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주의 신간] 『어두운 겨울밤에』, 『안녕, 열여덟 어른』 외

1월 1주 신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직원이 매주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 (2023.01.04)


매주 수요일, 예스24 미디어콘텐츠팀이 이주의 신간을 추천합니다.
서점 직원들의 선택을 눈여겨 읽어주세요.



『어두운 겨울밤에』    

플로라 맥도넬 글·그림 / 이지원 역 | 봄볕

우울의 끝, 당신에게도 찾아와요   

아일랜드 작가 '플로라 맥도넬'이 심한 우울증을 앓고 정신 분석에 의지했던 경험을 담고 있는 그림책. 작은 아이의 모험에 빗댄 자전적 작품이다. 주인공은 떠오르는 아침해와 함께 태어난다. 무지개 곁에서 물장구를 치기도 하고, 언덕 아래에서 저무는 해를 바라보기도 한다. 작은 아이 곁에는 빛만 존재하지 않는다. 곰과 늑대, 호랑이 같은 맹수가 어두운 밤 찾아오기도 하고 궂은 날씨에도 우산을 쓰고 들판을 나가야 한다. 작은 아이의 감정은 그림의 색이 대변해준다. 작가는 '어두운 겨울밤에도 (결국) 빛은 밝아 온다'는 진실을 독자들에게 조용히 건넨다.  (엄지혜)     




『안녕, 열여덟 어른』

김성식 저 | 파지트

자립준비청년의 자립은 현재 진행형    

아동 복지 시설에서 보호받다 만 18세가 되면 퇴소해 홀로 살아가는 이들을 '자립준비청년'(이전에는 '보호종료아동'이라 불렸다)이라 한다. 매년 약 2,400명의 자립준비청년들이 복지 시설을 나와 독립을 준비한다. 갑자기 어른이 될 것을 요구받는 자립준비청년들은 제도가 사회적으로 잘 알려져 있지 않아 본인이 자립준비청년에 해당된다는 사실을 모르기도 하고, 지원 자체가 부족해 어려움을 겪기도 한다. 우리가 어떤 시선으로 이들을 바라보고 행동해야 하는지 답을 전해주는 책.  (정의정)              

   



『보가트가 사랑할 뻔한 맥주』    

김효정 저 | 싱긋

맥주와 영화, 낭만에 빠지고 싶다면    

영화 평론가가 쓴 맥주 탐방기로, 시대를 가리지 않는 영화와 장소를 가리지 않는 맥주 이야기가 담겨있다. 맥주는 늘 운명처럼 예기치 않은 공간과 영화를 소환한다며 애정을 드러내는 그녀를 보면 맥주와 영화를 잘 모르더라도 호기심과 단단함으로 써내려가는 글에 빠져들어, 나 또한 그 자리에 같이 있는 듯한 기분을 느끼게 해준다. 평범한 어른이 되어가면서 무언가 빠져들어 어디든 서슴지 않고 떠날 수 있는 것이 얼마나 큰 용기인지 이제는 알기에 책을 읽는 것만으로도 그 에너지가 나에게로 넘어온다. 추상적인 맛 표현보다 구체적으로 맛을 표현해주는 부분들이 꽤 전문적이다. 지친 휴일에 갈증날 때 읽기 좋은 책.  (이수빈)                       




『나는 남자들이 두렵다』

비벡 슈라야 저 / 현아율 역 | 오월의봄

젠더 이분법 너머의 삶을 상상하다    

남성과 여성 젠더 이분법이 지배적인 세계에서 우리는 어떤 몸과 마음으로 살아가고 있을까? 나아가 어떻게 나로서 존재할 수 있을까? 『나는 남자들이 두렵다』는 강렬한 색채의 표지만큼이나 선명하게, 그리고 솔직하게 유색인 트랜스젠더 여성으로서의 삶을 말한다. 저자 비벡 슈라야는 젠더, 인종 등 자신의 삶에서 출발한 문제의식을 음악, 영화, 시각 예술 등으로 펼치는 예술가다. 그는 기존의 젠더 규범에 자신의 위치를 마련하기보다 계속해서 균열을 탐색한다. 이 책은 '너'와 '나' 2개의 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너'를 통해 고정된 남성성이 자신을 어떻게 손상시켰는지를 고백하던 저자는 '나'로 넘어가 자신 역시 이 세계의 가해자가 될 수 있음을 이야기한다. 결국, 이 이야기는 우리를 구속하는 젠더 이분법 너머를 상상하는 곳으로 나아간다. 남성성이 지배적인 사회에서 막연한 두려움을 느껴온 독자들에게 공감과 이해의 폭을 넓힐 기회를 주는 에세이다.  (김윤주)



어두운 겨울밤에
어두운 겨울밤에
플로라 맥도넬 글그림 | 이지원 역
봄볕
안녕, 열여덟 어른
안녕, 열여덟 어른
김성식 저
파지트
보가트가 사랑할 뻔한 맥주
보가트가 사랑할 뻔한 맥주
김효정 저
싱긋
나는 남자들이 두렵다
나는 남자들이 두렵다
비벡 슈라야 저 | 현아율 역
오월의봄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오늘의 책

조예은 작가의 서늘한 호러 소설

외증조모의 죽음과 유언으로 90년이 넘은 적산가옥에 살게 된 주인공. 일제 강점기 시대와 2020년대 현재를 넘나들며, 적산가옥이 숨기고 있었던 괴기한 비밀이 조금씩 흘러나오게 된다. 이번 소설로 작가는 귀신 보다 더 무서운 인간의 탐욕을 호러라는 장르를 통해 집중 조명한다.

우연과 실패가 만든 문명사

인간이 최상위 포식자가 된 비결은 무엇일까? 이 책은 우연과 실패에 주목한다. 비효율적인 재생산, 감염병에 대한 취약성, DNA 결함 등이 문명사에 어떻게 작용했는지 밝힌다. 인간을 이해하기 위해 단 세 권의 책만 꼽으라면 『총균쇠』 『사피엔스』 그리고 『인간이 되다』이다.

내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여정

글 쓰는 사람 김민철의 신작 산문집. 20년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파리에 머물며 자신에게 필요했던 ‘무정형의 시간’ 속에 담아낸 이야기를 전한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사랑해 온 도시, 파리에서 좋아하는 것들을 되찾고, 내가 원하는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작가의 낭만적인 모험을 따라가 보자.

틀린 문제는 있어도, 틀린 인생은 없는 거야!

100만 독자의 '생각 멘토' 김종원 작가의 청소년을 위한 인생 철학 에세이. 인생의 첫 터널을 지나는 10대들을 단단하게 지켜줄 빛나는 문장들을 담았다. 마음을 담은 5분이면 충분하다. 따라 쓴 문장들이 어느새 여러분을 다정하게 안아줄테니까.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