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레이터 특집] 큐레이션 서점과의 숏터뷰 – 어쩌다 산책

<월간 채널예스> 2020년 1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서가에 많은 책을 꽂기보다 꼭 소개하고 싶은 책만, 혹은 책과 책 사이에 도자기와 식물을 배치해 여백을 두죠. 여백 속에서 산책을 즐길 수 있도록. (2020.01.16)

3 어쩌다 산책 1.jpg

어쩌다 프로젝트

 

 

서점 소개


로베르트 발저의 책 『산책자』 중 단편 「산책」에서 받은 영감이 서점의 이름이 됐어요. 일상 속에서 어떤 목적 없이 보내는 여백의 시간이 반드시 필요하죠. 그래서 어쩌다 산책은 ‘목적 없이 무용하고 아름다운 시간’을 추구해요. 서가에 많은 책을 꽂기보다 꼭 소개하고 싶은 책만, 혹은 책과 책 사이에 도자기와 식물을 배치해 여백을 두죠. 여백 속에서 산책을 즐길 수 있도록.

 

큐레이션의 방향, 큐레이터의 취향


‘어쩌다 산책’은 어쩌다 가게, 어쩌다 집, 어쩌다 책방을 아우르는 공간 기획 프로젝트 ‘어쩌다 프로젝트’의 일환이에요. 건축가, 기획자, 북 큐레이터 등 여러 분야에서 활동하는 사람들이 협업하며, 어쩌다 산책은 두 명의 기획자가 진행하고 있죠. 혼잡한 대학로를 걷다가 고요한 시간이 필요할 때 떠올릴 수 있는 곳이기를 바랄 뿐, 기준을 정해 두고 큐레이션하지는 않습니다.

 

앞으로 벌어질 프로젝트


2019년에는 매월 주제를 정해 서가를 채웠어요. 2020년부터는 계절에 한 번씩 주제를 바꿀 계획이에요. 작가와의 산책, 낭독회, 독서회 등 각 주제에 알맞은 프로그램을 기획 중입니다.

 

서점을 두 배로 즐기기 위해 필요한 가이드


장 그르니에의 『일상적인 삶』 의 한 부분으로 대신하면 어떨까요? “산책할 수 있다는 것은 산책할 여가를 가진다는 뜻이 아니다. 그것은 어떤 공백을 창조해 낼 수 있다는 것이다.”

 

 

 

 

* 어쩌다 산책


주소 서울 종로구 동숭길 101 지하 1층
인스타그램 @uhjjuhdah_promenade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다운, 문일완

오늘의 책

조예은 작가의 서늘한 호러 소설

외증조모의 죽음과 유언으로 90년이 넘은 적산가옥에 살게 된 주인공. 일제 강점기 시대와 2020년대 현재를 넘나들며, 적산가옥이 숨기고 있었던 괴기한 비밀이 조금씩 흘러나오게 된다. 이번 소설로 작가는 귀신 보다 더 무서운 인간의 탐욕을 호러라는 장르를 통해 집중 조명한다.

우연과 실패가 만든 문명사

인간이 최상위 포식자가 된 비결은 무엇일까? 이 책은 우연과 실패에 주목한다. 비효율적인 재생산, 감염병에 대한 취약성, DNA 결함 등이 문명사에 어떻게 작용했는지 밝힌다. 인간을 이해하기 위해 단 세 권의 책만 꼽으라면 『총균쇠』 『사피엔스』 그리고 『인간이 되다』이다.

내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여정

글 쓰는 사람 김민철의 신작 산문집. 20년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파리에 머물며 자신에게 필요했던 ‘무정형의 시간’ 속에 담아낸 이야기를 전한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사랑해 온 도시, 파리에서 좋아하는 것들을 되찾고, 내가 원하는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작가의 낭만적인 모험을 따라가 보자.

틀린 문제는 있어도, 틀린 인생은 없는 거야!

100만 독자의 '생각 멘토' 김종원 작가의 청소년을 위한 인생 철학 에세이. 인생의 첫 터널을 지나는 10대들을 단단하게 지켜줄 빛나는 문장들을 담았다. 마음을 담은 5분이면 충분하다. 따라 쓴 문장들이 어느새 여러분을 다정하게 안아줄테니까.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