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명사의 서재
아실지 모르겠지만 저는 록커입니다. 그런 맥없는 목소리의 록커가 어디 있냐고 절규하셔도 어쩔 수 없습니다. 저는 록커입니다. 그리고 제가 앞으로도 록커로 살아가기 위해서는 좋은 음악과 좋은 친구 그리고 좋은 책이 꼭 필요합니다. YES24의 좋은 음악과 책을 사랑하는 모든 식구들의 록커화를 기원합니다.

명사 소개

요조 (1981 ~ )

  • 작가파일보기

국내작가 : 해당없음

최신작 : 대화의 대화

글쓰고 노래하고 영화 만들고 제주에서 책방 무사를 운영하는 여자. 본명은 신수진. 1집 [Traveler], 2집 [나의 쓸모], 스페셜 앨범 [My Name Is Yozoh], 단편영화로 만든 EP 앨범 [나는 아직도 당신이 궁금하여 자다가도 일어납니다], [우리는 ..

명사인물 정보보기

명사의 추천

9월의 4분의 1

오사키 요시오 저/우은명 역

오사키의 단편 모음집. 나는 단편소설이 꽤 재미있다. 적어도 ‘지루할 수 있다’는 생각 없이 읽을 수 있어서 일지도 모르겠다. 게다가 이 단편들에 등장하는 화자가 모두 40대 중반이라는 것에서 우러나오는 차분하고 가볍지 않은 사랑 이야기가 나에게는 더 지루하지 않게 다가왔던 것 같다. 아주 차분하게, 고요하게 마지막 장까지 읽었던 기억이 나서 지금도 오트밀색의 책 겉장(지금은 겉장이 새로운 디자인으로 바뀌었다)을 보고 있으면 다시금 기분이 차악 정돈되어지곤 한다.

행복에 걸려 비틀거리다

대니얼 길버트 저/서은국,최인철,김미정 공역

긍정적인 말로 가득한 행복지침서에 제대로 한 방 날리는 새로운 개념의 행복지침서이다. 긍정의 힘은 분명히 존재한다. 그러나 역시 삶은 공평할수만은 없다는 걸 서글프지만 인정하게 하는 책이라서 읽고 나서 약간 혼란스러워했었다. 뭐, 그래도. 역시 아는 것은 힘이니까.

침대와 책

정혜윤 저

특히 자기 전 늘 독서를 하다 잠이 든다는 매력적인 시사다큐 전문 프로듀서의 독서기이다. ‘이 책은 이렇네, 저 책은 저렇네.’가 아니라 이삼십 대 여성이라면 느낄 법한 감정들을 프로듀서답게 카테고리별로 분류하여 그 감정들에 어울릴 법한 책과 구절들을 적절히 걸어놓은 책이라서 가끔은 큐티를 하는 듯, 가끔은 에세이를 읽는 듯 이상야릇한 기분을 느끼며 읽게 된다. 분명히 책을 좋아하는 사람은 약간 위험한 구석이 있는 것 같다.

속 깊은 이성 친구

장 자크 상뻬 글,그림/이세욱 역

중3 때부터 절친하게 지냈던 교회 언니가 내게 처음 선물한 책이 장 자끄 상빼의 『얼굴 빨개지는 아이』였다. 그 책을 읽고 나서 난 내 돈을 주고 이 책을 샀다. 장 자끄 상빼라는 소중한 사람을 알게 해 준 언니에게 고마워하면서. 혹 어떤 사람들은 “이거 잘 이해가 안 가.”라고 이야기하던데 처음부터 끝까지 이해를 아주 잘하면서 읽은 나는 아마도 연애박사인가 보다.

잠수복과 나비

장도미니크 보비 저/양영란 역

영화를 보고 감명 받아 서둘러 읽었던 책. 갑작스러운 뇌졸중으로 쓰러진 전 엘르 편집장 장 도미니크 보비는 유일하게 자유로운 왼쪽 눈만으로 이 책을 완성했다. 툭툭 던지듯 아무것도 아닌 듯 이야기하는 자신의 장애와 삶을 보는 시선이 오히려 더 애절하고 슬프게 다가온다. 혹시 나처럼 힘이 들 때마다 나보다 못한 사람들을 보며 위안을 얻는 타입이라면 이 책을 잘 보이는 곳에다 두고 항시 읽기를 바란다. 삶이 더 아름다워 보일 테니까.

관련기사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