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널예스의 선택] 『우리는 매일 죽음을 입는다』, 『살다 살다 프리랜서도 다 해보고』,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2월 4주 신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채널예스가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 (2024.02.28)


채널예스가 직접 읽은 신간을 추천합니다.
서점 직원들의 선택을 눈여겨 읽어주세요.


『우리는 매일 죽음을 입는다』

올든 위커 저/김은령 역 | 부키

내가 입은 옷이 나에게 독이 된다면

과불화화합물로 처리한 옷감은 무게도 가볍고 공기도 잘 통하면서 얼룩과 물을 잘 튕겨 내는 성질로 변한다. 등산화, 스키복, 수영복 등에 쓰인다. 폴리에스테르 옷감에 첨가되는 프탈레이트와 비스페놀은 대표적인 환경호르몬이고, 합성섬유 염색에 흔히 쓰이는 아조 분산염료는 발암물질이다. 옷에서 떨어져 나온 이런 성분들은 피부뿐 아니라 집 먼지를 통해 우리 몸에 흡수된다. 무엇을 사고, 무엇을 사지 말아야 할지, 패션 시스템을 어떻게 바꿔나가야 할지 제안하는 책. (정의정)


『살다 살다 프리랜서도 다 해보고』

오한별, 유승현, 김희성 저 | 자이언트북스

살다 보면 누구나 프리랜서가 된다

직장인들은 아마 한 번쯤은 프리랜서에 대한 환상을 품어보았을 것이다. 아침에는 요가 수업을 들으러 가고, 내 방에서 여유롭게 일을 시작하는 삶. 하지만 당연하게도 프리랜서의 삶은 환상과는 다르다. 그 솔직해서 ‘웃프’고, 너무 공감되어서 짜릿한 프리랜서 에디터들의 이야기가 『살다 살다 프리랜서도 다 해보고』에 담겨 있다. 세 에디터는 특유의 글맛으로 자신만의 일을 헤쳐나가는 고군분투기를 전한다. 프리랜서의 삶이 궁금했던 사람, 프리랜서로서 다른 동료들은 어떻게 일하고 있는지 궁금한 사람 모두에게 권한다. (김윤주)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조세희 저 | 이성과힘

난쏘공이 읽히지 않는 시대를 기다리며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은 2024년 2월을 기준으로 150만 부의 판매 부수를 돌파했다. 조세희 작가는 "더 이상 난쏘공이 읽히지 않는 시대를 기다린다"라고 말했지만, 애석하게도 이 작품은 46년째 꾸준히 읽히고 있다. '난장이'로 상징되는 소설 속 70년대 도시 노동자의 삶의 모습이 2024년이 되어서도 별반 달라지지 않았기 때문일까. 가난은 계속해서 세습되고, 이제는 공정과 능력이라는 불평등한 기준으로 잘게 쪼개져 더 깊은 혐오의 대상이 되어버렸다. "혁명이 필요할 때 우리는 혁명을 겪지 못했다. 그래서 우리는 자라지 못하고 있다"는 작가의 말처럼 뫼비우스의 띠처럼 반복되는 시대의 비극을 다시금 실감하게 해 스산해진다. (이참슬)



우리는 매일 죽음을 입는다
우리는 매일 죽음을 입는다
올든 워커 저 | 김은령 역
부키
살다 살다 프리랜서도 다 해보고
살다 살다 프리랜서도 다 해보고
오한별,유승현,김희성 저
자이언트북스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조세희 저
이성과 힘



추천기사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ebook
우리는 매일 죽음을 입는다

<올든 워커> 저/<김은령> 역14,000원(0% + 5%)

24시간 우리 몸을 감싸는 옷은 과연 안전할까? 패션 브랜드와 화학 회사가 말해 주지 않는 것들 저자가 패션의 유해성에 처음 관심을 갖게 된 계기는 항공사 승무원들이 새 유니폼을 입은 뒤 단체로 두드러기, 발진, 천식, 탈모 등을 겪고 집단 소송을 제기한 사건 때문이었다. 어떤 승무원은 며칠 만에 호흡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잘못된 세상에 맞선 위대한 순간들

지식 교양 구독 채널 '오터레터' 발행인 박상현이 쓴 책. 최근까지도 인류는 성별, 민족, 인종에 따른 차별이 당연한 세상에서 살았다. 차별과 혐오를 지탱한 건 무지였다. 편견에 맞서 세상을 바꾼 사람도 있었다. 『친애하는 슐츠 씨』는 그 위대한 장면을 소개한다.

서로의 목격자가 되어, 살아가는 나날들

안희연 시인의 4년 만의 신작 시집. 이 세계에 관한 애정과 사랑을 잃지 않고, 어둠에서 빛 쪽으로 계속 걸어가는 시인의 발걸음이 시 곳곳에서 돋보인다. 이별과 죽음을 겪을지라도 기어코 사랑의 모습으로 돌아오는 시들을 다 읽고 나면, “비로소 시작되는 긴 이야기”가 우리에게 도래할 것이다.

천선란 세계의 시작에 관한 이야기

소설가 천선란의 첫 단독 에세이. 작가를 SF 세계로 이끌어준 만화 〈디지몬 어드벤처〉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디지몬'을 통해 모험에 설레고 용기에 위로받으며, 상상의 힘을 얻었던 어린 시절에 작별 인사를 건네는 작가. 지금의 천선란 세계를 만든 불씨가 되어준 아름다운 세계에 대한 책.

챗봇 시대 필수 가이드

마우스 클릭만으로 AI 서비스를 이용하는 본격 AI 시대. 일상부터 업무까지 폭넓게 사용되는 챗봇을 다룬다. GPT 챗봇의 최신 동향부터 내게 맞는 맞춤형 챗봇의 기획부터 활용까지. 다양한 사용법과 실습 예제를 통해 누구나 쉽게 활용하는 챗봇 네이티브 시대의 필수 가이드.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