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프온오프의 콜드, 솔로의 경쟁력

콜드(Colde) 『Wave』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낭만과 서정을 자신감 넘치는 언어와 일렉트릭 기타의 시크한 리프로 변주하며 솔로 데뷔작에 색을 입힌다. (2018. 10. 10)

1.jpg

 

 

오프온오프의 보컬 콜드는 <boy.>의 낭만과 서정을 자신감 넘치는 언어와 일렉트릭 기타의 시크한 리프로 변주하며 솔로 데뷔작에 색을 입힌다. ‘나는 자유를 원한 다음 / 내가 바꾸기로 했지 다’라는 「자유」의 호기로운 선언은 그룹의 짙은 분위기를 구성하던 목소리가 전면에 나서 본인을 각인하려는 노력이다.

 

차분히 정돈된 여덟 곡은 과감한 메시지의 전반부 3곡과 독특한 비유가 빛나는 후반 5곡이 각각 독특한 인상을 남긴다. 건조한 일렉 기타 캔버스 위 어디로 튈지 모르는 랩과 보컬의 자유로운 교차가 빛나는 「자유」 뒤에는 최소한의 요소로 정적인 그루브를 타는 「Move」가 배치되어있고, 크루 바밍 타이거(Balming Tiger)의 오메가 사피엔과 함께한 「Yayaya」에서는 부드러운 코러스와 공격적인 랩을 대비하며 나란히 둔다.

 

열정과 냉정 사이에 위치하는 콜드의 목소리는 후반부 독립된 테마를 갖춘 곡들에서 진가를 발휘한다. 같은 사랑을 노래하면서도 뜨거운 찬미의 「Sunflower」와 정적인 혼란의 「Lovestruck」, 나른한 진심의 구애 「사랑해줘」에서 각기 다른 톤을 가져가며 개별 무드를 강화한다. 더 인터넷(The Internet)의 잔향이 강한 「Space」는 애매한 부분이 있으나, 연약한 선우정아와 상반되는 보컬로 조화를 맞추는 「선」은 만족스럽다.

 

<Wave>는 오프온오프의 연장선 위에서 솔로의 경쟁력을 충분히 들려준다. 포화상태가 아닌가 싶은 신인 알앤비 보컬 시장에서 더 큰 존재감을 확보하려면 보다 정교한 샘플 운용과 확실한 메시지 통일을 갖춰야 할 필요가 있겠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클래스가 다른 SF, 테드 창 17년 만의 소설집

『당신 인생의 이야기』 이후 쓴 작품 9편을 수록한 테드 창 두 번째 소설집. 시간여행, 인공지능, 기계 보모 등의 소재에 독보적인 상상력과 예언적 통찰을 더해 삶을 향한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낯선 테크놀로지가 넘쳐나는 새로운 세상에서 인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

책 읽지 않는 디지털 문명에 던지는 경고

점점 더 인류는 디지털 기기에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 그럴수록 ‘깊이 읽는 능력’을 상실한다. 이해력 부족은 불통으로 이어진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 우리는 더 늦기 전에, 더 자주 책을 읽어야 한다. 책 제목처럼, 우리는 다시 책으로 가야 한다.

재미주의자 김민식 PD의 '여행'

"인생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나를 구해주는 3개의 요술 주머니가 있다." 영어와 글쓰기에 관한 전작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김민식PD가 가장 좋아하는 요술주머니, 여행으로 돌아왔다. 동네 뒷산부터 아프리카까지 이번에도 우리의 마음을 두드리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17년 동안 일한 매미는 어디로 떠났을까?

세계적인 작가 숀 탠의 신작 그림책. 매미는 회색 빌딩에서 인간들과 함께 17년 동안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실수 없이 일했습니다. 하지만 헌신적으로 일한 매미가 떠날 때는 파티도, 인사도 없었습니다. 갑자기 회사의 높은 층으로 올라간 매미, 무엇을 위해 오른걸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