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에게도 뉴노멀이

한 번도 상상해보지 못한 아침형 인간으로서의 나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그때라면 예외였을 사건이 이젠 예외가 아니라는 것을 우리는 몇 번의 발생 끝에 인정해야 하는 걸까? (2021.03.12)

언스플래쉬

원형 시간표를 만들었다. 처음에는 원형 그릇을 대고 종이에 그려야 하나 생각했는데 인터넷에 검색하니까 포맷이 다 있었다. 역시 없는 게 없구나 생각했다. 시간과 할 일만 체크하면 금방 완성할 수 있었다. 해야 할 일이나 약속을 관리하는 것 말고 꾸준히 매 시간마다 할 일을 계획하는 것이 얼마 만인지 모르겠다. 초등학교 방학 이후 처음이 아닐까? 눈 뜨면 출근하고, 퇴근하면 쉬다 잤던 사람으로서 시간표가 딱히 필요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미 매일이 그다지 다르지 않은데 또 무슨 계획이 필요해?

시간표가 필요하다고 생각하게 된 것은 오전에 가장 컨디션이 좋다는 것을 알고 난 후였다. 코로나로 인해 친구들과 만나거나 외출하는 일이 극히 드물어졌고 퇴근하면 일찍 자는 일이 늘었다. 일찍 잠들어서 그런가 종종 새벽에 눈을 뜨게 되었는데 아주 차분하고 상쾌한 아침을 맞이할 수 있었다. 평상시처럼 눈을 뜨는 날에도 출근하고 점심을 먹기 전까지의 몸이 오후보다 더 편하다는 것을 느끼게 되면서 한 번도 상상해보지 못한 아침형 인간으로서의 나를 찾게 된 것이다.

밤 새지 못하는 것은 익히 알고 있었다. 십대와 이십대, 공부를 하던 때에 친구들이 밤을 샜다는 이야기를 하면 신기할 따름이었다. 평생 많이 자고 잘 먹는 것이 매우 중요한 사람이라 생각해왔다. 요즘 슬슬 몸이 다른 것을 느낀다. 식사 후 몇 번 몸이 무겁고 불편했을 때 나는 신호를 무시했다. 평소보다 덜 먹었는데 왜 이러지? 요즘 몸이 좀 안 좋은가 보네. 아뿔싸, 그것은 몸이 안 좋은 것이 아니라 변했다는 신호였다. 나는 생각보다 아침잠이 없고 덜 먹어도 되는 사람이 되었다. 이제 예전만큼 먹을 수 없다, 이제 예전만큼 자지 않아도 된다. 나의 몸은 변하고 있고 그건 일시적인 상황이 아니었다. 말하자면 뉴노멀이 온 것이다. 

“요즘” “이상하게” “이렇네” 하는 순간을 수 차례 겪었을 것이다. 세 가지가 모두 잘못된 판단이었다. “요즘”“이제는”으로 고착화될 것이었고 “이상하게”“평범한” 일로 머물 것이었고 “이렇네” 하던 것은 더 이상 놀랄 일이 아니게 될 터였다. 반복되고 있다는 것을 모른 채 단발성 사건으로만 받아들였기 때문에 나는 변화를 인지하기까지 오래 걸렸다. 그때라면 예외였을 사건이 이젠 예외가 아니라는 것을 우리는 몇 번의 발생 끝에 인정해야 하는 걸까? 아주 헐거운 시간표 속에 다음 예외를 눈치챌 여유를 넣어 둔다. 반갑습니다, 어서 오세요.



“과거의 이야기를 반복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우리 자신의 새로운 이야기를 써가야 합니다.” 위젤 교수는 이야기를 들려준 후 이렇게 설명했다. “우리는 아직 알려지지 않은, 그래서 아무도 알 수 없는 우리 자신의 상황 속으로 들어가야 하는 겁니다.”

_아리엘 버거, 『나의 기억을 보라』 



나의 기억을 보라
나의 기억을 보라
아리엘 버거 저 | 우진하 역
쌤앤파커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주연

나의 기억을 보라

<아리엘 버거> 저/<우진하> 역16,200원(10% + 5%)

홀로코스트 생존자이자 노벨 평화상 수상자인 엘리 위젤(Elie Wiesel, 1928-2016)이 생전에 보스턴 대학교에서 매주 수요일마다 세계 각지에서 온 학생들과 함께 대화하고 토론한 내용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책. 엘리 위젤은 나치 독일의 유대인 대학살이나 인권 문제뿐 아니라 기억, 믿음과 의심, 광기와 저항..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나의 기억을 보라

<아리엘 버거> 저/<우진하> 역12,600원(0% + 5%)

광기와 폐허의 역사에서 살아남은 스승이 연대와 희망의 시대를 열어갈 세대에게폭력과 억압, 차별과 배제로 점철된 힘겨운 시대,인류의 비참을 외면하지 않고 살아가기 위한 지혜* 버락 오바마(미국 전 대통령), 파커 J. 파머(『비통한 자들을 위한 정치학』 저자) 추천 도서* 2018 전미 유대인 도서상 수상작“무엇이..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잘못된 세상에 맞선 위대한 순간들

지식 교양 구독 채널 '오터레터' 발행인 박상현이 쓴 책. 최근까지도 인류는 성별, 민족, 인종에 따른 차별이 당연한 세상에서 살았다. 차별과 혐오를 지탱한 건 무지였다. 편견에 맞서 세상을 바꾼 사람도 있었다. 『친애하는 슐츠 씨』는 그 위대한 장면을 소개한다.

우리가 서로의 목격자가 되어 주기를

안희연 시인의 4년 만의 신작 시집. 이 세계에 관한 애정과 사랑을 잃지 않고, 어둠에서 빛 쪽으로 계속 걸어가는 시인의 발걸음이 시 곳곳에서 돋보인다. 이별과 죽음을 겪을지라도 기어코 사랑의 모습으로 돌아오는 시들을 다 읽고 나면, “비로소 시작되는 긴 이야기”가 우리에게 도래할 것이다.

천선란 세계의 시작에 관한 이야기

소설가 천선란의 첫 단독 에세이. 작가를 SF 세계로 이끌어준 만화 〈디지몬 어드벤처〉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디지몬'을 통해 모험에 설레고 용기에 위로받으며, 상상의 힘을 얻었던 어린 시절에 작별 인사를 건네는 작가. 지금의 천선란 세계를 만든 불씨가 되어준 아름다운 세계에 대한 책.

챗봇 시대 필수 가이드

마우스 클릭만으로 AI 서비스를 이용하는 본격 AI 시대. 일상부터 업무까지 폭넓게 사용되는 챗봇을 다룬다. GPT 챗봇의 최신 동향부터 내게 맞는 맞춤형 챗봇의 기획부터 활용까지. 다양한 사용법과 실습 예제를 통해 누구나 쉽게 활용하는 챗봇 네이티브 시대의 필수 가이드.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