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죽기 전엔 다 읽겠지] 갓생살기의 기쁨과 슬픔

<월간 채널예스> 2022년 4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아침에 일어나는 것만으로 삶을 바꿀 수 있을까. 과연 나도 새벽 기상을 통해 ‘미라클 모닝’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인지 궁금했다. (2022.05.09)


한 번뿐인 인생. 누군가에게는 오늘 하루를 즐겨야 하는 이유가 되기도 하고, 다른 누군가에게는 오늘 하루 최선을 다해서 ‘갓생’을 살아야 하는 이유가 되기도 한다. 새해 목표를 세우는 일의 덧없음을 알지만, 한국인의 찐 새해 3월마저도 지나고 나면 슬금슬금 불안감이 기어 나오고 만다. 벌써 올 한 해도 이만큼이나 지나갔다는 허무함에 잠식되지 않기 위해 다시 한번 마음을 다잡을 수밖에 없다. 그래, 이젠 정말 갓생을 살아야 할 때이기 때문이다.

한때 공부 잘한다는 소리깨나 들었던 시절에는 중간고사 한 달 전부터 계획을 세워 스터디 플래너를 꽉꽉 채워나갔던 것 같은데, 자유롭고 방만한 생활이 주는 달콤함은 너무 크다. 퇴근 후 “오늘도 1인 가구의 가장으로서 생계를 이어가느라 힘들었다” 생각에 빠지고 나면 어느덧 몸은 자연스럽게 정돈도 채 못하고 나간 이부자리 곁으로 다가가기 마련이다.



그런 스스로를 바꾸기 위해 펼친 책이 바로 『나의 하루는 4시 30분에 시작된다』였다. 아침에 일어나는 것만으로 삶을 바꿀 수 있을까. 과연 나도 새벽 기상을 통해 ‘미라클 모닝’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인지 궁금했다.

미국 2개 주 변호사 시험에 합격한 후에도 유튜브, 작가 등 새로운 도전을 지속하고 있는 김유진 변호사는 이 책을 통해 새벽 기상이 주는 잠재력의 힘을 설파한다. 약속, 업무 등 다른 누군가의 방해 없이 온전히 내 의지대로 이끌어갈 수 있는 시간이 바로 새벽이라는 것이다. 그나마 8시 출근을 고집하는 회사 덕분에 아침 6시 기상도 겨우 하고 있는데, ‘출근’이라는 대업 전에 무언가를 또 한다는 발상 자체가 놀랍다. 한평생을 저녁형 인간으로 살아왔는데 새벽 기상은 너무 큰 도전이 아닐까. 실천하기 전에 책만 읽었을 뿐인데 벌써부터 걱정이 크다. 하지만 저자의 아침을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나도 한 번 알람 시간을 앞당겨 볼까” 의지가 샘솟는다. 오롯이 나 자신에게 집중할 수 있는 시간. 무엇이든 할 수 있고 무엇이든 될 수 있는 시간. 그 시간들이 조금씩 쌓이다 보면 나도 변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어쩐지 내일 하루를 설레게 만들어 준다.



그렇다면 나 자신에게 주어진 새로운 시간을 무엇으로 채워야 할까. 평소처럼 적당히 소셜미디어나 기웃거리고, 모바일 게임이나 하지 않기 위해서는 제대로 된 목표가 있어야 할 것 같다. 이왕이면 한 발 한 발 나아가는 나 자신을 눈으로 직접 볼 수 있으면 좋지 않을까. 새벽 기상이 갓생 살기의 토대라면 『계획이 실패가 되지 않게』는 갓생살기를 실천할 수 있는 실행의 기술을 알려주는 책이다.

프로그래머에서 프로젝트 매니저로, UX/UI 디자이너로 발 빠르게 변화해 온 이소연 저자는 끊임없이 커리어 전환을 하며 도전할 수 있었던 비결로 OKR을 손꼽는다. OKR은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Object)와 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핵심 결과(Key Results)를 일컫는 말로, 저자는 단순히 직업적인 성장뿐만 아니라 내가 원하는 삶이라는 포괄적인 목표에 다가서기 위한 지름길이 ORK에 있다고 말한다. 무뎌진 가슴을 설레게 하는 목표는 무엇인지 곱씹어보고 우선순위를 설정하는 일은 그 자체로 삶을 바라보는 태도를 바꾸게 한다. 실천을 구체적으로 수치화하는 과정은 실패도 성과로 연결되게끔, 매일 자신을 돌보고 기록하게끔 이끈다. 도전적인 과제 앞에 엄두도 내지 못했던 과거는 잊자. 이제 우리에게는 실행의 기술이 있으니까.

한 번뿐인 인생. 이왕이면 나 자신에게 집중하며 살아가고 싶다면, 이 책과 함께 도전해보면 어떨까. 새벽 기상과 OKR을 실천해 나가면 나도 언젠가 죽기 전엔 다 읽을 거란 농담 반 진담 반 섞인 말을 습관처럼 하지 않는 날이 오지 않을까. 이번 달에는 새벽에 일어나 출근 전에 여유롭게 커피를 내리고 한 시간씩 책 읽는 시간을 내어 보고 싶다. 제발 이번엔 실패했다고 울지 않기를.



나의 하루는 4시 30분에 시작된다
나의 하루는 4시 30분에 시작된다
김유진 저
토네이도
계획이 실패가 되지 않게
계획이 실패가 되지 않게
이소연 저
다산북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손미혜

오늘의 책

조예은 작가의 서늘한 호러 소설

외증조모의 죽음과 유언으로 90년이 넘은 적산가옥에 살게 된 주인공. 일제 강점기 시대와 2020년대 현재를 넘나들며, 적산가옥이 숨기고 있었던 괴기한 비밀이 조금씩 흘러나오게 된다. 이번 소설로 작가는 귀신 보다 더 무서운 인간의 탐욕을 호러라는 장르를 통해 집중 조명한다.

우연과 실패가 만든 문명사

인간이 최상위 포식자가 된 비결은 무엇일까? 이 책은 우연과 실패에 주목한다. 비효율적인 재생산, 감염병에 대한 취약성, DNA 결함 등이 문명사에 어떻게 작용했는지 밝힌다. 인간을 이해하기 위해 단 세 권의 책만 꼽으라면 『총균쇠』 『사피엔스』 그리고 『인간이 되다』이다.

내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여정

글 쓰는 사람 김민철의 신작 산문집. 20년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파리에 머물며 자신에게 필요했던 ‘무정형의 시간’ 속에 담아낸 이야기를 전한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사랑해 온 도시, 파리에서 좋아하는 것들을 되찾고, 내가 원하는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작가의 낭만적인 모험을 따라가 보자.

틀린 문제는 있어도, 틀린 인생은 없는 거야!

100만 독자의 '생각 멘토' 김종원 작가의 청소년을 위한 인생 철학 에세이. 인생의 첫 터널을 지나는 10대들을 단단하게 지켜줄 빛나는 문장들을 담았다. 마음을 담은 5분이면 충분하다. 따라 쓴 문장들이 어느새 여러분을 다정하게 안아줄테니까.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