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논어로 여는 아침] 오래된 문장 속에서 나를 발견하다

『논어로 여는 아침』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삶의 무기가 되는 고전 읽기 (2023.02.27)


살다 보면 삶이 무너지는 처절한 순간을 경험하거나, 눈물이 핑 돌 정도로 억울하고 화나는 일을 경험하기도 한다. 이럴 때 우리는 그저 견뎌낼 수밖에 없다. 이때 시간은 매우 편한 처방전이자 좋은 약이 되어준다. 그런데 정말 시간만이 모든 것을 해결해주는 약일까? 내 마음을 튼튼하게 단련하고 아픔을 예방해주는 약은 어디 없을까. 나의 시련이 손톱 밑 가시처럼 신경 쓰이는 사소한 문제이건, 인생의 뿌리를 송두리째 흔드는 위기이건 말이다. 고전을 읽으면 나와 같은 고민을 했던 옛 현인들에게 삶의 지혜를 얻을 수 있다. 이미 고전을 통해 인생의 내공을 기르고, 삶의 거의 모든 고민을 해결하였으며, 인생의 방향을 잡았다는 산증인이 속출하고 있다. 『논어로 여는 아침』은 감상과 사색에 방점을 두어 고전을 처음 접하는 이들도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더 나아가, 저자 본인 인생의 에피소드와 영화, 소설을 비롯해 서양 철학과 버무려낸 동양의 정수의 맛이 한층 업그레이드 되었다.



논어로 여는 아침
논어로 여는 아침
김훈종 저
한빛비즈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논어로 여는 아침

<김훈종> 저15,120원(10% + 5%)

오래된 문장으로 맞이하는 새로운 오늘, 다시 나를 발견하다 삶의 굽이마다 나를 단단하게 하는 고전의 힘 살다 보면 우리는 우리의 삶이 무너지는 처절한 순간을 경험하거나 혹독한 실패를 겪게 된다. 또한 살다 보면 눈물이 핑 날 정도로 억울하고 화가 나는 일도 겪는다. 이럴 때 우리는 그저 견뎌낼 수밖에 없..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논어로 여는 아침

<김훈종> 저11,760원(0% + 5%)

기껏해야 백년 인생바로 오늘, 감정을 들여다보는 공부가 필요한 이유〈장자〉의 ‘양생주’편에는 이런 구절이 나온다. ‘우리의 삶은 유한하지만, 앎은 무한하다. 유한한 것으로 무한한 것을 좇는 것은 위태로운 일이다.’ 삶은 유한하지만 공부해야 할 것은 차고 넘친다. 놀랍게도 춘추전국시대에 이미 평생을 걸쳐 다 읽을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20세기 가장 위대한 시인의 대표작

짐 자무시의 영화 〈패터슨〉이 오마주한 시집. 황유원 시인의 번역으로 국내 첫 완역 출간되었다. 미국 20세기 현대문학에 큰 획을 그은 비트 세대 문학 선구자, 윌리엄 칼로스 윌리엄스의 스타일을 최대한 살려 번역되었다. 도시 패터슨의 역사를 토대로 한, 폭포를 닮은 대서사시.

본격적인 투자 필독서

네이버 프리미엄콘텐츠' 경제/재테크 최상위 채널의 투자 자료를 책으로 엮었다. 5명의 치과 전문의로 구성된 트레이딩 팀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 최신 기술적 분석 자료까지 폭넓게 다룬다. 차트를 모르는 초보부터 중상급 투자자 모두 만족할 기술적 분석의 바이블을 만나보자.

타인과 만나는 황홀한 순간

『보보스』, 『두 번째 산』 데이비드 브룩스 신간. 날카로운 시선과 따뜻한 심장으로 세계와 인간을 꿰뚫어본 데이비드 브룩스가 이번에 시선을 모은 주제는 '관계'다. 타인이라는 미지의 세계와 만나는 순간을 황홀하게 그려냈다. 고립의 시대가 잃어버린 미덕을 되찾아줄 역작.

시는 왜 자꾸 태어나는가

등단 20주년을 맞이한 박연준 시인의 신작 시집. 돌멩이, 새 등 작은 존재를 오래 바라보고, 그 속에서 진실을 찾아내는 시선으로 가득하다. 시인의 불협화음에 맞춰 시를 소리 내어 따라 읽어보자. 죽음과 생, 사랑과 이별 사이에서 우리를 기다린 또 하나의 시가 탄생하고 있을 테니.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