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케이팝의 근간을 흔들다 : 뉴진스 'Get Up'

K팝의 또 다른 대안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반복적인 음악 스타일 특성상, 다른 멤버들이 같은 부분을 주고받듯 부르는 파트에 특히 귀 기울여 보면, 누가 누군지 단번에 눈치챌 수 있는 파워퍼프걸 뉴진스 캐릭터처럼 금세 그 차이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그만큼 개성과 재능과 매력이 뚜렷한 멤버들이 모였다는 뜻일 것이다. (2023.08.02)

어도어 제공 

지난 1년, 자신만의 마이크와 펜을 가지고 있는 사람 가운데 뉴진스에 한 마디 보태지 않는 사람이 없었다. 케이팝이나 대중음악을 이야기하는 사람뿐만이 아니었다. 비주얼, 패션, 마케팅, 문화 현상, 트렌드 등 분야를 막론한 붐이었다. 악플보다 무플이 나쁘다는 말이 상식처럼 떠도는 세상에서 이는 어마어마한 가치이자 권력이 되었다. 새 EP <Get Up> 발매 후 역시나 화려하게 쏟아지는 다양한 각도의 시각을 가만히 바라봤다. 뭐 하나 걸리지 않고 술술 넘어가는 이 한없이 부드러운 콘텐츠의 어디가 사람들을 그렇게 소란스럽게 만드는 걸까. 그때 한 단어가 느슨히 떠올랐다. 안티-케이팝(Anti-K-pop). 뉴진스가 다른 건, 뉴진스가 그가 속한 케이팝의 정수와 정서에 반(反)하기 때문이었다. 그제야 부족한 데 없이 말끔히 떨어지는 콘텐츠 구석구석 붙은 안티 딱지가 보였다.

겉만 보자면 뉴진스는 굳이 설명을 보탤 필요도 없는 케이팝 그 자체다. 동일 성별의 다수 멤버, 10대 중후반 나이로 구성된 다재다능한 멤버들의 면면에 음악과 춤의 적절한 조화, 새 음악 발매와 함께 도는 음악 방송 출연과 차례로 공개되는 자체 제작 콘텐츠, 라이브 방송이나 일 대 다수 메시지 교환을 통한 팬과의 적극적인 소통, 각자 이미지에 맞춘 명품 앰버서더 활동까지... 2020년대 케이팝 아이돌의 공식을 충실히 따르고 있다 해도 좋을 정도다.

결국 다른 건 그를 이루는 속이다. 그리고 그 다른 속은 케이팝을 알면 알수록 더 선명한 차이가 보인다. 대표적인 건 알고 보면 케이팝의 시작이자 끝이라고 할 수 있는 사람의 활용 방식이다. 음악, 퍼포먼스, 프로듀싱, 팬덤 등 케이팝 콘텐츠를 분석하는 길은 수십, 수백 갈래다. 그러나 그렇게 나날이 다채로워지고 있는 케이팝에서 절대 변하지 않는 하나의 중심이 있었으니, 바로 '사람'이다.

적어도 지금까지의 케이팝은 사람에서 시작해 사람으로 끝났다. 잘 만든 기획이란 그룹을 이루는 멤버들의 특성을 잘 살린 것이었고, 그를 한계 없이 증폭시키는 역할 역시 사람이 가진 무한한 잠재력이었다. 정교한 세계관과 완성도 높은 퍼포먼스에 이끌려 케이팝 관심을 가진 이도 끝내 사랑하게 되는 건 '최애'와 그룹과 그들 사이의 시너지였고, 그로 인해 충성도 높은, 때로는 '가족'으로까지 불리는 그들만의 새로운 공동체가 형성되었다. 슬프게도 그 영원할 것 같던 믿음을 깨게 만드는 것도 사람인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덕분에 케이팝의 가장 큰 무기이자 리스크는 그때도 지금도 여전히 '사람'이었다. 가상 인간이나 AI를 케이팝 산업 내부로 끌어들이고자 하는 움직임이 활발해진 이유 가운데, 그 근원적 불안과 위험에서 벗어나기 위한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는 누구도 말할 수 없을 것이다.


어도어 제공 

뉴진스가 살짝 핸들을 튼 건 이 지점이다. '뉴진스'라는 그룹의 역학은 사람의 사람에 의한 사람을 위한 것이 아니다. 오히려 2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케이팝을 누구보다 가까운 곳에서 지겹도록 관찰해 온 제작자에 의해 순도 높게 완성된 어떤 이상향이다. 뉴진스의 세계는 음악과 비주얼 모두 시대와 세대를 초월해 누구나 한 번쯤 매료되었던 젊은 날의 푸르고 시린 감각을 기반으로 꼼꼼하게 채워져 있다. 그 강고한 세계관 아닌 세계관 위에서 멤버들은 물론 어떤 캐릭터, 어떤 신매체, 어떤 브랜드도 제약 없이 뛰어놀 수 있다. 정말이지 아무런 제약이 없다. 노래는 자고로 3분은 돼야 한다는, 후렴구에서 메인 보컬이 한 번쯤 질러줘야 한다는, 무엇도 멤버에 앞서서는 안 된다는, 코어 팬덤이 대중 인지도까지 견인한다는 거의 모든 케이팝 상식이 해체된 곳에서 뉴진스의 음악과 영상은 자신만의 방식으로 날개를 뻗어 나간다. 살짝 방향을 튼 핸들이, 이렇게나 먼 곳에 닿았다.

고무적인 건 그렇다고 해서 멤버들이 소모되지만은 않는다는 점이다. 뉴진스는 사람에 온 체중을 싣지 않았을 뿐, 사람을 지우지는 않는 콘텐츠다. <Get Up>만 들어봐도 알 수 있다. 총 6곡, 12분짜리 앨범은 거의 한 곡으로 느껴질 정도로 일관되게 노래와 보컬 매무새를 다듬는다. 그리고 그 안에서 멤버들은 놀라울 정도로 자신의 색깔을 뚜렷이 드러낸다. 반복적인 음악 스타일 특성상, 다른 멤버들이 같은 부분을 주고받듯 부르는 파트에 특히 귀 기울여 보면, 누가 누군지 단번에 눈치챌 수 있는 파워퍼프걸 뉴진스 캐릭터처럼 금세 그 차이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그만큼 개성과 재능과 매력이 뚜렷한 멤버들이 모였다는 뜻일 것이다. 앨범을 몇 번이고 반복해 들으며 문득 뉴진스 데뷔 전 레이블 대표 민희진이 언급했던 '정반합(正反合)론'을 떠올렸다. 이 모든 반(反, Anti)이 케이팝의 또 다른 대안(alternative)이 될 수 있을까. 뉴진스가 거칠게 흔든 뿌리의 다음이 궁금해질 수밖에 없다.



뉴진스 (NewJeans) - NewJeans 2nd EP 'Get Up' [THE POWERPUFF GIRLS X NJ Box ver.] [버전 2종 중 1종 랜덤 발송]
뉴진스 (NewJeans) - NewJeans 2nd EP 'Get Up' [THE POWERPUFF GIRLS X NJ Box ver.] [버전 2종 중 1종 랜덤 발송]
뉴진스
YGPLUSADOR



추천기사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윤하(대중음악평론가)

대중음악평론가.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 케이팝부터 인디까지 다양한 음악에 대해 쓰고 이야기한다. <시사IN>, <씨네21>, 등 각종 온·오프라인 매체에 기고하고 있으며 KBS, TBS, EBS, 네이버 NOW 등의 미디어에서 음악과 문화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기도 한다. 네이버 온스테이지와 EBS 스페이스공감 기획위원으로 활동했으며, 현재 TBS FM 포크음악 전문방송 <함춘호의 포크송> 메인작가로도 활동 중이다. 한마디로 음악 좋아하고요, 시키는 일 다 합니다.

오늘의 책

질병의 뿌리를 찾아라

의학의 발전에도 현대인의 만성질환 비율은 증가하고 있다. 저자 제프리 블랜드 박사는 질병의 증상을 넘어, 개개인 건강 문제의 근본 원인을 해결하는 치료법을 제시한다. 질병의 뿌리를 찾아내어 만성병을 극복하는, 건강 관리의 새로운 접근법을 전하는 책.

무작정 사면 망합니다!

주식 전문투자자 김현준 대표가 초보 투자자가 궁금해하는 질문 40가지를 1대 1로 대화하듯 답한 내용을 담았다. 종목 선택 및 매수매도법부터 주식으로 돈 버는 방법까지 투자자라면 꼭 알아야 할 내용을 담았다. 올바른 투자를 위한 초보 투자자의 길잡이가 될 것이다.

자화상을 통해 내 마음을 살펴보다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깊은 내면과 만나는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미술치료의 최고 권위자 김선현 교수의 신간. 프리다 칼로, 앤디 워홀, 구스타프 클림트 등 57명의 화가가 남긴 자화상에서 화가의 목소리와 그들이 남긴 감정을 읽어내며, 이를 통해 '진정한 나'를 찾는 방법을 소개한다.

푸바오, 널 만난 건 기적이야

대한민국 최초의 자연 번식으로 태어난 판다, 푸바오. 슈푸스타를 사랑으로 돌봐 온 강철원 사육사의 따스한 러브레터. 그간의 포토 에세이에서 다 전하지 못했던 자이언트판다의 첫 만남, 바오 가족의 탄생부터 37년간 동물과 교감해온 베테랑 사육사로서의 특별 칼럼까지 모두 담았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