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행 특집 에세이] 우리의 시간은 결코 무한하지 않기에 - 작가 김혼비

『월간 채널예스』 2021년 8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여행의 시간이 결코 무한하지 않다는 걸 알고 나니, 이제는 마음이 오직 그리운 곳들로만 향한다. (2021.08.13)

언스플래쉬

팬데믹 이전, 그러니까 여행지에 오래 머무를 수 있는 시간만 잘 확보하면 언제든 여행을 갈 수 있을 거라 믿어 의심치 않던, 여행을 갈 수 있는 시간이 무한하게 주어진 것만 같던 시절, 나에게 여행은 한 번도 가보지 못한 새로운 나라 낯선 도시로 찾아드는 일이었다. 다시 가고 싶은 그리운 곳도 많았지만 한번은 꼭 가보고 싶은 미지의 곳들이 항상 더 많았다. 예외라면 늦가을에 방문한 아이슬란드를 2년 후 여름에 한 번 더 간 정도일까. 그마저도 마침 출장 갈 일이 생긴 데다 순전히 오로라가 보고 싶었기 때문이었다. 오로라는 새로운 나라 낯선 도시를 넘어선 우주와의 만남이니까. 

그랬던 내가 팬데믹의 시간을 통과하며 꼭 가리라 다짐하고 또 다짐하는 여행은, 다녀왔던 곳, 길게는 7년 짧게는 5개월, 한때 내가 살았던 도시들을 둘러보는 것이다. 떠남과 동시에 다시 가지 못한 곳들. 살던 동네, 살던 집, 다니던 회사, 다니던 학교, 부지런히 들락거렸던 단골 식당들, 단골 술집들, 자주 타던 버스, 자주 가던 공원, 한국에서 친구들이 올 때마다 데려갔던 관광 스폿들, 그리고 여전히 그곳에 살고 있는 나의 친구들. 이 모든 것이 사무치게 그립다. 코로나의 위협이 잠잠해진다 해도 얼마든지 또 다른 바이러스가 지금처럼 창궐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숙지하고 나니, 그러니까 여행의 시간이 결코 무한하지 않다는 걸 알고 나니, 이제는 마음이 오직 그리운 곳들로만 향한다. 안녕한지, 어떻게 변했는지, 무엇이 여전하고 무엇을 상실했는지 확인하고 싶다. 꼭.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혼비(작가)

오늘의 책

이 세계가 멸망할지라도, 우리는 함께 할 테니

사랑은 우리를 좀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만든다. 그래서일까. 최진영 작가의 이번 소설집에는 사랑과 사람을 지키려는 마음으로 가득하다. 전쟁, 빈부격차 등 직면해야 할 현재와 미래를 이야기하면서도 그 속에 남아 있는 희망을 놓치지 않았다. 2024년 올해 꼭 읽어야 할 한국단편소설집 중 하나.

동시대 가장 주목받는 SF 작가 켄 리우의 단편집

『종이 동물원』 작가 켄 로우가 다시 한번 독보적인 13편의 단편소설로 돌아왔다. 다양한 주제와 강렬한 역사의식을 바탕으로 중국의 당나라 시대부터 근미래의 우주까지 시공간을 넘나들며, 기상천외하고 대담한 상상력을 선보인다. 강렬한 표제작 「은랑전」은 할리우드 영화로도 제작될 예정.

고객의 행동을 읽어라!

침대 회사 시몬스를 ‘침대를 빼고도’ 사람들이 열광하는 브랜드로 이끈 김성준 부사장의 전략을 담았다. 고객의 행동을 관찰하고 심리를 유추해 트렌드를 만든 12가지 비밀 코드를 공개한다. 알리지 않아도 저절로 찾아오게 만드는 열광하는 브랜드의 비밀을 만나보자.

우리의 세계를 만든 유목민들의 역사

세계사에서 유목민은 야만인 혹은 미개한 종족으로 그려져 왔으며 역사 속에서 배제되어 왔다. 이 책은 정착민 중심의 세계사에 가려져왔던 절반의 인류사를 들여다본다. 대륙을 방랑하며, 자연의 흐름에 따라 살며, 문명과 문명 사이 연결고리가 된 유목민들의 삶은 오늘날 우리에게도 울림을 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