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지트립> 샌디에이고, 런던, 오사카, 애들레이드

미국 샌디에이고, 영국 런던, 일본 오사카, 호주 애들레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아름답지만 외로운 도시”. 여행 작가 빌 브라이슨은 애들레이드를 이렇게 표현했다.

 Adelaide, Australia 호주 애들레이드

지칠 줄 모르는 축제의 도시

 

왜 지금 가야 할까?


“아름답지만 외로운 도시”. 여행 작가 빌 브라이슨은 애들레이드를 이렇게 표현했다. 철저한 도시계획을 바탕으로 격자 도로와 광활한 녹지, 모던한 건축물을 조화롭게 배치한 남호주 최고의 도시지만, 시드니와 멜버른에 비해 상대적으로 주목을 덜 받아온 것도 사실. 그러나 애들레이드에 한 번이라도 다녀온 이라면 빌 브라이슨의 의견에 반론을 펼칠지도 모르겠다. 연간 캘린더를 꽉 채운 애들레이드의 축제를 경험해봤다면 더더욱 말이다. 1,000여 개에 달하는 공연과 전시, 이벤트로 가득한 애들레이드 프린지(Adelaide Fringe)가 올해의 첫 주자로 축제를 시작하고, 3월에는 워매들레이드(WOMADelaide)가 바통을 이어받는다. 전 세계에서 모인 약 400여 팀의 뮤지션과 아티스트, 댄서가 보태닉 파크(Botanic Park)에 마련한 7개의 무대 위에서 전위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이색 예술 축제다. 예술가의 파격적인 공연만큼이나 개성 있는 관객의 패션도 하나의 볼거리. 남호주의 신선한 식자재로 조리한 요리와 와인을 선보이는 ‘테이스트 더 월드(Taste the World)’ 역시 워매들레이드 축제의 즐거움을 더한다.

 

어떻게 여행하면 좋을까?

 

인천국제공항에서 애들레이드국제공항까지 콴타스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시드니를 경유하는 공동 항공편을 운항한다. 105만6,300원부터

qantas.com.au, flyasiana.com

 

 

애들레이드에서 열리는 연간 축제 캘린더를 확인해보자.

festivalsadelaide.com.au

 

 노스 애들레이드의 멜버른 스트리트(Melbourne Street)에 위치한 마제스틱 미니마 호텔(Majestic Minima Hotel)에서도 애들레이드의 예술을 만날 수 있다. 각 객실은 지역 예술가가 저마다 다른 콘셉트로 디자인했으며, 투숙객에게 ‘앙 루트(En Route)’ 가이드 애플리케이션을 할인 제공한다. 185호주달러부터,

majestichotels.com.au/minima-hotel

 

 

편집.jpg

창의적인 예술 무대를 펼치는 워매들레이는 애들레이드에서 가장 개성 있는 축제로 자리 잡았다.
PHOTOGRAPH : WOMADELAIDE

 

San Diego, USA 미국 샌디에이고

도시의 반전 매력

 

왜 지금 가야 할까?


멕시코 국경과 맞닿은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 남부에서 가장 아름다운 해변으로 꼽히는 라호이아(La Jolla)를 품고, 스페인과 멕시코 통치 당시의 건축 유산을 잘 보존하고 있어 뚜렷한 매력을 지닌 도시다. 거대한 복합 문화 단지인 발보아 파크(Balboa Park)는 샌디에이고의 이러한 매력을 엿볼 수 있는 명소 중 하나. 공원의 푸른 녹지 곳곳에는 8곳의 정원과 15곳의 박물관 그리고 극장이 자리하며, 건축물 모두 스페인 식민지 시대 양식으로 지어 독특한 풍광을 자아낸다. 2015년은 공원이 개장한 지 100주년을 맞은 해로, 연중 특별 전시와 이벤트 등 풍성한 볼거리가 이어진다. 공원의 상징인 60미터 높이의 캘리포니아 타워(California Tower)는 바로크 양식으로 지은 고풍스러운 외관과 푸른빛 돔이 인상적인 전망대. 80년 만에 일반인에게 내부를 공개한다. 나선형 계단을 따라 전망대에 오르면 샌디에이고 도심은 물론, 드넓은 태평양과 멕시코 국경도시 티후아나(Tijuana)까지 한눈에 들어온다.

 

어떻게 여행하면 좋을까?

 

 

인천국제공항에서 샌디에이고국제공항까지 대한항공과 아메리칸이글항공이 로스앤젤레스를 경유하는 공동 항공편을 운항한다(159만7,300원부터, kr.koreanair.com). 델타항공은 시애틀 경유 노선을(91만7,700원부터, ko.delta.com), 일본항공은 도쿄 경유 노선을 운항한다(83만1,700원부터, kr.jal.com).

 

 캘리포니아 타워에 입장하려면 사전에 가이드 투어를 신청해야 하며, 하루 10회 진행한다. 가이드 2명이 동행하는 투어는 40분간 이어진다. 타워 1층에 자리한 샌디에이고 뮤지엄 오브 맨(San Diego Museum of Man) 입장료와 타워 투어를 결합한 패키지 티켓 구매 가능. 22.50달러

 museumofman.org

 

 

코로나도 해변에 자리한 1906 로지 앳 코로나도 비치(1906 Lodge at Coronado Beach)는 B&B 스타일의 부티크 호텔이다. 넓은 객실을 고급스럽게 꾸몄으며, 이국적인 정원이 보이는 테라스, 스파 욕조,
벽난로, 바 등을 갖췄다. 289달러부터

1906lodge.com

 

 

 

편집.jpg

샌디에이고 시내와 해변, 발보아 파크는 서로 인접해 여행하기 편리하다.
PHOTOGRAPHS : JOANNE DIBONA, MUSEUM OF MAN, SANDIEGO.ORG, LISA FIELD

 

London, UK 영국 런던


템스 강에 봄이 오는 소리

 

왜 지금 가야 할까?


근대 조정 스포츠의 탄생지 런던에서는 여럿이 노를 젓는 구령 소리가 봄의 시작을 알린다. 3월 넷째 주 주말이면 템스 강(River Thames)에서 90년 전통의 헤드 오브 더 리버 레이스(Head of the River Race) 조정 대회가 열리는 것. 이날 런던 남서부 교외 리치먼드 파크(Richmond Park) 인근에 전 세계 400여 명의 조정 선수가 모인다. 이들은 모틀레이크(Mortlake)에서 푸트니(Putney)까지 이어지는 템스 강의 7킬로미터 구간을 따라 힘차게 노를 젓는다. ‘챔피언십 코스(The Championship Course)’라 불리는 이 구간은 일대가 한적하고 풍광이 아름다워 19세기부터 수많은 조정 시합이 열려온 곳. 출발점에 자리한 스태그 브루어리(Stag Brewery)에서 시작해 무인도인 치스윅 이요트(Chiswick Eyot), 에메랄드빛이 감도는 해머스미스 브리지(Hammersmith Bridge)를 지나 종착점인 퍼트니 브리지(Putney Bridge)까지 거닐며, 템스 강을 따라 힘차게 나아가는 보트 행렬과 유서 깊은 건축물을 함께 구경하는 것도 큰 즐거움이다. 코스 중간에 19세기에 문을 연 풀러스 그리핀 브루어리(Fuller’s Griffin Brewery)가 있어 향긋한 에일 맥주로 목을 축일 수 있다.

 

어떻게 여행하면 좋을까?

 

  

국제공항에서 런던 히스로국제공항까지 대한항공(157만5,600원부터, kr.koreanair.com)과 아시아나항공(149만5,600원부터, flyasiana.com), 영국항공(124만5,600원부터, kr.britishairways.com)이 직항편을 운항한다.

 

 

해 헤드 오브 더 리버 레이스는 3월 29일 정오에 열린다(www.horr.co.uk). 같은 구간을 반대 방향으로 이동하는 더 보트 레이스(The Boat Race)는 1829년 이래 옥스퍼드와 케임브리지 대학의 조정팀이 벌이는 유서 깊은 경기며, 4월 11일에 열린다

theboatraces.org.

 

 

 

토리아 앤드 앨버트 뮤지엄(Victoria and Albert Museum)에서 알렉산더 매퀸(Alexander Mcqueen)의 회고전 <새비지 뷰티(Savage Beauty)>가 3월 14일부터 8월 2일까지 열린다. 17.50파운드

vam.ac.uk

 

 

번 빌라(Urban Villa)는 올해 초 큐 로열 보태닉 가든(Royal Botanic Gardens, Kew) 인근에 문을 연 부티크 호텔이다. 아파트먼트 객실을 갖췄다. 136파운드부터

 urbanvilla.com

 

 

 편집.jpg

조정 선수들이 헤드 오브 더 리버 레이스 코스를 완주하는 데 20분 정도 걸린다.
PHOTOGRAPH : ⓒJET PHOTOGRAPHIC

 

 

Osaka, Japan 일본 오사카
식도락가, 천국을 만나다

 

왜 지금 가야 할까?


최근 국내 저비용 항공사(Lcc )가 취항지를 적극적으로 확장하면서 여행자의 목적지 선택의 폭은 늘고, 비용 부담은 점점 줄고 있다. 3월 말에는 티웨이항공이 인천과 대구에서 각각 오사카를 오가는 항공편을 신규 취항할 예정. 때마침 오사카는 오사카 성(大阪城)을 필두로 벚꽃놀이 시즌이 시작되는 시기다. 고즈넉한 덴슈가쿠(天守閣)를 배경으로 성안 산책로에 만개한 새하얀 벚꽃은 어느 각도에서 바라봐도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하지만 오사카에는 ‘구이다오레(くいだおれ)’, 즉 ‘먹다가 재산을 탕진한다’는 말이 있듯 꽃놀이도 식후경이다. 에도(江戶) 시대부터 상업 도시로 명성을 떨치며 전국 각지에서 질이 뛰어난 식자재가 모였고, 그에 어울리는 요식업이 발달해 ‘천하의 주방’이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관광객으로 붐비는 도톤보리(道頓堀)에서 현지인이 즐겨 찾는 신세카이(新世界)의 뒷골목, 심지어 우메다(梅田) 역에 있는 그랜드 프런트 오사카(Grand Front Osaka)의 모던한 푸드 코트까지 어느 식당을 택해도 실패할 확률은 낮다. 유명한 다코야키, 해산물과 고기를 바삭하게 튀긴 구시카쓰(串カツ), 인기 디저트 도지마롤(堂島ロ?ル) 등 오사카에 기원을 둔 요리를 하나씩 찾아 다니며 자신만의 식도락 기행을 완성해보자.

 

어떻게 여행하면 좋을까?

 

인천국제공항과 대구국제공항에서 오사카 간사이국제공항까지 티웨이항공이 3월 말부터 직항편 운항을 시작한다(인천발 20만1,130원부터, 대구발 21만6,130원부터, twayair.com). 진에어는 3월 5일부터 인천-오사카 노선을 신규 취항한다(26만3,700원부터, jinair.com)

 

 

오사카 주유 패스를 구입하면 오사카 내 전철과 버스를 자유롭게 이용하는 것은 물론, 주요 명소에 무료 입장할 수 있다. 함께 제공하는 쿠폰 북으로 레스토랑과 일부 명소에서 할인받을 수 있다. 1일권 2,300엔, 2일권 3,000엔

 www.osaka-info.jp/osp/kr

 

 

미나미(南) 지구에 위치한 호텔 크로스오버(Hotel Crossover)는 전통 양식으로 꾸민 외관과 모던한 객실이 반전 매력을 선사하는 부티크 호텔이다. 1층 로비에 간이 바를 갖췄으며, 프런트에 한국인 직원이 상주한다. 1만4,800엔부터

hotelcrossover.com

 

 

 

 

편집.jpg

낮에는 벚꽃이 만개한 오사카 성을 돌아보고, 저녁에는 도톤보리의 뒷골목에서 식도락 기행을 이어가자.
PHOTOGRAPHS : JNTO, CHO JI-YOUNG

 

 

 

 

 

 

 

img_book_bot.jpg

론리플래닛 매거진 코리아 lonely planet (월간) : 4월 [2015]안그라픽스 편집부 | 안그라픽스
지구촌 여행지를 다룬 여행전문지



 


 

[관련 기사]

- 산타가 되고 싶은가?
- 포르부에서의 한나절
- 프로방스의 향기
- 통영 당일 여행
- 자신만의 보물섬 사모아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론리플래닛매거진

론리플래닛 매거진은 세계 최고의 여행 콘텐츠 브랜드 론리플래닛이 발행하는 여행 잡지입니다. 론리플래닛 매거진을 손에 드는 순간 여러분은 지금까지 꿈꿔왔던 최고의 여행을 만날 수 있습니다. 현재 한국을 포함 영국, 프랑스, 스페인, 브라질, 인도 등 세계 14개국에서 론리플래닛 매거진이 제안하는 감동적인 여행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론리플래닛 매거진 코리아 lonely planet (월간) : 4월 [2015]

안그라픽스 편집부6,300원(10% + 1%)

책속 별책 부록 : 책자 1 지구촌 여행지를 다룬 여행전문지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김훈이 담아낸 시대의 눈물과 웃음

우리 시대 문장가 김훈의 신작 산문집. 생로병사의 무게를 실감하며 지나온 그의 치열했던 '허송세월'을 담은 책은 간결하고도 유려한 글맛으로 이 시대의 기쁨과 슬픔을 마주한다. '본래 스스로 그러한 세상'을 파고들어 삶의 비애와 아름다움을 포착한, 김훈 산문의 미학을 만나볼 시간이다.

사라질 직업에 관한 세밀화

『고기로 태어나서』 한승태 신간. 기술 발달로 없어질 확률이 높은 직업과 작업장의 모습을 세밀하게 담았다. 그 대상은 직업 소개소, 콜센터, 택배 상하차, 뷔페식당, 빌딩 청소다. 힘들고 괴로운 노동 현장이 마냥 슬프지만은 않게 느껴지는 건, 한승태 저자의 필력 덕분이다.

우리는 서로를 계속 안아줄 수 있을까?

한국 청소년 문학의 가장 뜨거운 이슈, 이꽃님 작가 신작. 『죽이고 싶은 아이 2』가 이꽃님 월드의 완벽한 결말을 알린다. 서은의 죽음에서 시작된 두 여고생의 진실과 믿음, 그 절망 끝에서 피어난 희망을 그렸다. 아무리 무너져 내린 삶이라도 다시 일으켜 세워야만 하는 것이 삶이므로.

나만의 ETF 투자 전략

국내 최고의 ETF 전문가인 김수정 저자가 ETF 투자를 위한 모든 것을 한 권에 담았다. ETF의 종류부터 투자자가 알아야 할 내용과 투자 전략까지 상세히 다룬다. 안전하고 성공적인 투자는 물론, 나에게 맞는 ETF 포트폴리오를 만드는 데 최적화된 투자서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