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양동일 “독서는 보석 같은 통찰력을 선물한다”

교육인 양동일의 서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그 희열을 세상 어떤 기쁨으로 대신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더욱 책을 읽게 됩니다.

1.jpg

 

책을 읽으면서 저자와 끊임없이 대화하고 깊은 생각을 하게 될 때, 기쁩니다. 이런 깊은 생각을 하다 보면 무릎을 치는 순간이 오는데 바로 ‘보석 같은 통찰력(Insight)’을 발견했기 때문입니다. 그 희열을 세상 어떤 기쁨으로 대신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더욱 책을 읽게 됩니다.

 

요즘 관심사는 한국의 아픈 역사입니다. 헤로도토스의 『역사』를 읽고 그리스인들이 자유를 수호하기 위해 페르시아 제국과 맞서 이긴 페르시아 전쟁에 감동했습니다. 임진왜란의 교훈을 담은 유성룡의 『징비록』과 한국 근대사의 가슴 아픈 이야기를 담은 박은식의 『한국통사』를 읽고 있습니다.

 

최근 집필한 『질문하고 대화하는 하브루타 독서법』은 동서양의 주요 철학과 인문학을 부모와 아이의 대화 형식으로 담은 책입니다. 따라서 부모와 아이들 모두 인문고전을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부모들이 이 책을 먼저 읽고 아이들과 자연스럽게 인문고전 이야기를 나누어 보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혹은 아이들이 먼저 읽는 것도 좋습니다. 아빠와의 대화체 형식으로 쓰였기 때문에 아이들도 쉽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습니다. 그런 다음 아이와 부모가 질문하고 대화해 보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명사의 추천

 

카네기 인간관계론
데일 카네기 저/최염순 역 | 씨앗을뿌리는사람

인간 관계가 힘들었던 사회 초년생 때 사람을 얻는 지혜를 일깨워준 책입니다.

 

 

 

 

 

 

 

 

정의란 무엇인가
마이클 샌델 저/김선욱 감수/김명철 역 | 와이즈베리

신자본주의 시대에 사는 현대인에게 윤리와 도덕, 공공선의 중요성을 이야기한 책입니다.

 

 

 

 

 

 

 

 

부모라면 유대인처럼 하브루타로 교육하라
전성수 저 | 예담friend

질문하며 대화하는 자녀 교육의 통찰력을 가져다 준 책입니다.

 

 

 

 

 

 

 

 

 

십대를 위한 유쾌한 토론교과서
박기복 저 | 행복한나무

논쟁의 묘미와 방법을 쉽게 다룬 책입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오늘의 책

이 세계가 멸망할지라도, 우리는 함께 할 테니

사랑은 우리를 좀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만든다. 그래서일까. 최진영 작가의 이번 소설집에는 사랑과 사람을 지키려는 마음으로 가득하다. 전쟁, 빈부격차 등 직면해야 할 현재와 미래를 이야기하면서도 그 속에 남아 있는 희망을 놓치지 않았다. 2024년 올해 꼭 읽어야 할 한국단편소설집 중 하나.

동시대 가장 주목받는 SF 작가 켄 리우의 단편집

『종이 동물원』 작가 켄 로우가 다시 한번 독보적인 13편의 단편소설로 돌아왔다. 다양한 주제와 강렬한 역사의식을 바탕으로 중국의 당나라 시대부터 근미래의 우주까지 시공간을 넘나들며, 기상천외하고 대담한 상상력을 선보인다. 강렬한 표제작 「은랑전」은 할리우드 영화로도 제작될 예정.

고객의 행동을 읽어라!

침대 회사 시몬스를 ‘침대를 빼고도’ 사람들이 열광하는 브랜드로 이끈 김성준 부사장의 전략을 담았다. 고객의 행동을 관찰하고 심리를 유추해 트렌드를 만든 12가지 비밀 코드를 공개한다. 알리지 않아도 저절로 찾아오게 만드는 열광하는 브랜드의 비밀을 만나보자.

우리의 세계를 만든 유목민들의 역사

세계사에서 유목민은 야만인 혹은 미개한 종족으로 그려져 왔으며 역사 속에서 배제되어 왔다. 이 책은 정착민 중심의 세계사에 가려져왔던 절반의 인류사를 들여다본다. 대륙을 방랑하며, 자연의 흐름에 따라 살며, 문명과 문명 사이 연결고리가 된 유목민들의 삶은 오늘날 우리에게도 울림을 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