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엄마의 맛 나가사키 카스테라

나가사키 카스테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카스테라는 김밥이나 카레와 비슷한 음식인 것 같아요. 모든 사람에게 같은 분량과 재료를 줘도 다 각기 다른 맛이 나는, 그런 음식요. 아마 모든 빵집의 카스테라를 만난다 하더라도 엄마 맛과 똑같은 카스테라는 찾을 수 없을 것 같아요. 왜냐하면 엄마의 카스테라는 폭신폭신하고 부드러운 나만이 찾을 수 있는 엄마 특유의 향기가 숨어 있거든요.

1.jpg

 

어린 시절 엄마는 항상 분주히 무언가를 만들고 계셨어요. 밤 과자도 밤을 말려 가루를 넣고 직접 반죽해 짤 주머니에 반죽을 넣어 동글동글 모양을 내 만들어주셨고, 햄버거도 찰싹찰싹 치대 동글 넓적하게 만들어 햄버거 빵에 끼워 만들어주셨죠. 정말 뽀로통 뚝딱하면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내는 엄마가 요술쟁이 같다는 생각을 종종 하곤 했어요.

 

 그리고 엄마가 정말 기계적으로 찍어내듯 만들어 낸 전기 오븐 표 카스테라. 혹시 80년대 전기오븐 아세요? 전기밥솥을 딱 반으로 잘라놓은 듯 뚜껑 달린 오븐요. 찾아보니 우주표 전기오븐이라고 돼 있네요. 저희 집에는 초록색 전기오븐을 들여놓은 후로 동네 사람들 중 저희 엄마 카스테라를 먹지 않은 사람이 없을 정도였을 거예요. 빵집 버금가게 오븐에서 동그란 카스테라를 찍어내기 위해 동네 아줌마들이 모두 모여 날계란을 흰자, 노른자 분리해 거품기로 거품(머랭) 내기에 바빴으니까요. 하지만 저는 계란 비린내에 취해 카스테라는 그냥 줘도 먹지 않을 정도였는데, 언제부터인가 폭신한 카스테라, 그 엄마의 맛, 추억의 맛이 가끔 생각나더라고요. 담백한 카스테라가 아니라, 단 맛이 가미돼 쫀득한 폭식함이 듬뿍 담겨있어 우유에 찍어 먹으면 그만인 엄마의 카스테라가 말이죠.
 


“서양떡 서른 개를 내왔는데 그 모양이 우리의 박계와 비슷하고 부드럽고 달아 입에 들어가자마자 녹으니 참으로 기이한 맛이었다. 만드는 방법을 묻자 사탕과 계란, 밀가루로 만든다고 했다.” - 기행문 <일암연기>

 

1712년 정사와 부사, 서장관을 비롯해 대규모 조선 사신단이 북경에 머물면서 맛본 서양 떡이 바로 카스테라일 것이라 짐작하고 있더라고요. 이 추정이 맞는다면 카스테라와의 만남은 상당히 오래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게 되는데요.

 카스테라는 스페인 카스티야에서 만들어져 16세기경 나가사키항에 들어온 포르투갈 사람들에 의해 일본에 전해졌다고 하네요. 최초로 전파된 곳이 나가사키 지방이라 자연스럽게 나가사키 카스테라로 불렸고요. 폭신폭신한 카스테라, 나가사키 카스테라는 좀 더 쫀쫀한 폭신함이 숨어있어 흔히 먹던 카스테라와는 다른 맛의 묘미를 즐길 수 있어요.

 

# 나가사키 카스테라


재료: 계란 6개(흰자, 노른자 따로 분리), 설탕 400g(좀 달더라구요. 많이 줄여도 될 듯), 강력분 200g, 꿀 2Ts, 뜨거운 물 4Ts

 

1. 먼저 뜨거운 물에 꿀을 녹여 저어 놓으세요.


2. 계란 흰자에 설탕을 넣고 블랜더를 강으로 해서 한참을 돌려주세요.
   한 10분쯤?

 

2.jpg


3. 섞어 놓은 꿀물과 풀어놓은 계란 노른자, 체 친 가루류를 넣고 스패츌러로 섞어준 후 유산지 깐 틀에 부어주세요.


4. 탕탕, 두서너 번 내리쳐 공기를 뺀 후 185도에서 45분 구워주세요. 다 된 카스테라는 꿀과 약간의 물을 섞어 윗면을 바르고 뒤집어 식혀주세요.

 

3.jpg


다 식은 나가사키 카스테라~에요. 가장자리 자르고 단면을 보면~
(칼로 썰 땐 꼭 물에 한 번 적셔 잘라주세요. 단면이 그래야 예뻐요.)

 

4.jpg


완전 폭신폭신한 나가사키 카스테라입니다.

 

5.jpg

 

카스테라는 김밥이나 카레와 비슷한 음식인 것 같아요. 모든 사람에게 같은 분량과 재료를 줘도 다 각기 다른 맛이 나는, 그런 음식요. 아마 모든 빵집의 카스테라를 만난다 하더라도 엄마 맛과 똑같은 카스테라는 찾을 수 없을 것 같아요. 왜냐하면 엄마의 카스테라는 폭신폭신하고 부드러운 나만이 찾을 수 있는 엄마 특유의 향기가 숨어 있거든요.

 

 

 

 



[추천 기사]


- 어른이 돼야 아는 그 맛 굴짬뽕라면
- 길들인다는 것과 길들여진다는 것
- 가을과 겨울 사이 낙엽 엔딩 밀푀유 나베
- 내 인생의 황금기는 지금 이 순간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4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이나라

요리도 좋아하고, 책도 좋아하고, 여행도 좋아하고, 음악도 좋아하고,잡다한 것에 손을 뻗어가며, 매일매일 가열!!!차게 살아가고 있는 프리랜서 잡가(?)

오늘의 책

조예은 작가의 서늘한 호러 소설

외증조모의 죽음과 유언으로 90년이 넘은 적산가옥에 살게 된 주인공. 일제 강점기 시대와 2020년대 현재를 넘나들며, 적산가옥이 숨기고 있었던 괴기한 비밀이 조금씩 흘러나오게 된다. 이번 소설로 작가는 귀신 보다 더 무서운 인간의 탐욕을 호러라는 장르를 통해 집중 조명한다.

우연과 실패가 만든 문명사

인간이 최상위 포식자가 된 비결은 무엇일까? 이 책은 우연과 실패에 주목한다. 비효율적인 재생산, 감염병에 대한 취약성, DNA 결함 등이 문명사에 어떻게 작용했는지 밝힌다. 인간을 이해하기 위해 단 세 권의 책만 꼽으라면 『총균쇠』 『사피엔스』 그리고 『인간이 되다』이다.

내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여정

글 쓰는 사람 김민철의 신작 산문집. 20년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파리에 머물며 자신에게 필요했던 ‘무정형의 시간’ 속에 담아낸 이야기를 전한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사랑해 온 도시, 파리에서 좋아하는 것들을 되찾고, 내가 원하는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작가의 낭만적인 모험을 따라가 보자.

틀린 문제는 있어도, 틀린 인생은 없는 거야!

100만 독자의 '생각 멘토' 김종원 작가의 청소년을 위한 인생 철학 에세이. 인생의 첫 터널을 지나는 10대들을 단단하게 지켜줄 빛나는 문장들을 담았다. 마음을 담은 5분이면 충분하다. 따라 쓴 문장들이 어느새 여러분을 다정하게 안아줄테니까.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