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젊은 작가 특집] 임선우 "글 쓰는 사람에겐 심심한 시간이 절대적으로 필요해요"

<월간 채널예스> 2023년 6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사람을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말은 그 사람을 자유롭게 해주는 말이라고 생각해요. 자유는 그 사람이 가장 그 사람다울 수 있는 방식으로 존재할 수 있게 해주는 것 아닐까요? (2023.06.07)


예스24는 2015년부터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투표'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7년간 147명의 젊은 작가들을 소개했고, 180만 9798명의 독자가 투표에 참여했습니다. 올해도 6월 12일부터 7월 9일까지 투표를 진행합니다. 문학의 힘을 믿는 독자분들의 변함없는 응원을 기대합니다.


임선우 소설가 (ⓒ 김잔듸)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16인'에 든 소감 

기쁘고 놀라워요! 조용한 방 안에서 쓴 소설들이 저를 여러 장소로 이끌고,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게 하고, 저의 사적인 이야기까지 독자분들에게 닿게 해주네요. 좋은 자리에 함께할 수 있게 되어 기뻐요.

첫 책 『유령의 마음으로』의 기억 

편집자님께서 처음 인쇄된 책 세 권을 저에게 퀵으로 보내주셨어요. 무지갯빛 바탕에 흰 유령들이 둥둥 떠다니는 표지는 무척 아름다웠고 손으로 만져보면 부드러웠어요. 책을 받고 집 근처 빵집으로 가서 좋은 일이 생기면 사야지, 하고 오래전부터 생각해 두었던 홀케이크를 사 왔습니다. 큼직한 곰돌이 모양 초콜릿이 여섯 개나 올려진 대단한 케이크였어요. 가족들과 케이크를 잘라 먹으며 축하하고 밤이 되어 침대에 눕자, 심장이 빠르게 뛰는 것이 느껴졌어요.

매일 실천하는 글쓰기 루틴 

마감이 닥치면 눈 뜨자마자 진한 커피 한 잔과 함께 방 안에 갇혀서 불안이 가라앉을 때까지 글을 써내는 것이 유일한 루틴이었는데요. 최근 소전서림 상주 작가가 되면서 드디어 건강한 루틴이 생겼습니다. 12시까지 작업실에 도착해서 점심을 먹고, 근처 한강을 한 시간 정도 걷다가 작업실로 돌아와 저녁까지 작업하는 것이에요. 부디 지속되길!

글 쓰는 사람에게 꼭 필요한 세 가지

심심한 시간, 용기, 건강! 글 쓰는 사람에게는 심심한 시간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듯해요. 생각이 자유롭게 흘러나오고 뒤섞이고 깊어지는 시간이 글쓰기와 연결되니까요. 습관적으로 핸드폰을 들여다보는 시간을 줄이고 심심한 시간을 확보하고자 늘 노력하고 있어요. 그리고 글을 쓰다 보면 자신감을 잃는 순간들이 시시때때로 찾아오는데요. 그때마다 용기를 내는 것 또한 중요합니다. 건강한 몸과 마음은 두말할 것도 없고요.

나를 쓰게 만드는 사소한 것들

커피, 적막, A4 크기의 노트. 카페인 중독이어서 커피 없는 글쓰기는 상상하기 힘들고, 글을 쓸 때는 홀로 있는 조용한 공간을 선호합니다. 조용하면 조용할수록 좋아요. 마지막으로 얼마 전 4년 동안 꾸준히 사용했던 B5 크기의 구상 노트에서 A4 크기의 노트로 바꾸었는데, 이럴 수가! 훨씬 편하고 자유롭더라고요. 넓은 종이에 구상한 내용을 두서없이 적어 내려가는데, 해방감까지 느껴졌어요.

가장 좋아하는 작가

만화가도 괜찮나요? 최근에는 오카자키 교코를 다시 읽었는데 정말 좋았어요. 『핑크 PINK』를 처음 읽었을 때의 충격이 지금도 생생해요. 그렇지만 그의 책 중 한 권을 꼽자면 『리버스 에지 River’s Edge』입니다. 책에 등장하는 수풀 속 비밀에 대해서는 여러 버전의 꿈까지 꿀 정도로 깊은 인상을 받았어요. 저는 오카자키 교코의 인물들이 지닌 혼란과 욕망, 애정과 비틀린 마음이 언제나 흥미로워요. 행복은 당연하다는 식의 대사를 내뱉는 인물을 볼 때면 짜릿해요.

글쓰기 작업에 영감, 도움을 줬던 책 

며칠 전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깊이에의 강요』를 읽다가 정신이 번쩍 들었어요. 평론가에게 깊이가 없다는 평가를 받은 여성 예술가가 괴로워하는 내용이었는데, 극단적인 이야기가 주는 강렬한 메시지가 와닿더라고요. 저는 작가가 좋은 얘기든 나쁜 얘기든 독자들의 반응을 의식하게 되는 순간, 자유로운 글쓰기와는 멀어지게 된다고 생각해요. 글을 쓰며 필요 이상의 눈치를 보고 있던 시기에 적절한 도움을 받을 수 있었어요.(마침 이 책에는 '어떤 책이 인생을 새로운 방향으로 이끌었는가?'라는 질문에 대한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답변이자 에세이인 「문학의 건망증」도 수록되어 있습니다!)

작가를 꿈꾸는 사람들에게

언제나 용기를 갖고 각자가 가진 고유한 방식대로 쓰시길 바라요. 그쪽이 언제나 정답이에요.

지금 가장 주목하고 있는 것 

지난달에 집 앞에 있는 다리가 무너졌습니다. 한 사람이 죽고 한 사람은 다친 큰 사고였어요. 그 뒤로 탄천 다리들이 하나둘씩 통제되다가 결국 교량 보행로 17곳이 철거되었고, 와중에 보행로 밑에 임시방편으로 받쳐놓은 지지대마저 무너졌습니다. 사고가 일어난 다리는 제가 매일 건너던 다리였어요. 그 뒤로는 집 근처 다리들을 건널 때마다 불안한 마음이 들고, 안전한 사회와 죽음에 대해 계속 생각하게 됩니다.

사람을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말

사람을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말은 그 사람을 자유롭게 해주는 말이라고 생각해요. 자유는 그 사람이 가장 그 사람다울 수 있는 방식으로 존재할 수 있게 해주는 것 아닐까요? 저는 요즘 '나름대로 쓰고, 나름대로 살자!'라는 말을 자주 되뇌곤 하는데요, 각자가 가진 고유한 방식대로 살자고 다짐하다 보면 용기가 생기는 듯해요.



*임선우 

소설가. 1995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2019년 「조금은 견딜 만한」으로 <문학사상> 신인문학상을 수상했으며 첫 책으로 『유령의 마음으로』가 있다. 예스24의 최근담시리즈 『만두 가게 앞에는 싱크홀이 있다』, 『왜가리 클럽』(공저)을 썼다.




▼ 관련 페이지 바로 가기 




유령의 마음으로
유령의 마음으로
임선우 저
민음사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김윤주, 기낙경 (기획)

유령의 마음으로

<임선우> 저11,700원(10% + 5%)

어느 날, 나와 꼭 닮았지만 나보다 정확한 마음을 가진 유령이 나타난다면 신인 소설가 임선우의 첫 소설집 『유령의 마음으로』가 출간되었다. 한국문학을 사랑하는 독자라면 이미 임선우라는 이름과 마주한 기억이 있을 것이다. 2019년 [문학사상] 신인상을 수상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한 임선우는 고요하고도 능청..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유령의 마음으로

<임선우> 저9,100원(0% + 5%)

우리가 사는 곳은 이미 이상하니까삶에 어떤 일이 일어나도 임선우의 인물들은 기꺼이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다. 자신과 똑같이 생긴 유령이 빵집 카운터에 엎드려 자고 있을 때에도 ‘나’는 잠시 놀랄 뿐, 그날부터 유령과 모든 것을 함께한다.(「유령의 마음으로」) 변온동물로 변해 버린 자신이 겨울잠을 잘 수 있게 야..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아직도 플라톤을 안 읽으셨다면

플라톤은 인류 사상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서양 철학은 플라톤에 대한 각주라고 평한 화이트헤드. 우리가 플라톤을 읽어야 하는 이유다. 아직 그의 사유를 접하지 않았다면 고전을 명쾌하게 해설해주는 장재형 저자가 쓴 『플라톤의 인생 수업』을 펼치자. 삶이 즐거워진다.

시의 말이 함께하는 ‘한국 시의 모험’ 속으로

1978년 황동규의 『나는 바퀴를 보면 굴리고 싶어진다』를 시작으로 46년간 한국 현대 시의 고유명사로 자리매김한 문학과지성 시인선. 이번 600호는 501부터 599호의 시집 뒤표지 글에 쓰이는 ‘시의 말’을 엮어 문지 시인선의 고유성과 시가 써 내려간 미지의 시간을 제안한다.

대나무 숲은 사라졌지만 마음에 남은 것은

햇빛초 아이들의 익명 SNS ‘대나무 숲’이 사라지고 평화로운 2학기의 어느 날. 유나의 아이돌 굿즈가 연달아 훼손된 채 발견되고, 걷잡을 수 없이 커지는 소문과 의심 속 학교는 다시 혼란에 휩싸이게 된다. 온, 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소문 속 세 아이의 진실 찾기가 지금 펼쳐진다.

성공을 이끄는 선택 기술

정보기관의 비밀 요원으로 활동하며 최선의 의사결정법을 고민해 온 저자가 연구하고 찾아낸 명확한 사고법을 담았다. 최고의 결정을 방해하는 4가지 장애물을 제거하고 현명한 선택으로 이끄는 방법을 알려준다. 매일 더 나은 결정을 위해 나를 바꿀 최고의 전략을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