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젊은 작가 특집] 김지연 “원래 잘 풀렸던 척하며 계속 씁니다”

2024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투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하려던 이야기가 끝이 났나? 이렇게 시작된 이야기가 요렇게 끝이 나는 게 맞나를 자주 생각합니다. (2024.06.14)

예스24는 매년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를 찾습니다. 올해는 총 12명의 후보를 모아 6월 17일부터 7월 14일까지 투표를 진행합니다. 어떤 작가들이 있는지 만나볼까요?



예스24 2024 젊은작가 후보가 된 소감

감사한 마음입니다. 선정 기준이 무엇이었을까 궁금해지기도 하고요. 어떤 이유에서든 격려해주시는 것 같아 힘이 납니다.

요새 좋아하는 물건

덴마크 드링킹 요구르트 플레인맛을 좋아합니다. 마감 때마다 옆에 두고 홀짝이면서 글을 씁니다.

제목을 짓는 방법

쓰고 싶은 이야기를 구상할 때 자주 기웃거렸던 단어들을 가져와 이리저리 끼워 맞춰 보곤 합니다. 주로 본격적으로 글을 쓰기 시작하기 전에 제목을 먼저 정하는 편입니다.

퇴고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하려던 이야기가 끝이 났나? 이렇게 시작된 이야기가 요렇게 끝이 나는 게 맞나를 자주 생각합니다.

원고가 잘 안 풀릴 때

예전에는 글쓰기 말고 다른 일들을 했는데(주로 산책) 요즘은 그냥 뭐라도 씁니다. 잘 안 풀리는 상태로 뭐라도 좀 쓰다가 그 구간을 지나고 나면 그 구간을 삭제하고 원래 잘 풀렸던 척하며 계속 씁니다.

이 책을 읽었을 때 즐거웠다

디샤 필리야의 『교회 여자들의 은밀한 삶』을 무척 즐겁게 읽었습니다. 표지처럼 빨간 맛 소설이라고 생각합니다.

책을 고르는 기준 

새로 나온 책 중에서 제목이나 책 소개가 마음에 드는 책을 고릅니다. 쓰고 싶은 글과 이야기가 맞닿아 있다고 생각하는 책들을 고르기도 합니다.

가장 좋아하는 단어

글에서 자주 쓰지는 않는 것 같고 가장 좋아한다고 말하기도 애매하지만, 유령이라는 단어를 좋아합니다.

글쓸 때 사용하는 기기 및 프로그램

데스크탑과 LG그램 노트북과 아이패드, 아이폰을 사용합니다. 그때그때 떠오른 생각들을 옵시디언에 메모하며 초고를 쓰고 한글에서 퇴고를 합니다.

차기작 계획

올해 하반기쯤 저의 두 번째 단편소설집이 출간될 예정이에요. 요즘은 시간이 날 때마다 그 책에 실릴 소설들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마음에 없는 소리
마음에 없는 소리
김지연 저
문학동네


젊은 작가 투표하러 가기



추천기사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마음에 없는 소리

<김지연> 저13,050원(10% + 5%)

문학동네신인상 만장일치의 주인공, 올해의 신인 김지연 첫 소설집 2022 젊은작가상 수상작 「공원에서」, 2021 젊은작가상 수상작 「사랑하는 일」 수록 수백 편의 응모작 가운데 단 하나의 작품을 가려 뽑는 문학동네신인상은 다양한 안목을 지닌 심사위원들이 신중하면서도 과감하게 각자의 선택을 밀어붙이는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