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일상의 경제학이라고 불러도 좋다

『경제학 팟캐스트』, 『클림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책에 담긴 내용은 현대인들의 하루 일상을 바꾼 경제와 관련된 혁신적 아이디어와 발명품 등에 대한 칼럼 모음집이라고 말할 수 있을 텐데요. 다시 말하면 일상의 경제학이라고 불러도 좋을 것 같습니다. (2018. 05. 28)

제목 없음.png

 

 

 

 

팀 하포드의 경제학 팟캐스트
팀 하포드 저/박세연 역 | 세종서적

국제적인 성공을 거둔 『경제학 콘서트』 의 저자 팀 하포드의 저서입니다. 그는 경제학 저술가이면서 '파이낸셜 타임스의 수석 칼럼니스트이기도 합니다. 이 책은 BBC라디오 방송 프로그램이자 팟캐스트인 <현대 경제를 만든 50가지>라는 프로그램에서 시작된 책이죠. 책에 담긴 내용은 현대인들의 하루 일상을 바꾼 경제와 관련된 혁신적 아이디어와 발명품 등에 대한 칼럼 모음집이라고 말할 수 있을 텐데요. 다시 말하면 일상의 경제학이라고 불러도 좋을 것 같습니다. 팀 하포드가 말하는 50가지는 쟁기부터 축음기, 여권, 복지국가, 분유, 에어컨, 은행, 부동산 등기 등등 다양한 부분을 다루고 있습니다. 이렇게 이 책은 작은 물품이나 아이디어를 다양한 에피소드와 시각을 통해서 보다 더 거시적으로 보게 만드는 서술 방식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세상을 돌아가게 하는 경제학적 원리를 자연스럽게 설명하고 있는 책이다. 라고 말할수도 있을텐데요. 간결하고도 쉽게 읽는 것 또한 이 책의 장점으로 보입니다.

 

 

클림트
전원경 저 | arte(아르테)

아르테에서 나온 인문기행 프로젝트 '클래식 클라우드'로 나왔습니다. 기획의도에서부터 눈길을 끄는 부분이 있는데요 "거장이 살았던 곳을 직접 찾아가서 작품이 탄생했던 세계를 탐험하고 그 세계와 작가를 새롭게 조망한다."라는 기획의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말하자면 기행의 형식이 들어간 작가론, 작품론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네요. 이 책은 세기말 오스트리아 빈이라는 시공간적 배경이 그의 작품에서 가장 중요한 키워드다. 라는 전제하에서 서술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클림트의 인기가 높고 클림트 붐이 일었을 정도로 잘 알려져 있는데요. 그런 상황에서 클림트에 관한 책도 정말 많이 출간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출간된 책들과 이 책의 다른 특징이 있다면 저자가 직접 기행을 했다는 사실일 겁니다. 예술가는 그가 머물렀던 공간과 떨어질 수 없다고 저자는 생각하고 있고요. 그런 의미에서 클림트가 평생 살았던 오스트리아 빈의 골목 구석구석, 대표작이 연이어 나왔던 황금시대의 영감을 주었던 이탈리아의 라벤나, 또한 클림트가 연인과 함께 여행을 떠났던 아터 호수 등등을 직접 여행하면서 흔적을 더듬고 있습니다. 사실 클림트는 자신의 사생활을 밝히지 않은 것으로 유명한 화가이기 때문에 이 책의 이야기가 보다 흥미롭게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cats.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동진

어찌어찌 하다보니 ‘신문사 기자’ 생활을 십 수년간 했고, 또 어찌어찌 하다보니 ‘영화평론가’로 불리게 됐다. 영화를 너무나 좋아했지만 한 번도 꿈꾸진 않았던 ‘영화 전문가’가 됐고, 글쓰기에 대한 절망의 끝에서 ‘글쟁이’가 됐다. 꿈이 없었다기보다는 꿈을 지탱할 만한 의지가 없었다. 그리고 이제, 삶에서 꿈이 그렇게 중요한가라고 되물으며 변명한다.

오늘의 책

더워 죽는 참혹한 현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 '더워 죽겠다'는 과장된 표현을 써본 적이 있을 테다. 이제는 과장이 아니다. 진짜 더위로 죽는 사람이 생긴다. 점점 더 더워지고, 더 많은 삶이 죽음에 내몰린다. 책에서 보여주는 장면은 섬뜻하지만, 외면할 수 없는 사실이다. 지구인 필독서.

『고 녀석 맛있겠다』 20년 후 이야기

<고 녀석 맛있겠다> 시리즈 출간 20주년 기념작으로 초보 아빠였던 티라노사우루스와 아기 공룡 '맛있겠다'의 따뜻하고 가슴 뭉클했던 만남과 작별 이후 20년 만의 다시 만난 둘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읽고 나면 눈물이 핑 도는 그들의 두 번째 만남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을 만나보자.

당신을 위한 맛나고 맛나는 이야기

2024 런던도서전에서 『연남동 빙굴빙굴 빨래방』으로 주목받은 김지윤 작가의 신작. 혜화동의 작은 가게 ‘맛나 도시락’에서 펼쳐지는 에피소드들을 반찬 삼아 뜨끈뜨끈한 밥심을 닮은 이야기를 담았다. 오늘 하루 지친 일상을 보냈다면, ‘진짜 어른’ 정금남 여사의 든든한 한 끼를 드셔 보시길.

어느 단타 천재의 매매 원칙

100만 원으로 참가한 실전투자대회에서 1,187%의 수익률로 화려하게 등장한 대학생 트레이더 만쥬의 투자 비법을 들려준다. 주식에 입문해 전업 투자자가 되기까지 저자의 투자 이야기를 통해 승률을 높이고 수익을 내는 매매의 기준과 원칙을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