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젊은 작가 특집] 김지연 “원래 잘 풀렸던 척하며 계속 씁니다”

2024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투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하려던 이야기가 끝이 났나? 이렇게 시작된 이야기가 요렇게 끝이 나는 게 맞나를 자주 생각합니다. (2024.06.14)

예스24는 매년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를 찾습니다. 올해는 총 12명의 후보를 모아 6월 17일부터 7월 14일까지 투표를 진행합니다. 어떤 작가들이 있는지 만나볼까요?



예스24 2024 젊은작가 후보가 된 소감

감사한 마음입니다. 선정 기준이 무엇이었을까 궁금해지기도 하고요. 어떤 이유에서든 격려해주시는 것 같아 힘이 납니다.

요새 좋아하는 물건

덴마크 드링킹 요구르트 플레인맛을 좋아합니다. 마감 때마다 옆에 두고 홀짝이면서 글을 씁니다.

제목을 짓는 방법

쓰고 싶은 이야기를 구상할 때 자주 기웃거렸던 단어들을 가져와 이리저리 끼워 맞춰 보곤 합니다. 주로 본격적으로 글을 쓰기 시작하기 전에 제목을 먼저 정하는 편입니다.

퇴고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하려던 이야기가 끝이 났나? 이렇게 시작된 이야기가 요렇게 끝이 나는 게 맞나를 자주 생각합니다.

원고가 잘 안 풀릴 때

예전에는 글쓰기 말고 다른 일들을 했는데(주로 산책) 요즘은 그냥 뭐라도 씁니다. 잘 안 풀리는 상태로 뭐라도 좀 쓰다가 그 구간을 지나고 나면 그 구간을 삭제하고 원래 잘 풀렸던 척하며 계속 씁니다.

이 책을 읽었을 때 즐거웠다

디샤 필리야의 『교회 여자들의 은밀한 삶』을 무척 즐겁게 읽었습니다. 표지처럼 빨간 맛 소설이라고 생각합니다.

책을 고르는 기준 

새로 나온 책 중에서 제목이나 책 소개가 마음에 드는 책을 고릅니다. 쓰고 싶은 글과 이야기가 맞닿아 있다고 생각하는 책들을 고르기도 합니다.

가장 좋아하는 단어

글에서 자주 쓰지는 않는 것 같고 가장 좋아한다고 말하기도 애매하지만, 유령이라는 단어를 좋아합니다.

글쓸 때 사용하는 기기 및 프로그램

데스크탑과 LG그램 노트북과 아이패드, 아이폰을 사용합니다. 그때그때 떠오른 생각들을 옵시디언에 메모하며 초고를 쓰고 한글에서 퇴고를 합니다.

차기작 계획

올해 하반기쯤 저의 두 번째 단편소설집이 출간될 예정이에요. 요즘은 시간이 날 때마다 그 책에 실릴 소설들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마음에 없는 소리
마음에 없는 소리
김지연 저
문학동네


젊은 작가 투표하러 가기



추천기사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마음에 없는 소리

<김지연> 저13,050원(10% + 5%)

문학동네신인상 만장일치의 주인공, 올해의 신인 김지연 첫 소설집 2022 젊은작가상 수상작 「공원에서」, 2021 젊은작가상 수상작 「사랑하는 일」 수록 수백 편의 응모작 가운데 단 하나의 작품을 가려 뽑는 문학동네신인상은 다양한 안목을 지닌 심사위원들이 신중하면서도 과감하게 각자의 선택을 밀어붙이는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조예은 작가의 서늘한 호러 소설

외증조모의 죽음과 유언으로 90년이 넘은 적산가옥에 살게 된 주인공. 일제 강점기 시대와 2020년대 현재를 넘나들며, 적산가옥이 숨기고 있었던 괴기한 비밀이 조금씩 흘러나오게 된다. 이번 소설로 작가는 귀신 보다 더 무서운 인간의 탐욕을 호러라는 장르를 통해 집중 조명한다.

우연과 실패가 만든 문명사

인간이 최상위 포식자가 된 비결은 무엇일까? 이 책은 우연과 실패에 주목한다. 비효율적인 재생산, 감염병에 대한 취약성, DNA 결함 등이 문명사에 어떻게 작용했는지 밝힌다. 인간을 이해하기 위해 단 세 권의 책만 꼽으라면 『총균쇠』 『사피엔스』 그리고 『인간이 되다』이다.

내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여정

글 쓰는 사람 김민철의 신작 산문집. 20년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파리에 머물며 자신에게 필요했던 ‘무정형의 시간’ 속에 담아낸 이야기를 전한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사랑해 온 도시, 파리에서 좋아하는 것들을 되찾고, 내가 원하는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작가의 낭만적인 모험을 따라가 보자.

틀린 문제는 있어도, 틀린 인생은 없는 거야!

100만 독자의 '생각 멘토' 김종원 작가의 청소년을 위한 인생 철학 에세이. 인생의 첫 터널을 지나는 10대들을 단단하게 지켜줄 빛나는 문장들을 담았다. 마음을 담은 5분이면 충분하다. 따라 쓴 문장들이 어느새 여러분을 다정하게 안아줄테니까.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