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케이팝의 HOT & COOL

노래의 맛과 온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2023년 여름, 뜨거운 남성 그룹과 서늘한 여성 그룹이 서로 다른 매력으로 케이팝의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당분간 쉽게 넘어지지 않을, 지금의 케이팝을 이끄는 두 개의 수레바퀴다. (2023.06.22)

에이티즈 'BOUNCY' 뮤직비디오 중 (유튜브 캡처)얼마 전, 습관처럼 케이팝 신보를 모아 듣다 귀를 의심했다. 뭔가 잘못 들은 걸까? 분명 '청양고추'라는 단어를 들은 것 같은데. 범인을 찾는 데에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K-HOT CHILLI PEPPERS'. 올해로 데뷔 6년 차, 아홉 번째 미니 앨범을 발표한 남성 그룹 에이티즈의 타이틀 곡 'BOUNCY'의 부제였다. 우리만의 소리와 우리만의 리듬에 귀 기울여 보라 외치는 '좀 다른 Spicy / 청양고추 Vibe'는 스쳐 가는 양념 같은 프레이즈가 아닌 후렴구에서 곡의 중심을 탄탄하게 받치는 주요 키워드였다. 청양고추의 독보적인 존재감은 단지 곡 안에서 언어로서만 기능하는 데 그치지 않았다. 비장의 무기인 총알을 숨기는 도구로 뮤직비디오에 등장하는 건 물론 음악방송 무대를 마무리하는 '엔딩포즈'에도 모습을 보였다. 앨범 <THE WORLD EP.2 : OUTLAW> 활동을 통해 에이티즈가 추구하고자 하는 K매운맛 그 자체였다.

케이팝의 기괴할 정도로 폭발적인 에너지를 매운맛에 비교하기 시작한 건 그리 오래되지 않은 일이다. 이제는 케이팝 마니아 사이 고유 명사가 되어버린 '마라(麻辣)'가 대표적이다. 중국 요리의 한 갈래로 향신료인 초피와 고추의 매운맛을 뜻하는 한자를 붙여 탄생한 이 요리 명은 어느새 케이팝과 한 몸이라 해도 좋은 관계가 되어버렸다. 커뮤니티를 통해 알음알음 퍼져나가던 단어는 2020년 6월 발매된 그룹 스트레이 키즈의 첫 정규 앨범 <GO生>을 대표하는 키워드로 정식 케이팝 데뷔를 알렸다. 때마침 타이틀 곡 제목도 '神메뉴'. 이게 뭔가 싶을 정도로 앨범 전체를 휘감으며 분출하던 힘은 ‘강한 중독성을 지닌 '마라 맛 음악'이라는 표현으로 갈음되었다. 이듬해 'Hot Sauce'라는 부제를 단 '맛'으로 첫 정규 앨범을 발표한 NCT DREAM도 매운맛 논의에서 빠질 수 없었다.

내 비법은 색다른 spicy / 살짝만 스쳐도 정신 없지 / 주체 못 해 자꾸 빠져드는 맛 / 어지런 머리 네 두 손발이 / 이끌려 내게 이미 _<맛(Hot Sauce)> 

 매운맛이 나고 내가 매운맛이라 해도 좋을 세계였다.

흥미로운 건 이렇듯 맛집 탐방 클럽처럼 매운맛을 찾아 전 세계 방방곡곡을 누비는 대유행이 대체로 남성 그룹에만 해당한다는 점이다. 특히, 최근 케이팝을 이끌어 가고 있다는 4세대 여성 그룹의 경우 음악에서 퍼포먼스, 그룹 고유의 색깔까지 모두 'HOT'은 커녕 'COOL'을 지향하는 편이다. 덥다와 맵다는 두 가지 뜻을 요령 있게 섞어 쓰는 'HOT' 파처럼, 'COOL' 파 역시 '시원하다'와 '멋지다'는 의미를 동시에 가져간다. 'Blue Blood' 같은 노래 제목에서 '내 안에 빼곡하게 피어나는 blue' (ELEVEN) 같은 가사까지 푸른빛을 기본 컬러로 택한 모태 쿨톤 아이브는 물론 이보다 더 차가울 수 없는 금속성의 소리로 가득 찬 후속곡 '이브, 프시케 그리고 푸른 수염의 아내'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르세라핌 역시 온도도 매력도 'COOL'함을 적극적으로 지향하는 그룹들이다. 콘셉트를 막론하고 (여자)아이들이 내뿜는 뜨거운 열기가 불꽃 가운데 가장 뜨겁다는 파란 불꽃의 서늘함을 닮은 것 역시 결코 우연이 아니다.


르세라핌 '이브, 프시케 그리고 푸른 수염의 아내' 뮤직비디오 중 (유튜브 캡처)  

우연이 아닐지도 모르겠다 싶은 건 하나 더 있다. 각각 HOT과 COOL을 뚜렷하게 지향하고 있는 케이팝 남성 그룹과 여성 그룹의 최근 인지도 및 활동 방향성 차이가 그렇다. 웬만큼 튼튼한 위장을 가지 않았다면 쉽게 젓가락이 가지 않을 'HOT파'에는 케이팝 특유의 매운맛에 중독된 이들이 꾸준히 유입되고 있다. 팬덤 크기를 가늠하는 대표적인 지표인 케이팝 최다 초동 판매량이 대표적인 근거다. 당분간 절대 깨질 리 없을 거라 여겼던 방탄소년단의 <MAP OF THE SOUL : 7>(2020)이 기록한 330만 장이 넘는 판매량은 올해 들어 자신들만의 레시피로 만든 고유한 매콤함으로 돌아온 세븐틴(455만 장)과 스트레이 키즈(461만 장)가 각각 넘어섰다. 반면 '나는 나'라는 'COOL' 한 메시지를 앞세운 여성 그룹들의 경우 도를 넘어 열정적이거나 질척이는 건 과거의 유물이 되어버린 'COOL' 한 시대정신과 호응하며 한동안 만나기 힘들었던 여성 그룹 호황기를 새롭게 개척해 가고 있다. 2023년 여름, 뜨거운 남성 그룹과 서늘한 여성 그룹이 서로 다른 매력으로 케이팝의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당분간 쉽게 넘어지지 않을, 지금의 케이팝을 이끄는 두 개의 수레바퀴다.



에이티즈 (ATEEZ) - 미니앨범 9집 [THE WORLD EP.2 : OUTLAW][A VER.]
에이티즈 (ATEEZ) - 미니앨범 9집 [THE WORLD EP.2 : OUTLAW][A VER.]
에이티즈
Stone Music EntertainmentKQ엔터테인먼트
스트레이 키즈 (Stray Kids) 1집 - GO生 [일반반] (3종 중 랜덤발송)
스트레이 키즈 (Stray Kids) 1집 - GO生 [일반반] (3종 중 랜덤발송)
스트레이 키즈
드림어스컴퍼니JYP Entertainment
엔시티 드림 (NCT DREAM) 1집 - 맛 (Hot Sauce) [Jewel Case ver.] [커버 7종 중 랜덤 1종 발송]
엔시티 드림 (NCT DREAM) 1집 - 맛 (Hot Sauce) [Jewel Case ver.] [커버 7종 중 랜덤 1종 발송]
엔시티 드림, NCT DREAM
Kakao EntertainmentSM ENTERTAINMENT
방탄소년단 (BTS) - BTS MAP OF THE SOUL : 7 [4종 중 랜덤 1종 발송]
방탄소년단 (BTS) - BTS MAP OF THE SOUL : 7 [4종 중 랜덤 1종 발송]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빅히트엔터테인먼트



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윤하(대중음악평론가)

대중음악평론가.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 케이팝부터 인디까지 다양한 음악에 대해 쓰고 이야기한다. <시사IN>, <씨네21>, 등 각종 온·오프라인 매체에 기고하고 있으며 KBS, TBS, EBS, 네이버 NOW 등의 미디어에서 음악과 문화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기도 한다. 네이버 온스테이지와 EBS 스페이스공감 기획위원으로 활동했으며, 현재 TBS FM 포크음악 전문방송 <함춘호의 포크송> 메인작가로도 활동 중이다. 한마디로 음악 좋아하고요, 시키는 일 다 합니다.

오늘의 책

서재가 전시관이 되는 마법

미술사학자 최열, 30여 년 연구 집대성. 총 1,520페이지, 수록 그림 1천 장을 훌쩍 넘는 대작이 탄생했다. 조선을 그린 그림에서 조선 사람의 이야기, 사유, 옛 한반도의 모습을 만날 수 있다. '옛 그림으로 본' 시리즈는 당신의 서재를 고급 전시관으로 바꿔놓을 것이다.

고수의 투자 습관

'임장의 여왕' 앨리스허의 부동산 투자 습관을 담았다.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치며 정립한 일주일의 루틴부터 습관을 투자로 연결하는 노하우를 알려준다. 작지만 꾸준한 투자 습관을 통해 성공적인 부동산 투자를 위한 안목을 키우고 성공적인 결과를 만들어보자.

신화, 신 그리고 인간의 이야기

서양 고전 열풍을 이끈 서울대 김헌 교수가 들려주는 그리스 로마 신화. 나르키소스부터 테세우스까지, 26가지 신비로운 이야기를 『신화의 숲』에 담았다. 베스트셀러 『철학의 숲』, 『고전의 숲』을 이어 오랜 역사를 버텨내고 살아남은 신화의 세계로 들어가보자.

사랑과 우정 사이를 자유롭게 출렁이는 감정의 모험

불꽃같은 삶을 살았던 시몬 드 보부아르의 미발표 유작. 사랑과 동경의 대상이었던 친구 ‘자자’의 이야기를 다룬 자전 소설로 백수린 소설가의 국내 첫 완역을 통해 마침내 출간되었다. 시대와 장소를 초월한 우정과 사랑의 순간을 섬세하게 포착해냈다. 희귀 화보와 친필 편지까지 수록한 작품.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