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계절의 문턱을 넘어서는 힘

『시의적절 약선 음식』 4편 – 마밥과 토란국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가을은 따사로운 햇살로 땅의 씨앗들을 키우고 서늘한 바람으로 다시 여물게 한다. (2019. 09. 09)

4회_1 마밥과 토란국.jpg

마밥과 토란국

 

 

가을은 따사로운 햇살로 땅의 씨앗들을 키우고 서늘한 바람으로 다시 여물게 한다. 든든하게 땅 기운을 받아들이고 나면 이 시기의 볕과 바람은 사람도 영글게 해준다. 이 계절의 밥상에는 마음을 다독이며 기운을 내라고 말하는 음식들로 차려본다

 

*산에서 나는 장어라는 별명이 어울리는 마는 계절의 문턱을 넘어서는 힘을 나게 한다.

 

 

4회_2 마밥.jpg

마밥

 

 

마는 비장을 튼튼하게 하고 폐와 신장을 보하며 정精을 기른다고 했다. 우리 몸에 필요한 영양을 공급하고 이를 폐의 기운과 합해 신장으로 거두어들여, 정을 기르는 경로에 효과적으로 작용하는 것이 바로 마이다. 이러한 마를 깍둑썰기로 썰어 넣고 지은 마밥은 우리 몸이 환절기란 강을 건너는 데 든든한 토대가 된다.

 

 

4회_3 마밥-조리법.jpg

 

 

*토란국은 마밥과 어울려 힘을 기르는 데 제격이다.

 

 

4회_4 토란국.jpg

 

 

무더운 여름 동안, 시원한 우산 같은 넓은 잎 그늘 아래서 토란은 땅의 기운을 끌어 모아 열매를 맺는다. 토란은 신석기시대부터 인간이 먹었을 것이라 추정되며, 그 원산지는 중남미로 알려져 있다.

 

땅의 알이란 이름과 미끄러운 성질에서 알 수 있듯 토란은 위와 장을 잘 통하게 하고 영양을 공급해 살과 피부를 튼튼하게 한다. 여기에 중초中焦, 가로막 아래로부터 배꼽 이상의 부위를 보하고 폐를 촉촉하게 해주는 들깨를 갈아 넣고 국을 끓여 먹는다.

 


4회_5 토란국 조리법.jpg


 

 

시의적절 약선음식고은정, 김형찬 저/류관희 사진 | 홍익출판사
지리산에서 제철음식 학교를 운영하고 청와대 관저의 전통 장을 담당하고 있는 요리연구가 고은정의 오랜 노하우가 곳곳에 묻어 있기에, 제철 식재료의 매력을 더욱 잘 느낄 수 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고은정

시의적절 약선음식

<고은정>,<김형찬> 저/<류관희> 사진17,820원(10% + 5%)

지리산 뱀사골 ‘요리연구가’와 종로구 명륜동 ‘한의사’가 전하는 몸과 마음을 채우는 제철음식 레시피 99가지! 열두 달 제철에 꼭 맞는 음식만 모았다! 시간을 보다, 사람을 알다, 음식을 짓다 오늘은 뭘 먹을까? 오늘은 뭘 먹일까? 매일매일 생각하는 이 질문에 『시의적절 약선음식』은 명쾌한 답을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이토록 찬란한 청춘의 순간들

김화진 소설가의 첫 장편. 사람에 대한 애정이 듬뿍 담긴 이번 소설엔 아름, 민아, 해든 세 명의 친구가 등장한다. 삼각형의 꼭짓점에 놓인 것처럼 다르지만, 서로에게 끌리는 감정과 질투 등을 눈부신 계절의 변화와 함께 그려냈다. 숨겨놓았던 감정을 털어놓게 만들 문장들이 가득한 작품.

우리 가족 마음 보살피기

사랑하는 두 사람이 만나 가정을 이루고 아이를 낳는다. 아이는 사랑스럽다. 그런데도 시간이 지나면 왜 다투고 미워하고 극단적으로는 가족의 연을 끊을까? 가족 심리 전문가 최광현 교수가 갈등의 유형, 해결책을 제시한다. 우리 가족을, 나를 지키는 심리 처방을 전달한다.

이해인 수녀가 간직해 온 이야기

수녀원 입회 60주년 기념 이해인 수녀의 단상집. 반짝이는 일상의 사진과 함께, 인생의 여정에서 품어온 단문, 칼럼, 신작 시 10편을 책에 담았다. 편지와 사물, 사람과 식물, 시와 일기. 우리가 잊고 살아온 소중한 것들을 말하는 수녀님의 이야기는 삶에 희망을 따스하게 비추어 준다.

2023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과거는 곧 미래다 정말 그럴까? 벗어나고 싶은 과거와 이어진 고리를 끊고 새로운 미래를 찾아 바다로 나선 열두 살 소녀의 놀라운 모험 이야기. 신비로운 여정과 진정한 희망의 메시지를 담았다. 『어둠을 걷는 아이들』에 이은 크리스티나 순톤밧의 세 번째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