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순수함이 필요해! 리코타 치즈 샐러드

리코타 치즈&리코타 치즈 샐러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일단 리코타 치즈에는 우유에 레몬이나 식초를 넣고 굳혀야하는데요. 과정은 간단하지만, 약간의 기다림은 필요합니다. 너무 조급해하지 마세요. 기다림의 가치를 금방 알아채긴 힘드니까요. 사람도 그렇잖아요. 인내심을 갖고, 세상이, 마음이, 자연스럽게 열릴 수 있길 기다리다보면 큰 결실이 돌아오잖아요. 리코타 치즈도 일단 여유로운, 느긋한 기다림이 필요합니다. 사실, 기다림만 한 설렘도 없잖아요.

 

1.jpg

 

속상한 일이 생겼을 때, 화로 가득 찬 마음을 고스란히 쏟아놓고 싶을 때, 누군가가 옆에 있다면, 그것 하나만으로도 행복한 사람이라고 하죠. 어떤 위로와 격려의 말이 아니더라도 그저 들어주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가라앉고 차분해지는 그런 상대가 참 그리운 요즘입니다. 누구인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아픈 마음을 알아주는 것, 다 괜찮을 거라고 다독여주는 그런 사람이 옆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큰 힘이 되잖아요. 때론 천 마디 위로의 말보다 한 번 안아주는 온기의 힘이 더 클 때가 있거든요. 무슨 위로의 말을 해주느냐보다는 그저 힘껏 꼭 끌어 안아줬으면 할 때가 있어요. 지금 이 순간이 바로 그 위로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음, 이 시간만 되면 왜 이리 넋두리를 하고 싶은 건지, 제겐 채널예스 독자가 위로인 것 같네요.

 

오늘은 정말 만드는 방법이 쉽고 간단한 리코타 치즈를 준비했어요. 치즈는 약 5000년 전 중앙아시아에서 살던 유목민들이 우연히 발견했다고 하죠. 물병에 소나 염소, 양에게 짠 젖을 넣고 뜨거운 사막을 지나고 있었는데 물병을 열어보니 젖이 젤리처럼 탱탱하게 굳어 있었던 거죠. 나중에 유목민들은 젖에 소금을 뿌리면 훨씬 부드럽고 단단하게 굳어지면서 오랫동안 신선하게 보존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고, 치즈를 즐기게 됐데요.

 

일단 리코타 치즈에는 우유에 레몬이나 식초를 넣고 굳혀야하는데요. 과정은 간단하지만, 약간의 기다림은 필요합니다. 너무 조급해하지 마세요. 기다림의 가치를 금방 알아채긴 힘드니까요. 사람도 그렇잖아요. 인내심을 갖고, 세상이, 마음이, 자연스럽게 열릴 수 있길 기다리다보면 큰 결실이 돌아오잖아요. (물론 돌아오지 않을 때도 있지만요. 제가 원래 이렇게 비관적이진 않아요. 이번 한 주가 비관적인 한 주라서 그렇죠.) 리코타 치즈도 일단 여유로운, 느긋한 기다림이 필요합니다. 사실, 기다림만 한 설렘도 없잖아요.
 


# 리코타 치즈&리코타 치즈 샐러드

 

2.jpg

 

재료: 우유 500ml, 생크림 250ml, 소금 약간, 레몬즙 20g(전 반 개 넣었어요.)

 

1. 일단 냄비에 우유와 생크림, 소금을 넣어 불에 올려놓고
   (이 때 단 맛이 좋으면 설탕이나 꿀을 같이 넣으셔도 됩니다.)
   끓인 우유를 거를 면 보자기를 미리 준비해 주세요.

2. 가장자리가 바글바글 끓기 시작하면 레몬즙을 넣고 약한 불로 줄여 끓이다가
   몽글거리는 상태가 되면 불을 꺼주세요.

 

3.jpg

 

3. 면 보자기에 올려진 모습이 몽글몽글 순두부 같죠.
   물기를 다 빼고 냉장고에 넣어 다음 날 아침에 꺼내면
   리코타 치즈가 완성됩니다.

 

자, 이젠 리코타 치즈 샐러드를 만들어 볼까요?

 

3-1.jpg


재료: 올리브 오일, 발사믹 오일, 겨자씨, 설탕 약간, 발사믹 글레이즈,
     채소, 토마토, 아보카도, 올리브, 할라피뇨, 리코타 치즈

 

1. 채소는 씻어 적당한 크기로 자르고, 토마토, 아보카도도 먹기 좋은 크기로 썰고
2. 올리브 오일, 발사믹 오일, 겨자씨, 설탕 약간 넣어 섞고
3. 리코타 치즈 적당히 뜯어 올리고, 소스와 발사믹 글레이즈를 뿌려주면 됩니다.

 

4.jpg

 

리코타 치즈 샐러드 수북이 한 접시, 오징어 먹물 빵 2조각, 계란 후라이, 햄, 커피,
너무 많은가요? 뭐, 이 정도는 먹어야 아침 한 끼 때웠구나,,,라고 할 수 있죠.

 

5.jpg

 

보기만 해도 신선하죠?
비주얼을 위해서 발사믹 글레이즈는 준비해 두세요. 여러 곳에 유용하게 쓰이니까요.

 

6.jpg

 

“내려갈 때 보았네,
 올라갈 때 보지 못했던
 그 꽃.”
- 고은, 순간의 꽃』

 

올라갈 땐 왜 꽃이 보이지 않는 걸까요? 내려올 때 본 그 꽃, 물론 내려올 때도 꽃을 보지 못하고, 그 꽃을 아쉬워하지 않는 사람도 분명히 있겠죠. 소중함이 무엇인지 알지 못한 채, 올라가기만 급급한 사람들 때문에 머릿속이 지끈지끈 맹맹한 며칠을 보냈습니다. 남아 있는 자들의 마음 역시 안도감보다는 더러움이 가득해지는 며칠이었습니다.

 

세상은 분명 이러한데, 이런 비정함이 묻어있는 것이 세상임을 익히 알고 있는데, 그저 내 주변 사람들의 따뜻함 때문에 그 비정함을 종종 잊고 지냈던 것 같습니다. 아니, 애써 외면하고 있었나 봅니다. 하지만 그래도 아직은 따뜻함에 더 몸을 기대고 싶습니다. 세상에는 비정한, 매정한 사람보다는 따뜻하고, 기댈 수 있는 사람이 더 많으니까요.

 


[추천 기사]

- 엄마의 맛 나가사키 카스테라
- 굿모닝! 파니니 it brunch
- 그저 향긋한 봄 연어 파피요트
- 소풍갈까요?
- 스피디한 두부 콩국수 레시피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이나라

요리도 좋아하고, 책도 좋아하고, 여행도 좋아하고, 음악도 좋아하고,잡다한 것에 손을 뻗어가며, 매일매일 가열!!!차게 살아가고 있는 프리랜서 잡가(?)

순간의 꽃

<고은> 저10,800원(10% + 5%)

1958년『현대문학』에 , , 등을 추천받아 등단한 고은 시인의 시집. 제목없이 단장들을 죽 잇대놓은 일종의 선시집으로 시인의 몸을 통해 순간순간 나툰 감응과 깨달음의 정화, 그 순정한 관찰록으로 낮의 시대에 대한 전복적 성찰을 내장하고 있다.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차가운 위트로 맛보는 삶의 진실

문장가들의 문장가, 김영민 교수의 첫 단문집. 2007년부터 17년간 써 내려간 인생과 세상에 대한 단상을 책으로 엮었다. 예리하지만 따스한 사유, 희망과 절망 사이의 절묘한 통찰이 담긴 문장들은 다사다난한 우리의 삶을 긍정할 위로와 웃음을 선사한다. 김영민식 위트의 정수를 만나볼 수 있는 책.

누구에게나 있을 다채로운 어둠을 찾아서

잘 웃고 잘 참는 것이 선(善)이라고 여겨지는 사회. 평범한 주인공이 여러 사건으로 인해 정서를 조절하는 뇌 시술을 권유받는다. 그렇게 배덕의 자유를 얻으며, 처음으로 해방감을 만끽한다. 선과 악이라는 이분법에서 벗어나 ‘조금 덜 도덕적이어도’ 괜찮다는 걸 깨닫게 해줄 용감한 소설.

그림에서 비롯된 예술책, 생각을 사유하는 철학책

일러스트레이터 잉그리드 고돈과 작가 톤 텔레헨의 생각에 대한 아트북. 자유로운 그림과 사유하는 글 사이의 행간은 독자를 생각의 세계로 초대한다. 만든이의 섬세한 작업은 '생각'을 만나는 새로운 경험으로 독자를 이끈다. 책을 펼치는 순간 생각을 멈출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몸도 마음도 건강한 삶

베스트셀러 『채소 과일식』 조승우 한약사의 자기계발 신작. 살아있는 음식 섭취를 통한 몸의 건강 습관과 불안을 넘어 감사하며 평안하게 사는 마음의 건강 습관을 이야기한다. 몸과 마음의 조화로운 삶을 통해 온전한 인생을 보내는 나만의 건강한 인생 습관을 만들어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