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겨울은 어떤 곳이야?] 집에만 있는 겨울에도 행복하도록

『겨울은 어떤 곳이야?』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겨울잠을 자는 도중에 눈을 뜨고 만 곰 남매, 처음 만나는 겨울은 어떤 곳일까요? (2022.01.18)


여름에 비해 겨울은 바깥에 나가기가 어렵습니다. 눈이 내린 놀이터와 빙판길은 아이들에게 즐거운 놀이터이기도 하지만 사고를 유의해야 하는 공간입니다. 공기가 차가워 옷도 두툼하게 입어야 하지요. 낮은 짧고 밤은 긴 것도 야외활동을 어렵게 합니다. 더구나 코로나가 진정되지 않는 이상, 다른 아이들과 야외에서 실컷 놀기도 쉽지 않습니다. 어쩔 수 없이 집과 실내에 오랫동안 머물러 있어야 하지요.

『겨울은 어떤 곳이야?』 속 곰 남매의 겨울도 비슷합니다. 곰 남매의 겨울은 언제나 똑같습니다. 밥을 많이 먹고, 깨끗하게 씻은 뒤에 도톰한 이불 속으로 들어가 계절 내내 자야만 합니다. 겨울이 아무리 궁금해도 바깥에 나갈 수 없는 남매의 모습은 쉽게 나가 놀지 못하는 아이들을 보는 것 같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겨울은 어떤 곳이야?』를 펼쳐 한 번쯤 꿈꿔본 로망을 즐겨보세요. 무척이나 즐겁게 책을 읽는 경험을 할 수 있을 거예요. 어쩌면 여전히 커다란 솜사탕을 마음껏 뜯어 먹고 싶고, 초콜릿 강에 뛰어들고 싶은 어른들에게도 행복한 꿈을 선사해 줄 것입니다.



겨울은 어떤 곳이야?
겨울은 어떤 곳이야?
구도 노리코 글그림 | 엄혜숙 역
천개의바람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겨울은 어떤 곳이야?

<구도 노리코> 글그림/<엄혜숙> 역11,700원(10% + 5%)

푹 자렴, 봄이 올 때까지. 겨울잠을 자는 도중에 눈을 뜨고 만 곰 남매. 주변은 온통 새하얀 세계. 처음 만나는 겨울은 어떤 곳일까? 바람그림책 117. 사락사락 눈이 내리기 시작한 겨울, 곰 세 남매는 겨울잠을 준비합니다. 밥도 든든히 먹고, 이도 닦고 이불도 꼼꼼히 덮어 침대에 누웠지요. 한 번도..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서재가 전시관이 되는 마법

미술사학자 최열, 30여 년 연구 집대성. 총 1,520페이지, 수록 그림 1천 장을 훌쩍 넘는 대작이 탄생했다. 조선을 그린 그림에서 조선 사람의 이야기, 사유, 옛 한반도의 모습을 만날 수 있다. '옛 그림으로 본' 시리즈는 당신의 서재를 고급 전시관으로 바꿔놓을 것이다.

고수의 투자 습관

'임장의 여왕' 앨리스허의 부동산 투자 습관을 담았다.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치며 정립한 일주일의 루틴부터 습관을 투자로 연결하는 노하우를 알려준다. 작지만 꾸준한 투자 습관을 통해 성공적인 부동산 투자를 위한 안목을 키우고 성공적인 결과를 만들어보자.

신화, 신 그리고 인간의 이야기

서양 고전 열풍을 이끈 서울대 김헌 교수가 들려주는 그리스 로마 신화. 나르키소스부터 테세우스까지, 26가지 신비로운 이야기를 『신화의 숲』에 담았다. 베스트셀러 『철학의 숲』, 『고전의 숲』을 이어 오랜 역사를 버텨내고 살아남은 신화의 세계로 들어가보자.

사랑과 우정 사이를 자유롭게 출렁이는 감정의 모험

불꽃같은 삶을 살았던 시몬 드 보부아르의 미발표 유작. 사랑과 동경의 대상이었던 친구 ‘자자’의 이야기를 다룬 자전 소설로 백수린 소설가의 국내 첫 완역을 통해 마침내 출간되었다. 시대와 장소를 초월한 우정과 사랑의 순간을 섬세하게 포착해냈다. 희귀 화보와 친필 편지까지 수록한 작품.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