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모하메드 음부가르 사르 "문학은 어떤 현상을 이해하게 한다"

2021 공쿠르상 수상작 『인간들의 가장 은밀한 기억』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인간들의 가장 은밀한 기억』은 1976년 파트리크 그랑빌(29세) 이후 역대 최연소(31세) 2021년 공쿠르 수상작이다. 천재로 추앙되었다가 처참하게 공격받고 사라진 작가 T.C. 엘리만과 그가 남긴 위대한 소설 『비인간적인 것의 미로』를 쫓는 또 한 명의 작가 디에간의 여정을 그린 작품이다. (2023.04.03)

Mbougar Sarr Mohamed ⓒ DR

2021년 프랑스 공쿠르 문학상을 수상한 『인간들의 가장 은밀한 기억』의 작가, 모하메드 음부가르 사르가 한국을 방문해 기자 간담회를 가졌다. 주한프랑스대사관에서 주관하는 2022~2023 제1회 '한국 학생들이 뽑은 공쿠르 문학상' 행사의 홍보 작가 자격으로 한국 독자들과 만난 것. 모하메드 음부가르 사르는 "몇 년 전까지는 한국에서 내 소설이 번역될 거라고는 상상하지 못했다. 각 나라에서 문학을 받아들이고 질문을 던지는 모습을 보면, 그 나라의 문화가 반영된 것 같다"고 밝혔다. 『인간들의 가장 은밀한 기억』은 현재 38개 언어로 번역됐다.

1990년 세네갈에서 태어난 모하메드 음부가르 사르는 세네갈에서 고등학교까지 프랑스어로 정규 교육을 받았으며, 프랑스로 건너간 뒤 파리의 사회과학고등연구원에서 수학했고, 박사 학위 논문을 중단하며, 글을 쓰기 시작했다. 이후 자하드 민병대가 장악한 사헬 지역에서 벌어지는 사건들을 그린 『둘러싸인 땅(Terre ceinte)』(2015)을 시작으로, 시칠리아에 당도한 아프리카 이민자들의 이야기인 『합창대의 침묵(Silence du choeur)』(2017), 세네갈 지역 동성애자들의 삶을 그린 『순수한 인간들(De purs hommes)』(2018)을 발표했다.



『인간들의 가장 은밀한 기억』은 그의 네 번째 장편 소설로, 2021년 공쿠르상을 수상했다. 1921년 『바투알라』로 공쿠르상을 수상한 마르티니크 출신의 르네 마랑 이후 정확히 100년 만의 흑인 작가 수상이며 1976년 파트리크 그랑빌(29세) 이후 역대 최연소 수상(31세)으로 화제를 모았다.

『인간들의 가장 은밀한 기억』은 세계 제1, 2차 대전 시기부터 현재까지, 다카르에서 파리, 암스테르담, 남아메리카 대륙과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이르기까지 여러 시공간을 누비는 야심찬 서술 방식을 통해, 당대 문학의 역할에 대한 논쟁적 성찰을 담고 있는 작품. 프랑스 문단에 대한 비평적 시각을 내재하고 있음에도, 출간 당시 프랑스 문단과 독자들로부터 이례적인 지지를 받았다.

천재로 추앙되었다가 처참하게 공격받고 사라진 한 명의 작가와 그 작가의 자취를 쫓는 또 한 명의 젊은 작가의 여정을 통해, 세네갈 출신으로 프랑스 문단에서 활동하는 '프랑스어권 작가'로서의 정체성과 문학의 보편성 사이에서 갈등하는 젊은 소설가의 '고통과 환희'를 엿볼 수 있는 작품이다.



모하메드 음부가르 사르는 기자 간담회에서 "우올로구엠이라는 사람의 책과 삶에서 영감을 받아서 쓰기 시작한 소설이다. 추상적인 인물을 통해 문학을 깊이 파고드는 모습이 소설 속에서 드러나길 바랐다"며, "문학이 어떤 힘을 가졌고 책을 읽고 쓴다는 것이 어떤 비용을 치르는 것인지를 탐구해보고자 했다. 문학에 관한 수필이 아닌 소설로 녹여내야 한다는 점이 어려웠다"고 밝혔다.

모하메드 음부가르 사르는 한국 독자들에게 전하는 말에서, "이 소설은 문학적 표절 혹은 인종 차별의 문제를 다루고 있을까? 글을 쓰려는 욕망 혹은 글을 읽어내려는 욕망에 관한 이야기일까? 아프리카 작가들의 정치적 상황에 대해 혹은 한 인간의 삶을 관통한 20세기 역사에 대해 말하고 있나? 식민 지배의 폭력을 겪어야 했던 어느 세네갈 가족의 운명이 주제일까? 혹은 홀로코스트가 우정과 문학적 꿈을 파괴한 방식이? 이 책은 추리 소설인가? 사건 조사 기록? 가족 연대기? 많은 질문이 가능하지만, 이 책은 조금씩 그 모든 것이다. 이 책은 무한한 질문들의 책이다. 이 책을 통해 엘리만이라는 깨진 거울에 비친 자기 자신의 한 부분을 찾아내길 바란다."고 썼다.



*모하메드 음부가르 사르(Mohamed Mbougar Sarr)

1990년 세네갈에서 태어났다. 세네갈에서 고등학교까지 프랑스어로 정규 교육을 받았으며 프랑스로 건너간 뒤 파리의 사회과학고등연구원에서 수학했고, 박사학위 논문을 중단하며, 글을 쓰기 시작했다. 1921년 『바투알라』로 공쿠르상을 수상한 마르티니크 출신의 르네 마랑 이후 정확히 100년 만의 흑인 작가 수상이며,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 출신 작가의 역대 최초 수상이고, 1976년 파트리크 그랑빌(29세) 이후 역대 최연소 수상(31세)이다.




인간들의 가장 은밀한 기억
인간들의 가장 은밀한 기억
모하메드 음부가르 사르 저 | 윤진 역
엘리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인간들의 가장 은밀한 기억

<모하메드 음부가르 사르> 저/<윤진> 역16,920원(10% + 5%)

2021년 공쿠르 수상작. 1976년 파트리크 그랑빌(29세) 이후 역대 최연소(31세) 수상작이다. 천재로 추앙되었다가 처참하게 공격받고 사라진 작가 T.C. 엘리만과 그가 남긴 위대한 소설 『비인간적인 것의 미로』를 쫓는 또 한 명의 작가 디에간의 여정을 그린 압도적인 작품! 흥미진진한 미스터리의 형식을 취하..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인간들의 가장 은밀한 기억

<모하메드 음부가르 사르> 저/<윤진> 역14,100원(0% + 5%)

2021년 공쿠르 수상작. 1976년 파트리크 그랑빌(29세) 이후 역대 최연소(31세) 수상작이다. 천재로 추앙되었다가 처참하게 공격받고 사라진 작가 T.C. 엘리만과 그가 남긴 위대한 소설 『비인간적인 것의 미로』를 쫓는 또 한 명의 작가 디에간의 여정을 그린 압도적인 작품! 흥미진진한 미스터리의 형식을 취하..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