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주의 신간] 『여자들의 사회』, 『엄마의 잠 걱정을 잠재우는 책』 외

12월 2주 신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직원이 매주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 (2021.12.08)


매주 수요일, 예스24 뉴미디어팀이 이주의 신간을 추천합니다.
서점 직원들의 선택을 눈여겨 읽어주세요.


『여자들의 사회』 

권김현영 저 | 휴머니스트

잘 봐, 언니들 이야기다

최근 몇 년 사이 대중문화 속 여성 캐릭터와 그들의 서사는 다양해지고 견고해졌다. 다시 제작된 <빨강머리 앤>, <작은 아씨들>부터 <윤희에게>, <동백꽃 필 무렵>을 거쳐 최근 <스트릿 우먼 파이터>까지 우정과 사랑이라는 말로는 충분히 표현할 수 없는 복잡다단한 관계들이 화면에 등장했다. 우리는 행복한 비명을 질렀고 자주 사랑에 빠졌다. 책 『여자들의 사회』는 이러한 여자들의 관계에 주목한다. 그리고 '그 자체로 존재하고 또한 그 존재로서 사회의 일원인 여자들이 만들어내고 경험하고 있는 사회'를 섬세한 언어로 재해석한다. '여자의 적은 여자'나 '성녀와 창녀 이분법' 정도로만 규정되던 기존의 납작한 해석을 벗어났을 때 무궁무진해지는 여자들의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읽어보시길.  (김예은)



 

『엄마의 잠 걱정을 잠재우는 책』

서수연 글 / 유희진 그림 | 아몬드 

잠도 배우면 는다! 부모와 아이가 모두 행복한 잠 

이 책은 수면의학의 관점에서 아이를 잘 재우는, 그리고 아이를 재우는 부모도 잘 자는 다양한 방법을 소개한다. 연구에 의하면 어렸을 때는 여아가 남아보다 더 오래 잘 자며, 소아 불면증 유병률은 남아가 더 높다. 그렇지만 11살 무렵부터 시작되는 초경과 함께 여성의 불면증 유병률은 남성을 역전한다. 여성은 남성과 비교해 불면증 유병률이 1.5배 더 높다. 이와 같은 차이를 어떻게 하면 줄일 수 있을까? 아이를 키우는 엄마가 아니더라도 수면부족에 시달리는 남녀노소를 위한 책.

"잠은 고양이처럼 다뤄야 한다. 옆에 두되 신경은 쓰지 않고, 애쓰지 않고 놓아줄수록 잠은 더 잘 오게 되어 있다."  _(114쪽)

(정의정)



 

『어느 책 수선가의 기록』 

재영 책수선 저 | 위즈덤하우스

물건으로서의 책, 직업으로서의 책 수선가 

책을 수선의 대상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물건으로서의 책을 오랫동안 아껴 보관하고 지켜본 경험이 없어서일 것이다. 때가 되면 팔거나 버리는 것이 습관이었다. 책을 좋아한다고 해 왔지만, 정신에 자극을 주는 기능적인 콘텐츠 정도로 생각한 것은 아닐까. 재영 작가의 『어느 책 수선가의 기록』을 읽다보면 책은 인간의 손때와 접촉하고 기억을 보존하며 함께 시간을 건너가는 물건임을 새삼 확인하게 된다. 그리고 책을 수선하는 한 직업인의 일하는 마음과 숙련된 기술자로서의 프로페셔널함에 깊은 존중의 마음을 보내게 된다.  (김상훈)


 


『눈아이』

안녕달 글·그림 | 창비

안녕달이 그리는 겨울과 동심의 시간 

소복이 쌓인 눈밭 위 눈사람. 지나치지 못한 한 아이가 작은 눈덩이 4개로 팔다리를 만들고 눈과 입을 그려줄 때, 눈아이와 아이는 친구가 되었다. 그림책 팬들이 기다린 작가, 안녕달이 1년 반 만에 신작 『눈아이』로 돌아왔다. 자신과 다른 모습의 눈아이와 서툴게 교감하고 우정을 나누며 아이는 겨울 내 한 뼘 자란다. 봄볕 아래 숨바꼭질하듯 숨어버린 눈아이를 아이는 다시 만날 수 있을까? 아이들에게는 우정의 기쁨과 계절의 변화를 알려주고, 어른들은 잊고 있던 순수한 동심을 느낄 수 있는 책. 올 겨울 눈이 펑펑 오는 날 다시 한번 꺼내 읽고 싶다.  (김민희)




『보이지 않는 것에 의미가 있다』 

김혜남 저 | 포르체

영화 속 숨겨진 '나'를 찾아서

‘그 장면 화면 구도 정말 멋지더라’, ‘그 부분은 색감이 좋던데?’ 나의 영화 감상 평의 주를 이루는 말이다. 영화의 외적인 부분에 더 집중해서 볼 때가 많지만 ‘별로였어’라는 말이 나오게 될 때는 단연 내용과 캐릭터에 공감 가지 않을 때이다. 우리는 왜 허구의 이야기, 허구의 존재에 공감을 하고 함께 웃고 우는 걸까? 그리고 하나의 영화가 어떻게 각기 다른 수많은 사람들의 공감과 이해를 이끌어내는 걸까? 이 책은 그 이유에 대해 다루고 있다. 이 캐릭터가 왜 이런 행동을 하게 되었는지, 영화가 품고 있는 근본적인 사회상이 무엇인지. 저자가 말하는 영화 이야기를 따라가며 그 속에 비친 우리의 이야기에 주목해 보자. 영화의 숨겨진 의미를 스스로 찾을 수 있게 될지도….  (오승은)



여자들의 사회
여자들의 사회
권김현영 저
휴머니스트
엄마의 잠 걱정을 잠재우는 책
엄마의 잠 걱정을 잠재우는 책
서수연 글 | 유희진 그림
아몬드
어느 책 수선가의 기록
어느 책 수선가의 기록
재영 책수선 저
위즈덤하우스
눈아이
눈아이
안녕달 글그림
창비
보이지 않는 것에 의미가 있다
보이지 않는 것에 의미가 있다
김혜남 저
포르체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오늘의 책

20세기 가장 위대한 시인의 대표작

짐 자무시의 영화 〈패터슨〉이 오마주한 시집. 황유원 시인의 번역으로 국내 첫 완역 출간되었다. 미국 20세기 현대문학에 큰 획을 그은 비트 세대 문학 선구자, 윌리엄 칼로스 윌리엄스의 스타일을 최대한 살려 번역되었다. 도시 패터슨의 역사를 토대로 한, 폭포를 닮은 대서사시.

본격적인 투자 필독서

네이버 프리미엄콘텐츠' 경제/재테크 최상위 채널의 투자 자료를 책으로 엮었다. 5명의 치과 전문의로 구성된 트레이딩 팀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 최신 기술적 분석 자료까지 폭넓게 다룬다. 차트를 모르는 초보부터 중상급 투자자 모두 만족할 기술적 분석의 바이블을 만나보자.

타인과 만나는 황홀한 순간

『보보스』, 『두 번째 산』 데이비드 브룩스 신간. 날카로운 시선과 따뜻한 심장으로 세계와 인간을 꿰뚫어본 데이비드 브룩스가 이번에 시선을 모은 주제는 '관계'다. 타인이라는 미지의 세계와 만나는 순간을 황홀하게 그려냈다. 고립의 시대가 잃어버린 미덕을 되찾아줄 역작.

시는 왜 자꾸 태어나는가

등단 20주년을 맞이한 박연준 시인의 신작 시집. 돌멩이, 새 등 작은 존재를 오래 바라보고, 그 속에서 진실을 찾아내는 시선으로 가득하다. 시인의 불협화음에 맞춰 시를 소리 내어 따라 읽어보자. 죽음과 생, 사랑과 이별 사이에서 우리를 기다린 또 하나의 시가 탄생하고 있을 테니.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