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장강명의 추천사] ‘진지한 독자’라는 멸종위기종에게

작가의 추천사 (16) – 장강명 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진지한 독자’라는 멸종위기종의 일원으로서, 위로받는 기분으로 읽었다. 어딘가에 숨어 있을 나의 동족들에게 이 책을 추천한다. (2020.09.23)


자신을 “진지한 독자라는 멸종위기종의 일원”이라 소개하는 장강명 작가. 그는 최근 두 번째 산문집 『책, 이게 뭐라고』를 출간하며 독서에 대한 애정을 풀어냈다. 늘 읽고 쓰기 때문에 출간마다 공감을 불러일으킨 『한국이 싫어서』『산 자들』 같은 소설이 나올 수 있지 않았을까. “정말이지 기쁘고 반가웠다. 심지어 그들도 책이라는 무시무시한 덫에 걸려 인생을 망쳤다며 이를 갈고 있었다.”(『은유가 된 독자』) “많은 분들을 독서의 세계로 이끄는 마중물 책”(『부자의 독서』) 장강명 작가의 추천사를 이정표 삼아 진지한 주제를 유쾌한 마음으로 따라가다 보면, 우리는 서로가 ‘동족’임을 알아볼 수 있지 않을까? 


장강명 작가의 추천사

『은유가 된 독자』

알베르토 망겔 저 | 행성B



“‘진지한 독자’라는 멸종위기종의 일원으로서, 위로받는 기분으로 읽었다. 어딘가에 숨어 있을 나의 동족들에게 이 책을 추천한다. 이 책은 우리 종족이 어떻게 태어나고 발전했는지 보여 주는 역사서인 동시에, 우리에게 약속된 땅을 보여 주는 복음서이기도 하다. 그곳에서는 세계가 곧 책이고, 삶과 여행과 독서는 모두 똑같은 정도로 심각하고 위험한 행위다. 알베르토 망구엘의 소개로 뜻밖의 유명 인사들을 만나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그들이 한 동족임을 왜 미처 몰랐을까. 수백 년이나 우리는 함께 했었는데. 아, 그들의 이름은 햄릿, 엠마 보바리, 돈키호테, 안나 카레니나라고 한다. 정말이지 기쁘고 반가웠다. 심지어 그들도 책이라는 무시무시한 덫에 걸려 인생을 망쳤다며 이를 갈고 있었다.”


『로마는 왜 위대해졌는가』

메리 비어드 저 | 다른



“독재자의 등장을 막고 공화제를 지키겠다는 키케로의 목표는 왜 실패했는가? 어떤 판단이 문제였고, 어떤 약점이 발목을 잡았나? 아우구스투스는 어떻게 로마를 성공적으로 장악했나? 어떤 가면과 술수가 먹혀들었나? 조직을 이끄는 운영자들이 주의 깊게 살펴야 할 대목이다.”


『부자의 독서』

김학렬, 김로사, 김익수 저 | 리더스북



“<다독다독>에 출연하면서 세 진행자가 책을 엄청나게 꼼꼼하게 읽고 방송을 준비하시는 데 놀랐고 감명받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작가인 제가 독서 테라피로 치유되는 것 같기도 했어요. ‘이런 팟캐스트에서 소개하는 책과 설명이라면 믿어도 되겠구나’ 싶었어요. 그 방송과 독서의 결과물이 이렇게 한 권의 책으로 묶여 나온다니 기대가 큽니다. 많은 분들을 독서의 세계로 이끄는 마중물 책이 되면 좋겠습니다.”


『곰탕』

김영탁 저 | arte(아르테)



“곰탕 맛의 비결을 알아내기 위해 시간 여행을 한다는 게 말이 되냐’는 생각으로 처음 몇 장을 읽었다. 그리고 딱 한 번 쉬고 끝까지 다 읽었다. 레이저 총을 들고, 멋진 불량 여고생이 운전하는 뿅카를 타고, 광안대교를 전속력으로 달리는 듯한 소설이다. 옆에서는 빌딩이 무너지고 있다. 우리는 소년 테러범을 쫓고, 그런 우리를 터프한 부산 형사 아저씨들이 쫓아온다. 그게 전부는 아니고 진한 곰탕 국물 맛도 있는데, 스포일러가 될 테니 더는 얘기 안 하련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윤주

좋은 책, 좋은 사람과 만날 때 가장 즐겁습니다. diotima1016@yes24.com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