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토닥토닥 마음톡] 가뿐하게 선택하고 덜 후회하는 법

『토닥토닥 마음톡』 연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고민도 비용이라는 것을 기억하세요. 지나친 신중함은 오히려 선택의 만족감을 떨어뜨려요. (2019. 07. 29)

211~216p.jpg

 

220p(4회차 마지막부분).jpg

 

 

 

‘인생은 B(Birth)와 D(Death) 사이의 C(Choice)’라는 말이 있을 만큼 우리는 살면서 크고 작은 선택 상황들을 마주해요. 사소하게는 뭘 살지부터 크게는 어떤 학과에 가고 어떤 직업을 선택할지 같은 문제까지 다양하죠. 그런데 이런 선택과 결정을 스스로 하는 데에 어려움을 느끼는 사람들이 요즘 많아지고 있어요. 이들을 가리켜 ‘선택 장애’ 또는 ‘결정 장애’라는 신조어까지 생겨났을 정도예요.


사실 이런 결정 장애가 전적으로 개인의 성격 탓이라고만 이야기할 수는 없을 것 같아요. 현대 사회는 선택의 폭이 너무 넓어 우리 뇌를 혼란스럽게 만들어요. SNS와 수없이 쏟아지는 광고 탓에 자신이 선택하지 않은 것들을 접하며 비교할 기회도 많아요. 게다가 시행착오나 실패를 잘 용납하지 않는 사회 분위기도 결정 장애에 일조해요. 불안한 부모들은 자녀들이 스스로 해야 할 선택까지 대신해 주어 자녀들이 ‘스스로 선택하고 책임지는’ 연습을 할 기회를 박탈해요. 이런 환경 속에서 선택과 결정을 버겁게 느끼는 친구들이 있다면 지금부터라도 다음 네 가지 팁을 참고해 가뿐하게 선택하고 덜 후회하는 연습을 해 보세요.


첫째로, 고민도 비용이라는 것을 기억하세요. 지나친 신중함은 오히려 선택의 만족감을 떨어뜨려요. 너무 많은 ‘고민 비용’을 치를수록 ‘내가 이렇게까지 힘들게 결정한 건데’ 하며 보상 욕구가 커지기 때문이에요. 엄밀히 말해 과도하게 고민만 하다가 선택하지 못하는 것 자체도 하나의 선택이라고 할 수 있어요. ‘아무 것도 하지 않기’ 또는 ‘(결정 자체 또는 책임을) 미루기’를 선택한 거죠.


그러니 둘째로 ‘작은 것부터 조금 덜 고민하고 선택하는 연습’을 시작해 보세요. 무엇을 먹을지, 무엇을 살지와 같은 사소한 것에서부터 찝찝하더라도 ‘일단 결정 내려 보는’ 연습을 하는 거예요. 그러다 보면 실패를 통해서는 배우고, 뜻밖의 성공을 통해서는 기쁨을 얻는 경험들을 할 수 있어요. 이를 통해 점차 선택하기를 덜 두려워할 수 있게 돼요.


셋째로, 중요한 결정을 내려야 할 때 종이에 표로 만들어 단순화해 보는 것도 좋아요. 가로 칸에는 선택지들을, 세로 칸에는 얻는 것(기대하는 것)과 잃는 것(포기 또는 감수해야 할 것)을 써 보는 거예요. 그 후 나에게 상대적으로 덜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요소들은 과감하게 X 표시 하세요. 최종적으로 가장 중요한 요소들 몇 개만 칸마다 남았을 때 그것으로만 비교하면 결정 내리기가 훨씬 수월해요.


마지막으로, ‘완벽한 선택을 해야 한다는 강박’과 ‘잘못된 선택이 가져올 후폭풍에 대한 두려움’을 내려놓으세요. 사실, 우리의 환상과 달리 세상에는 완벽한 선택이란 것 자체가 존재하지 않아요. 모든 선택에는 기본적으로 득과 실이 함께 내포되어 있기 때문이에요. 따라서 어떤 선택을 하든지 조금씩의 아쉬움과 후회는 존재해요. 하지만 희망적인 것은 얼마나 선택을 잘했는지보다는 내가 내린 선택에 얼마나 충실했는지가 결과를 좌우할 때가 훨씬 많다는 거예요. 만약 선택을 내려놓고도 불안한 마음에 그 선택에 집중하지 못한다면 당연히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없을 거예요. 이땐 잘못된 선택이 아니라 나의 불안과 무책임이 실망스러운 결과를 낳은 셈이 돼요. 스스로 선택하고 책임지는 과정 자체에 성장이 있어요. 그러니 일단 결정을 내렸다면 뒤돌아보지 말고 그 선택에 충분히 몰입하는 연습을 먼저 시작하세요.

 

 

800x0.jpg

                                                         

 

 

 

* 웰시


마음을 그리는 심리상담 전문가. 네이버 베스트 도전만화에 <웰시네 부부에세이>를 연재하고 있으며 저서로 심리 그림에세이인 『오늘은 내 마음이 먼저입니다』 가 있다. 진로와 꿈, 공부와 일, 우정과 사랑, 가족애, 대인관계 등 일상의 고민들을 풀어 가는 과정을 말랑말랑하고도 의미 있게 담아내 요즘 보기 드문 ‘진지툰’이라는 호평을 얻었다. 대학원에서 상담 및 임상심리학을 전공하고 학교폭력예방교육 위촉 상담사, 고등학교 WEE클래스 전문 상담사 등으로 일하며 다양한 청소년들을 만났다. 위로와 통찰을 담은 글과 그림으로 사람들과 꾸준히 소통하며 살아가는 게 꿈이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웰시 (심리상담전문가)

토닥토닥 마음톡

<웰시(김세은)> 저12,600원(10% + 5%)

너도 모르는 너의 진짜 마음을 알고 싶어? 지금부터 네 마음을 ‘톡’ 하고 건드려 줄게 《오늘은 내 마음이 먼저입니다》 웰시 작가의 십대를 위한 마음 치유 그림 에세이! 마음을 그리는 심리상담가 웰시가 십대를 위한 마음 치유 에세이 《토닥토닥 마음톡》을 출간하였다. 작가의 전작 《오늘은 내 마음이..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아직도 플라톤을 안 읽으셨다면

플라톤은 인류 사상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서양 철학은 플라톤에 대한 각주라고 평한 화이트헤드. 우리가 플라톤을 읽어야 하는 이유다. 아직 그의 사유를 접하지 않았다면 고전을 명쾌하게 해설해주는 장재형 저자가 쓴 『플라톤의 인생 수업』을 펼치자. 삶이 즐거워진다.

시의 말이 함께하는 ‘한국 시의 모험’ 속으로

1978년 황동규의 『나는 바퀴를 보면 굴리고 싶어진다』를 시작으로 46년간 한국 현대 시의 고유명사로 자리매김한 문학과지성 시인선. 이번 600호는 501부터 599호의 시집 뒤표지 글에 쓰이는 ‘시의 말’을 엮어 문지 시인선의 고유성과 시가 써 내려간 미지의 시간을 제안한다.

대나무 숲은 사라졌지만 마음에 남은 것은

햇빛초 아이들의 익명 SNS ‘대나무 숲’이 사라지고 평화로운 2학기의 어느 날. 유나의 아이돌 굿즈가 연달아 훼손된 채 발견되고, 걷잡을 수 없이 커지는 소문과 의심 속 학교는 다시 혼란에 휩싸이게 된다. 온, 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소문 속 세 아이의 진실 찾기가 지금 펼쳐진다.

성공을 이끄는 선택 기술

정보기관의 비밀 요원으로 활동하며 최선의 의사결정법을 고민해 온 저자가 연구하고 찾아낸 명확한 사고법을 담았다. 최고의 결정을 방해하는 4가지 장애물을 제거하고 현명한 선택으로 이끄는 방법을 알려준다. 매일 더 나은 결정을 위해 나를 바꿀 최고의 전략을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