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알고도 당하는 신해경의 멜로디

신해경 '최저낙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최저낙원>에서 신해경이 어느 정도 지속 가능성을 체득했다는 인상을 받는다. 개별 작품 단위를 넘어 그의 이름 자체가 충분한 브랜드 효과를 갖춘 것이다. (2023.01.10)


슈게이징이나 드림 팝 장르는 사람을 종종 헷갈리게 만든다. 좋다는 감상이 온전한 작품의 퀄리티 대신 리버브나 냉랭한 기타의 음색 등 준필수적 요소에 의한 조건 반사가 아닌가 하는 의문이 들기 때문이다. 어쩌면 신해경의 음악도 이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않는다. 그러나 확실한 것은 이러한 '고정된 수'를 지휘하는 그의 솜씨가 탁월하다는 사실이다.

장르의 태생적인 자가 복제 양상을 벗어나기 위해 정규작 <속꿈, 속꿈>이 트랙 간 다변화로 수평적인 확대를 취했다면 신보 <최저낙원>은 살짝 본류로 돌아왔다. 무기력한 목소리 톤이 일관되게 등장하며 몽환성을 퍼뜨린다. 그렇다고 마냥 기본 틀에 의존하지는 않는다. '반달리즘'과 '감정둔마' 등의 트랙에서 기습적으로 등장하는 화려한 연주가 자칫 늘어질 흐름을 끊으며 집중도를 높인다.

아이러니하게도 이런 식의 구조적인 뒤틀기가 피로감을 낳기도 한다. 다소 강박적으로 반전을 꾀하는 구성이 반복되어 청자를 긴장케 하는 탓이다. '나의 크로노스'가 대표적이다. 먹먹한 보컬과 속도를 높인 경쾌한 드럼의 이질적 결합만으로도 충분한 곡이, 중간중간 멈칫대는 구간과 조성 변화를 만나 생동감을 일부 상실한다. 시작부터 끝까지 차분한 태도를 유지하는 엔딩 트랙 '줄무늬 카네이션'이 오히려 돋보이는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연속되는 일련의 자극이 반복 청취 시 감흥을 무디게 하는 구석이 있지만, 전체적으로 탄탄한 짜임새 때문에 이른바 알고도 당하는 게임이 된다.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듯한 '감정둔마'의 날카로운 기타 멜로디나 구슬픈 후렴의 '인디에게' 등이 단번에 각인되며 계속해서 앨범을 찾는 요인으로 기능한다. <나의 가역 반응>과의 유사성이 분명히 있으나 답습보다는 아티스트의 고유한 색채라 할 수 있는 단계로 들어섰다.

시작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얻은 뮤지션은 늘 데뷔작의 그림자에서 사투를 벌인다. <나의 가역 반응> 같은 음반을 내놓은 사람이라면 더더욱. 그래도 <최저낙원>에서는 신해경이 어느 정도 지속 가능성을 체득했다는 인상을 받는다. 개별 작품 단위를 넘어 그의 이름 자체가 충분한 브랜드 효과를 갖춘 것이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슬프지만, 아름다운 스물여덟 편의 시극(詩劇)

『시와 산책』으로 사랑을 받은 한정원 작가의 시집. 한 소녀와 소년이 만나 서로에게 인사를 건네며 시가 시작된다. 그렇게 그들이 만난 여러 목소리를 따라가다 보면, 마침내 ‘가장 아름다운 꿈’이 무엇인지 알게 될 것이다. 아름답지만 처연한, 스물여덟 막의 연극 무대를 상상하게 만드는 시집.

2022 황금도깨비상 수상작

대한민국 치킨 판매 1위 ‘냠냠 치킨’에서 개최한 황금 닭 선발대회, 천하제일 치킨쇼. 이곳에 시골 허름한 양계장에서 스타를 꿈꾸며 상경한 주홍 닭이 등장했다! 그리고 그런 그의 1호팬이자, ‘장래희망=치킨왕’ 인 어린이 염유이. 꿈을 꾸기에, 결코 후지지 않은 그들의 일생일대 멋진 쇼가 지금 시작된다.

모든 경계를 허물어버린 가상 역사 SF 소설

휴고상 후보에 한국계 최초 3회 연속 오른 이윤하 작가의 신작 소설. 식민 피지배국의 국민인 주인공이 제국을 위해 일하게 되면서, 역사 속 격변에 휘말리게 된다. 가상 역사지만 일제강점기가 떠오르는 요소들을 SF라는 틀에 훌륭하게 녹여냈다. 주인공의 성장과 사랑 이야기도 놓치지 마시길.

지나보니 좋았고, 앞으로는 두렵다

출간한 책마다 화제를 모은 지정학 전문가 피터 자이한. 그가 그리는 미래는 밝지 않다. 『붕괴하는 세계와 인구학』에서 밝힌 전망은 어둡다. 세계는 가난해진다. 부족한 자원을 둘러싼 분쟁도 늘어난다. 우크라이나 전쟁은 시작일 뿐, 더 나쁜 소식이 줄줄이 기다리고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