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6월 셋째 주 이주의 싱글 - 윤석철·세진, 너드커넥션, 메타.

이주의 싱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칵테일은 예술이자 재미다. 제대로 섞여야 맛이 나고, 일희일비한 순간을 선사해야 한다. (2023.06.21)


윤석철, 세진 '칵테일 파라다이스'

처음 본 사람과 친구가 되고, 숨겨왔던 진담을 꺼내고, 연애가 시작되고... 술은 각종 마법을 부린다. 평소 각별한 술 친구인 재즈피아니스트 윤석철과 옥상달빛 세진이 만든 '칵테일 파라다이스'는 이런 술의 신비와 기쁨이 오롯이 담았다. 즐겁게 업되다가 끝내 다른 세계로 빨려 들어가는 환상적인 순간, 흔들리고 뒤엉키는 취기까지도 말이다.

칵테일은 다른 맛의 재료가 섞여 새로운 맛을 낸다. 세진의 톡 쏘는 '청량함'과 윤석철의 크리미한 '부드러움'이 어우러져 산미와 당도가 조화롭다. 늘 '적당히'가 어려운 법인데, 리듬과 멜로디, 보컬이나 가사 어디 하나 어설프거나 어색함이 없다. 두 사람의 유쾌한 블렌딩이 가장 최신의 보사노바이자, 웰메이드 팝을 탄생시켰다.

'피나콜라다 모히또, 아이리쉬 커피, 올드패션 맨하탄 블루하와이' 같은 이국적인 단어는 독특한 어감을 만들고, '한 잔 더' 하며 반복되는 후크도 알싸하고 시원하다. 피아니스트 윤석철의 노래도 사뭇 인상적이다. 피아노처럼 맑고 투명한 목소리가 음정을 하나씩 손가락으로 짚어나가듯 유려하게 한 음 한 음을 오르내린다.

칵테일의 성서로 불리는 데이비드 A. 엠버리(David A. Embury)의 <칵테일의 예술(The Fine Art Of Mixing Drinks)>에는 이런 글이 적혀있다.

"칵테일은 예술이자 재미다. 제대로 섞여야 맛이 나고, 일희일비한 순간을 선사해야 한다."

멋진 칵테일을 음악에 담았으니, 그저 듣고만 있어도 '좋은 사람들과 한 잔'이 간절해진다.




너드커넥션(Nerd Connection) 'I robbed a bank'

야성적으로 질주하는 전기 기타와 드럼, 심드렁하면서도 날 선 보컬, 모든 걸 시원하게 부숴버리겠다는 메시지까지. '좋은 밤 좋은 꿈', '조용히 완전히 영원히'와 같이 잔잔한 멜로디가 먼저 떠오르는, '어지러운 세상, 따뜻한 음악'을 전하던 감성 밴드 너드커넥션이 앰프가 찢어질 만큼 출력을 최대로 높였다.

신조만은 굳건한 일탈이다. 전술한 그룹 슬로건의 핵심은 지키되 그 혼란에 대처하는 방식만 공격적으로 돌린 것. 질서가 무너진 자본주의 사회 속 화자는 체계의 중심인 은행으로 향했고 나아가 '은행을 털겠다(I'm robbing a bank)'고 거칠게 선언한다. 극단으로 치닫긴 하지만 관조를 멈추고 직접 현장으로 뛰어든 너드커넥션. 투쟁 주체로 올라선 이들의 새 문법에 온기를 넘어 열기가 느껴진다.


 

메타. '모조'



오로지 랩으로만 승부를 본다. 일렉트로닉 단 톤 사운드 위에 '찾아내야지, 잡아내야지, 내 모조'란 묵직한 메시지가 뚝뚝 떨어지며 소리에 귀 기울이게 한다. 힙합 1세대 가리온의 MC 메타가 '메타.'이란 새 이름으로 발매한 싱글로 2000년대 초반부터 활동해 온 테크노 뮤지션 트랜지스터헤드(Transistorhead)가 작곡을 맡아 무채색의 강렬한 노래를 완성 시켰다.

누군가에겐 요새 힙합과 다른 밋밋함이 심심하게 다가올 수 있겠지만, 몇 번을 곱씹으면 단정한 사운드 너머의 꼿꼿한 시선, 신념 등에 금방 마음을 뺏긴다. 후반부 날카로운 전자음 사이 빽빽하게 내뱉는 래핑이 곡의 포인트. 힙합의 기본은 랩과 가사라는 듯 최소한의 재료로 탄탄한 결과물을 뽑아냈다. '형'의 귀환을 알리며 발매를 앞둔 정규 음반을 기대하게 하는 곡이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잘못된 세상에 맞선 위대한 순간들

지식 교양 구독 채널 '오터레터' 발행인 박상현이 쓴 책. 최근까지도 인류는 성별, 민족, 인종에 따른 차별이 당연한 세상에서 살았다. 차별과 혐오를 지탱한 건 무지였다. 편견에 맞서 세상을 바꾼 사람도 있었다. 『친애하는 슐츠 씨』는 그 위대한 장면을 소개한다.

우리가 서로의 목격자가 되어 주기를

안희연 시인의 4년 만의 신작 시집. 이 세계에 관한 애정과 사랑을 잃지 않고, 어둠에서 빛 쪽으로 계속 걸어가는 시인의 발걸음이 시 곳곳에서 돋보인다. 이별과 죽음을 겪을지라도 기어코 사랑의 모습으로 돌아오는 시들을 다 읽고 나면, “비로소 시작되는 긴 이야기”가 우리에게 도래할 것이다.

천선란 세계의 시작에 관한 이야기

소설가 천선란의 첫 단독 에세이. 작가를 SF 세계로 이끌어준 만화 〈디지몬 어드벤처〉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디지몬'을 통해 모험에 설레고 용기에 위로받으며, 상상의 힘을 얻었던 어린 시절에 작별 인사를 건네는 작가. 지금의 천선란 세계를 만든 불씨가 되어준 아름다운 세계에 대한 책.

챗봇 시대 필수 가이드

마우스 클릭만으로 AI 서비스를 이용하는 본격 AI 시대. 일상부터 업무까지 폭넓게 사용되는 챗봇을 다룬다. GPT 챗봇의 최신 동향부터 내게 맞는 맞춤형 챗봇의 기획부터 활용까지. 다양한 사용법과 실습 예제를 통해 누구나 쉽게 활용하는 챗봇 네이티브 시대의 필수 가이드.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