순간 낯설고 신비로운 그 이름, 사랑.

슈퍼히어로보다 북극곰

『햇빛초 대나무 숲에 새 글이 올라왔습니다』 황지영이 이번엔 북극곰과 함께 돌아왔다! 시원한 농담과 뜨거운 위로가 오가는 고객 후기 만점 신화의 북극곰 센터. 어린이들의 고민을 해결하는 건 꽁이의 슈퍼 파워가 아니다? 그저 들어주고 진심으로 응원해주는 꽁이 옆에서 아이들은 오늘도 자란다.

제대로 된 데이터 투자법

300만 원으로 100억 대 자산을 만든 소액 부동산 투자 전문가 잭파시의 투자 노하우를 담았다. 클래스유 강의 평가 5.0으로 호평받은 '잭파시 톱다운 투자법'을 책으로 한 권에 정리했다. 투자를 위한 필수 지표를 정리하고 활용해 돈 버는 확실한 방법을 만나보자.

초고령사회, 위기를 기회로

총 인구 감소와 노령화로 대한민국 미래를 비관적으로 보는 시선이 팽배하다. 우리보다 먼저 인구 문제를 겪은 일본 사례를 보면, 나름의 해법이 존재한다. 초고령사회에 필요한 일자리, 교육, 문화, 교통을 고민해본다. 즐거운 노년은, 사회 차원에서도 가능하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