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명사의 서재

두 가지 이유에서 책을 찾게 됩니다. 지식이 필요할 때, 그리고 지혜를 일깨워야 할 때죠. 진료를 하는 사람으로서 늘 새로운 지식을 필요로 합니다. 저의 한마디 말과 글이 다른 사람의 건강에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그래서 과연 제가 가진 지식이 맞는가에 대해서, 다른 학자들이 공부한 내용들에 저의 지식을 비춰봐야만 하거든요. 30대를 살 때에는 상당한 자신감을 갖고 살았습니다. 그러나 과거에 제가 맞다고 믿고 주장했던 것들이 꼭 그렇지만은 않더군요. "무식하면 용감하다"는 말이 있지요. 공부가 짧으면 자기가 다 맞는 줄 알아요(웃음). 40대 후반으로 가면서 더 많은 사람들을 접하고, 더 많은 주장들을 접하다 보니, 이제는 내가 지금 맞다고 생각하는 그 생각 한 켠에, 아닐 수도 있다는 여유공간을 마련해둡니다. 저의 생각의 공간(room)이 더 커진 건지, 작아진 건지는 모르겠습니다. 하여간 이 세상에는 내가 아는 것보다 모르는 것이 훨씬 더 많은 건 분명합니다.

 

"스스로 쉬지 않으면 억지로 쉬게 될 수 있습니다." 이 말은 제가 기업가나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강의할 때 빼놓지 않고 강조하는 말입니다. 진료 외에도 강연, 방송, 저술 등으로 정신 없이 지내다가, 정말 제 정신이 아닌듯한 생각이 들면 적극적으로 휴가계획을 잡습니다. 이 상황 속에서 중심을 잃지 않을 지혜가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사실 지혜는 이미 제 안에 있습니다. 이미 많은 가르침을 받으며 살아왔고 숱한 교훈 속에 얼마나 많이 머리를 끄덕여왔는지 모릅니다. 그러나 자꾸 잊습니다. 세상의 많은 조건들이 저의 눈을 흐리게 할 때가 있지요. 그래서 책을 집어 들게 됩니다. 다시 한 번 제 영혼의 탄성을 자아내게 만들 지혜로운 책들을 펼쳐보게 되는 거죠. 일을 잠시 내려놓고 휴가지에서.

 

오래 전부터 저의 관심사는 ‘마음’입니다. 우리말에서 마음이라는 단어는 ‘몸’이라는 단어와 발음상으로도 멀지 않습니다. 병을 고치는 것보다 몸을 고치는 것이 훨씬 중요합니다. 그러나 몸을 고쳐도 마음을 고쳐먹지 않으면 이때 다시 몸이 망가지고, 병도 재발하는 경우가 많아요. 입으로 들어오는 음식은 가릴 줄 알면서 마음으로 들어오는 온갖 생각들은 전혀 가리지 않는 분들이 많아요. 불만, 불평, 분노, 비난, 험담, 후회, 죄책감, 불안, 초조 등을 무방비로 놔두면 그게 마음에 독이 되거든요. 그 독이 바로 건강을 망치고 병을 일으키고요. 요즘은 이런 문제들과 연관된 여러 마스터들의 지식과 지혜들을 살펴보는 중입니다. 그런 책 리스트 중 하나는 앤 해링턴의 『마음은 몸으로 말을 한다』입니다. 사람의 뇌가 저장장치라기보다는 단말기라는 생각이 듭니다. 저의 뇌는 그저 현세기억만을 저장하는 플래시메모리 아닐까요? 저의 뇌는 모든 정보로 가득 차 있는 우주 메모리에 접속하는 단말기입니다. 때때로 저는 도저히 제 뇌에서 나오지 않은 것 같은 영감을 받으니 말입니다. 그래서 제 작업실을 ‘우주의 기억으로 접속하는 터미널’이라고 이름 붙여봅니다.

명사 소개

이재성 ( ~ )

  • 작가파일보기

국내작가 : 가정/건강/취미 저자

최신작 : 이재성 박사의 식탁보감 ..

한의학 박사 이재성은 네이버 오디오클립의 인기 채널 〈식탁보감〉의 진행자이다. 2002년부터 2006년까지 MBC 라디오 〈라디오 동의보감〉을 진행했고, 정보의 유익함과 대중성을 인정받아 MBC 방송연기대상 특별상을 수상했다. MBC 〈기분 좋은 날〉의 인기 강사이..

명사인물 정보보기

명사의 추천

행복한 멈춤

존 하리차란 저/유리타 역

역시 호주에서 안식년을 보낼 때, 인터넷을 통해서 우연히 발견한 존 하리차란이라는 인도계 작가가 있었습니다. 그의 책 『When You Can Walk on Water, Take the Boat』라는 책을 매우 흥미롭게 읽었는데, 저자의 또 다른 책인 『Power Pause』가 『행복한 멈춤』이라는 제목으로 한국에 번역되어 있더군요. 저 개인에게도 훌륭한 통찰을 제공해준 책이지만, 다른 분들, 특히 제가 만나는 많은 환자분들이 주로 난임(불임) 때문에 정신적 고통을 많이 겪는 들인지라, 그분들에게 적극적으로 추천한답니다.

야훼 신앙의 맥

김경호 저

한때 기독교인이었으나 지금은 더이상 기독교인이 아니라고 말하게 되었습니다. 이 책의 저자인 김경호 목사님의 가르침을 받고 책을 읽으면서, 저자의 의도와는 전혀 다르게 기독교에서 빠져 나오게 되었답니다. 하하. 성경을 솔직하게 보는 눈을 배웠기 때문입니다. 이 책을 비롯한 저자의 '생명과 평화의 눈으로 읽는 성서' 시리즈에서는 왕 중심의 왜곡된 성서에서 민중의 함성을 듣는 귀를 가르칩니다. 많은 사람들이 요즘의 기독교를 개독교라고 합니다. 지금의 개신교가 역사의식을 잃고 신화와 교리 속에 빠져 있기 때문에 일어나는 일인 듯싶습니다. 그러나 이 책을 읽어보면 원래 기독교의 신, 야훼는 개독교의 신은 아니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신과 나눈 이야기 1

닐 도널드 월시 저/조경숙 역

이 글을 쓴 사람이 누구인지, 지금 어떤 모습으로 살고 있는지 조차 신경 쓰지 않았습니다. 그냥 이 책에서 저자가 신과 나누었다고 하는 대화의 내용이, 제 마음 속에서 일고 있던 울림들과 너무나 유사한 울림을 가졌기에 너무 좋았습니다.

불평 없이 살아보기

윌 보웬 저/김민아 역

불평이나 비난의 말을 입으로 내뱉으면 손목에 있는 보라색 팔찌를 다른 쪽으로 옮겨 차야 합니다. 만약 3주 동안 한 번도 팔찌를 옮겨 차지 않는다면 대성공입니다. 제 마음판이 바뀌었다는 뜻이니까요. 허나 사계절이 바뀌어가고 있는데도 아직 성공을 못했습니다. 그러나 감사하죠. 제가 이렇게 정신차리고 살 수 있는 도구를 갖게 되었으니. 이 책에서 이 놀라운, "불평 없는 세상 캠페인"을 알게 되었습니다.

세얼간이

라지쿠마르 히라니,아미르 칸,마드하반,셔먼 조쉬,카리나 카푸르

"All is well." 이것은 제가 지금까지 본 영화 중 최고의 대사였습니다. 주인공은 뭔가 위기 상황이 닥칠 때마다 가슴을 두드리면 "알이스웰"을 중얼거립니다. "모든 것이 좋다, All is well." 이 영화를 본 이후로 제 입에서 요즘도 자주 튀어나오는 말입니다. 감동적이면서도 웃겨서 더더욱 좋았던 영화입니다.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 블루레이

2006년 12월 항공기 안에서 이 영화를 처음 보았고, 이후 영화를 다운 받아 두 번을 더 보았죠. 이 영화의 주연과 조연 4명은 자신의 인생을 선택하고 그 선택의 결과를 겪습니다. 여주인공 앤디는 상사인 미란다에게 "그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I didn't have a choice)"고 항변합니다. 그러나 미란다는 "아냐, 니가 선택한 거야(No, no. you chose)"라고 했습니다. 이 장면이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내가 처하는 모든 환경은 결국 내가 선택한 것이라는 말이 백번 맞았습니다. 그래서 이 영화를 네번이나 보면서, 모든 것을 일단 내려 놓고, 안식년을 가져야 한다고 결정하게 되었지요.

The Seven Spiritual Laws of Success: A Practical Guide to the Fulfillment of Your Dreams

Chopra, Deepak

만 나이 마흔이 되던 때, 인생의 전반전을 마쳤다고 생각하면서 호주에서 2년간 안식년을 가졌었습니다. 그때 이 책을 10번도 넘게 읽었습니다. 요즘도 휴가를 떠나면 스마트폰에 저장한 ebook으로 반복해서 읽는 책입니다. 이 책은 성공을 하기 위한 기술을 가르치는 책이 아니에요. 인생의 법칙, 우주의 법칙에 대한 지혜를 다룬 책이지요. 읽는 시간보다는 생각할 시간을 더 많이 갖게 하는 책이라서 사랑스럽습니다.

관련기사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