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자식의 사교육비를 대기 위한 엄마의 어긋난 욕망

『비즈니스』 박범신 어떻게 하면 후회없는 삶을 살 수 있을까?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박범신이 새 장편소설 『비즈니스』로 찾아왔다. 지난 해 『은교』를 출간한지 8개월 만이다. 소설 『비즈니스』는 자식의 사교육비를 대기 위해...

사회에 대해 발언하는 것은 문학의 책무다

>박범신이 새 장편소설 『비즈니스』로 찾아왔다. 지난 해 『은교』를 출간한지 8개월 만이다. 소설 『비즈니스』는 자식의 사교육비를 대기 위해 자신의 몸을 파는 일도 불사하는 엄마의 어긋난 욕망에 관한 이야기. 다소 파격적인 설정이지만, 극단적으로 치달아가는 자본주의 사회를 드러내는 사건이고, 박범신 작가가 취재 끝에 얻어낸 충격적인 소재다.

“소설은 삶의 현장에 있어야 된다. 분단되어 있고, 갈등도 많고, 많은 문제들을 지닌 현실에 눈을 감고 문학이 존재할 수가 없다. 당분간은 『비즈니스』와 같이 현실 비판적인 소설을 써 나갈 예정이다. 거대 자본들이 점차 우리 사회를 반문명화, 반인간화를 야기하고 있다. 이에 대해 비판하고 발언하는 것이 문학의 책무다.”

청년 작가의 행보

그는 누구보다 바쁜 작가다. 명지대에서 문예창작 교수로 재직하며, 후배 문인들을 양성하고, ‘출근도 하지 않고, 월급도 받지 않는’ 서울문화재단 이사장을 맡아 공공문화예술지원에 조언을 아끼지 않고 있다. 서울시 창작공간인 ‘연희문학창작촌’의 촌장으로 다양한 문학행사를 주최하기도 한다.

왕성한 창작력과 더불어 문학 환경 개선을 위한 일은 마다하지 않고 앞장서는 작가 박범신에게 ‘청년 작가’라는 별명은 여전히 유효하다.

그는 소설 『촐라체』를 국내 최초로 블로그 연재를 시도하며, 작가들의 인터넷 소설연재 시대의 문을 열었다. 이번 『비즈니스』의 출간 역시 의미가 남다르다. 이번 소설 『비즈니스』는 중국작가 ‘장윈’과 함께 각각 중국의 문예지 ‘소설계’, 한국 문예지 ‘자음과 모음’에 각각 연재했고, 동시 출간했다. 노벨상 등 유럽의 반응을 매개삼아 수혈 받던 중국 문학과의 비정상적인 교류를 탈피하려는 시도다.


2월의 향긋한 북살롱, 박범신 작가


박범신은 소설 『비즈니스』를 통해, 사랑도 결혼도 자본주의화 된 현실을 적나라하게 고발한다. 그는 “자본주의가 주입하는 가짜 욕망을 걷어내고, 각자의 진짜 목표를 찾아 나아가는 좋은 삶을 살아야만, 후회하지 않는 삶을 살 수 있다.”고 말한다.

이 욕망이 네 것인지, 내 것인지 출처를 물을 새도 없이 빠른 속도로 흘러가는 21세기 속에서, 우리는 어떻게 진짜 욕망을 따르는, 참된 삶을 살 수 있을까? 박범신 작가의 이야기를 직접 들어보자.

2011년 2월, YES24와 상상마당이 공동주최하는 향긋한 북살롱의 주인공은 ‘박범신’이다. 2월 7일 저녁 7시 30분에 진행되는 행사에 YES24 독자들 30명을 초대한다. 음악과 낭독이 함께할 향긋한 밤에, 박범신 작가 뿐 아니라 ‘작가밴드’에서 활동하고 있는 박상 소설가도 함께 만날 수 있다. 작가밴드에서 기타리스트로 활약하고 있는 박상 소설가는 『말이 되냐』 『이원식 씨의 타격폼』 등을 통해 부조리한 세상을 유머와 웃음으로 그리고 있다.

박범신 작가님께 듣고 싶은 이야기, 묻고 싶은 이야기를 댓글로 달면 된다. (☞ 향긋한 북살롱 신청 바로가기) 답변은 다음달 7일, 상상마당 행사장에서 직접 들을 수 있다.

☞ 박범신 인터뷰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5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수영

summer2277@naver.com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해는 중요한 거 하나만 생각하자,고 마음먹고 있습니다.

비즈니스

<박범신> 저10,800원(10% + 5%)

자본주의 사회의 개발 지향에 따른 자본주의적 비애 그리고 타락한 세계에서 발견하는 새로운 삶의 가능성 2010년 '문학 교류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한국과 중국의 장편소설을 양국의 문예지에 동시에 게재되었다. 중국작가 장윈의 『길 위의 시대』와 한국작가 박범신의 『비즈니스』가 그 첫 걸음의 내딛는 작품이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