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주의 신간] 『어두운 겨울밤에』, 『안녕, 열여덟 어른』 외

1월 1주 신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직원이 매주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 (2023.01.04)


매주 수요일, 예스24 미디어콘텐츠팀이 이주의 신간을 추천합니다.
서점 직원들의 선택을 눈여겨 읽어주세요.



『어두운 겨울밤에』    

플로라 맥도넬 글·그림 / 이지원 역 | 봄볕

우울의 끝, 당신에게도 찾아와요   

아일랜드 작가 '플로라 맥도넬'이 심한 우울증을 앓고 정신 분석에 의지했던 경험을 담고 있는 그림책. 작은 아이의 모험에 빗댄 자전적 작품이다. 주인공은 떠오르는 아침해와 함께 태어난다. 무지개 곁에서 물장구를 치기도 하고, 언덕 아래에서 저무는 해를 바라보기도 한다. 작은 아이 곁에는 빛만 존재하지 않는다. 곰과 늑대, 호랑이 같은 맹수가 어두운 밤 찾아오기도 하고 궂은 날씨에도 우산을 쓰고 들판을 나가야 한다. 작은 아이의 감정은 그림의 색이 대변해준다. 작가는 '어두운 겨울밤에도 (결국) 빛은 밝아 온다'는 진실을 독자들에게 조용히 건넨다.  (엄지혜)     




『안녕, 열여덟 어른』

김성식 저 | 파지트

자립준비청년의 자립은 현재 진행형    

아동 복지 시설에서 보호받다 만 18세가 되면 퇴소해 홀로 살아가는 이들을 '자립준비청년'(이전에는 '보호종료아동'이라 불렸다)이라 한다. 매년 약 2,400명의 자립준비청년들이 복지 시설을 나와 독립을 준비한다. 갑자기 어른이 될 것을 요구받는 자립준비청년들은 제도가 사회적으로 잘 알려져 있지 않아 본인이 자립준비청년에 해당된다는 사실을 모르기도 하고, 지원 자체가 부족해 어려움을 겪기도 한다. 우리가 어떤 시선으로 이들을 바라보고 행동해야 하는지 답을 전해주는 책.  (정의정)              

   



『보가트가 사랑할 뻔한 맥주』    

김효정 저 | 싱긋

맥주와 영화, 낭만에 빠지고 싶다면    

영화 평론가가 쓴 맥주 탐방기로, 시대를 가리지 않는 영화와 장소를 가리지 않는 맥주 이야기가 담겨있다. 맥주는 늘 운명처럼 예기치 않은 공간과 영화를 소환한다며 애정을 드러내는 그녀를 보면 맥주와 영화를 잘 모르더라도 호기심과 단단함으로 써내려가는 글에 빠져들어, 나 또한 그 자리에 같이 있는 듯한 기분을 느끼게 해준다. 평범한 어른이 되어가면서 무언가 빠져들어 어디든 서슴지 않고 떠날 수 있는 것이 얼마나 큰 용기인지 이제는 알기에 책을 읽는 것만으로도 그 에너지가 나에게로 넘어온다. 추상적인 맛 표현보다 구체적으로 맛을 표현해주는 부분들이 꽤 전문적이다. 지친 휴일에 갈증날 때 읽기 좋은 책.  (이수빈)                       




『나는 남자들이 두렵다』

비벡 슈라야 저 / 현아율 역 | 오월의봄

젠더 이분법 너머의 삶을 상상하다    

남성과 여성 젠더 이분법이 지배적인 세계에서 우리는 어떤 몸과 마음으로 살아가고 있을까? 나아가 어떻게 나로서 존재할 수 있을까? 『나는 남자들이 두렵다』는 강렬한 색채의 표지만큼이나 선명하게, 그리고 솔직하게 유색인 트랜스젠더 여성으로서의 삶을 말한다. 저자 비벡 슈라야는 젠더, 인종 등 자신의 삶에서 출발한 문제의식을 음악, 영화, 시각 예술 등으로 펼치는 예술가다. 그는 기존의 젠더 규범에 자신의 위치를 마련하기보다 계속해서 균열을 탐색한다. 이 책은 '너'와 '나' 2개의 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너'를 통해 고정된 남성성이 자신을 어떻게 손상시켰는지를 고백하던 저자는 '나'로 넘어가 자신 역시 이 세계의 가해자가 될 수 있음을 이야기한다. 결국, 이 이야기는 우리를 구속하는 젠더 이분법 너머를 상상하는 곳으로 나아간다. 남성성이 지배적인 사회에서 막연한 두려움을 느껴온 독자들에게 공감과 이해의 폭을 넓힐 기회를 주는 에세이다.  (김윤주)



어두운 겨울밤에
어두운 겨울밤에
플로라 맥도넬 글그림 | 이지원 역
봄볕
안녕, 열여덟 어른
안녕, 열여덟 어른
김성식 저
파지트
보가트가 사랑할 뻔한 맥주
보가트가 사랑할 뻔한 맥주
김효정 저
싱긋
나는 남자들이 두렵다
나는 남자들이 두렵다
비벡 슈라야 저 | 현아율 역
오월의봄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오늘의 책

박노해 시인의 첫 자전 에세이

좋은 어른은 어떤 유년시절을 보냈을까? 어두운 시대를 밝힌 박노해 시인의 소년시절 이야기를 담은 에세이가 출간됐다. 지금의 박노해 시인을 만들어 준 남도의 작은 마을 동강에서의 추억과 유소년 “평이”의 이야기를 진솔하게 33편의 산문과 연필그림으로 담았다.

도도새 그림 속 숨겨져 있던 화가의 삶

도도새 화가, 김선우의 첫 에세이. 지금은 멸종된 도도새를 소재로 현대인의 꿈, 자유 등을 10여 년 동안 표현해 온 김선우. 이번에는 무명 시절에서부터 ‘MZ 세대에게 인기 높은 작가’로 꼽히기까지 펼쳐 온 노력, 예술에 관한 간절함, 여행 등을 글로 펼쳐 보인다.

왜 수학을 배워야 할까?

계산기는 물론 AI가 거의 모든 질문에 답하는 세상에서 왜 수학을 배워야 할까? 질문 안에 답이 있다. 수학의 본질은 복잡한 문제를 쉽게 해결하는 것이다. 미래 예측부터 OTT의 추천 알고리즘까지, 모든 곳에 수학은 존재하고 핵심 원리로 작동한다. 급변하는 세상, 수학은 언제나 올바른 도구다.

기회가 오고 있다!

2009년 최초의 비트코인 채굴 후 4년 주기로 도래한 반감기가 다시 돌아오고 있다. 과거 세 차례의 반감기를 거치며 상승했던 가격은 곧 도래할 4차 반감기를 맞아 어떤 움직임을 보일 것인가? 비트코인 사이클의 비밀을 밝혀내고 성공적인 투자를 위한 전략을 제시한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