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사월, 기법은 풍부해졌고 멜로디는 친근해졌다

김사월 <로맨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은밀한 고독과 절망을 옆자리서 마주 시키던 김사월이 '어떻게든 너를 행복하게 할 거야'라 사뿐사뿐 노래하며 다가오는 광경은 언뜻 어색하게 느껴진다. (2018. 10. 17)

IMG_4066.jpg

 

 

 

'스스로를 미워하는 것' 보단 '로맨스'가 더 달다. 그런데도 은밀한 고독과 절망을 라이브 녹음으로 옆자리서 마주 시키던 김사월이 '어떻게든 너를 행복하게 할 거야'라 사뿐사뿐 노래하며 다가오는 광경은 언뜻 어색하게 느껴진다. 비밀 가득한 여인 <수잔>의 이야기와 잔인할 정도로 자신을 몰아붙이던 <7102>의 잔향이 깊었던 탓인가, '행복한 사람이 되고 싶어'라는 김사월이 이제껏 없었던 탓인가.

 

<로맨스>의 이질감은 언어 자체의 매력이 덜해진 데서 온다. 김사월의 로맨스는 낭만적인 사랑과 은근한 유혹을 말하디가도 쓸쓸한 이별과 그 후의 회한을 읊어가는 등 폭이 넓지만 깊은 인상으로 남지 못하고 일상 속 문장으로 흘러간다. '나를 아껴줘 / 아니 그냥 내버려 둬', '소녀 같은 건 소년스러운 건 어울리지 않아' 등 모호했던 유혹은 '나를 사랑해줘요'('연인에게'), '나를 그리워해 봐 / 네 맘을 움직여줘'('그리워해봐')처럼 정직해졌고, 예기치 못한 일상 속 감정의 몰아침을 절제된 단어로 파고들던 '젊은 여자'는 1달러와 세계 일주, 캣 파워로 압축된 '세상에게'와 추운 날 밖에서 속상한 마음을 애원하는 '엉엉' 정도로 간소화됐다.

 

결핍의 페이지를 덮고 충만한 감정으로 더욱 넓은 영역을 향하려는 의도다. 언어를 섬세하게 받쳐주던 사운드가 보다 전면에 나서는 앨범은 김사월의 커리어 중 가장 친절하고 쉽게 들을 수 있으며 복고적이다. 밴드 구성으로 전에 없던 리듬감을 들려주는 '연인에게'와 '누군가에게', 보사노바 리듬과 플룻을 더한 '오렌지', 일렉 기타 리프가 잔잔히 흐르는 '엉엉'과 '세상에게' 등 기법은 풍부해졌고 멜로디는 친근해졌다. 내밀함 대신 보편의 주제를 다루면서 작법 면에서도 확장된 면모를 갖추려 한다. <7102> 발매 후 이즘과의 인터뷰에서 예고한 '긍정적 정서'와 '세련되고 멋있는' 작품의 의도가 읽힌다.

 

무던한 사랑의 이야기라 생각하면 불만은 없다. <로맨스>는 이전처럼 본인 자신을 치열하게 응시하는 앨범이 아니다. 시기상으로는 <7102>가 1집과 2집의 가교 구실을 했지만, 오히려 이번 작품이 아티스트의 세계를 넓히기 위한 도움닫기로 느껴지는 순간이 많다. '그리워해봐'와 '죽어'의 날 선 단어, '오렌지'의 신비한 무드 등 특유의 느낌이 순간 다가오다가도 모두에게 통용될 수 있는 주제와 고전적 작법이 우선에 있다. '나'를 많이 언급하지만 뮤지션 본인의 세계보다는 '김사월'이라는 브랜드 아래의 어떤 작품이라 보는 편이 옳겠다.

 

김사월의 페르소나는 조곤조곤 비밀스럽게 읊조렸음에도 순간의 반짝임이 치명적이었기에 매혹적이었다. 이제 그 캐릭터는 사랑하고, 사랑했던 과거를 담담히 풀어놓으며 보다 많은 이들에게 닿고자 한다. 그렇기에 큰 틀에서는 공감가지만 깊이 파고들지는 못하는 앨범이 나왔다. 아티스트가 매번 결핍되고 절망하며 상흔을 보듬어야 할 이유는 없지만, 보편의 정서를 평범한 언어로 묘사할 필요도 없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2024년 제29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피부가 파랗게 되는 ‘블루 멜라닌’을 선천적으로 가지고 태어난 주인공. 가족의 품에서도 교묘한 차별을 받았던 그가 피부색을 떠나 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회복하기까지의 험난한 과정을 그려냈다. 우리 안의 편견과 혐오를 목격하게 하는 작품. 심사위원단 전원의 지지를 받은 수상작.

세상을 바꾼 위대한 연구자의 황홀한 성장기

2023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커털린 커리코의 회고록. 헝가리 가난한 집에서 태어나 mRNA 권위자로 우뚝 서기까지 저자의 삶은 돌파의 연속이었다. 가난과 학업, 결혼과 육아, 폐쇄적인 학계라는 높은 벽을 만날 때마다 정면으로 뛰어넘었다. 세상을 바꿨다.

저 사람은 어떤 세계를 품고 있을까

신문기자이자 인터뷰어인 장은교 작가의 노하우를 담은 책. 기획부터 섭외 좋은 질문과 리뷰까지, 인터뷰에 대한 모든 것을 담았다. 인터뷰는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목소리와 이야기를 찾아나가는 과정이라는 문장처럼 세계를 더 넓히고 다양한 세계와 만날 수 있는 인터뷰의 세계로 독자를 초대한다.

공부 머리를 키워주는 어린이 신문

학년이 오를수록 성적이 오르는 비밀은 읽는 습관! 낯선 글을 만나도 거침없이 읽어 내고 이해하며 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7세~초4 맞춤형 어린이 신문. 문해력을 키워주는 읽기 훈련, 놀이하듯 경험을 쌓는 창의 사고 활동, 신문 일기 쓰기 활동을 통해 쓰기 습관까지 완성시켜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