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백승수의 반문 – 일을 잘한다는 것은 무슨 뜻이냐는 질문에 대한 최선의 답

해보기 전까진 정답을 알 수 없는 미지로 매일 출근하는 우리의 얼굴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수많은 사람들은 SBS <스토브리그> 속 드림즈의 백승수(남궁민) 단장을 보며 일은 저렇게 해야 하는 것이라 말한다.

사진1 - 복사본.jpg

 


‘일을 잘한다’는 건 무슨 뜻일까? 13년을 일해왔지만 여전히 어떻게 하면 일을 잘하는 사람이 되는 건지 나는 그 답을 알지 못한다. 하지만 누군들 알까? 대부분의 우리는 당장 하루하루 앞에 놓인 일들을 처리하는 것도 바빠서 자신이 일을 제대로 잘하고 있는지 확신하지 못한 채 일하고, 더 깊게 생각해 볼 겨를도 없이 쓰러지듯 잠든다. 일을 일처럼 잘하는 것은, 대체 무슨 의미일까?
 
수많은 사람들은 SBS <스토브리그> 속 드림즈의 백승수(남궁민) 단장을 보며 일은 저렇게 해야 하는 것이라 말한다. 사적인 감정이나 인연, 감상적인 태도는 모두 접어두고, 잘 관측된 데이터에 기반해 합리적으로 일을 해야 하는 것이라고. 그런데 과연 백승수가 그렇기만 할까? 물론 백승수는 드림즈 구단 내에 존재하던 파벌 싸움을 종식하고, 능력에 따라 사람을 기용하고, 모두가 낡은 관습을 벗고 새롭게 일할 것을 촉구했다. 하지만 드림즈 구단 사람들이 백승수의 합리성과 과감함을 닮아가는 동안, 백승수 또한 사람은 머리로만 일하는 것이 아니라 마음으로 일하는 것이란 사실을 드림즈로부터 새삼 배운다. 임동규(조한선)를 내보낼 때 오랜 팬들의 반발보다는 팀 리빌딩의 합리성을 먼저 이야기하던 백승수는, 장진우(홍기준)의 은퇴를 말릴 때엔 “이대로 은퇴하면 야구를 웃으며 추억할 수 없게 된다”고 설득하고, PF와의 인수협상 테이블쯤 와서는 ‘전원 고용승계’를 요구하며 PF 창업주 이제훈(이제훈)의 개인적인 인연과 꿈에 호소하는 사람으로 거듭난다. ‘일을 잘’ 해야 하는 궁극적인 이유는 다른 것이 아니라 사람이라는 사실을, 백승수도 드림즈에게 배운 셈이다. 그랬으니 드림즈를 떠나던 날, 입으로는 괜찮다고 말하면서도 텅빈 구장 관중석에 홀로 앉아 한참 마른 세수를 하며 복잡한 마음을 달랬던 거겠지.
 
다시, ‘일을 잘한다’는 건 무슨 뜻일까? 옛 드림즈 구단 직원들처럼 정에 휩쓸리고 관습에 젖어서도 안될 일이겠지만, 드림즈에 처음 부임했을 때의 백승수처럼 함께 일하는 사람들의 마음에 무심해도 안될 것이다. 아마 드림즈와 백승수가 함께 이뤄낸 정반합의 어딘가에 답이 있을테지만, 정반합이라는 게 늘 그렇듯 어느 지점이 가장 이상적인 합인지 확신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그저, 최선을 다할 수밖에. 작품의 마지막 대사도 아마 그런 이유로 적힌 것이리라. 백승수에게 다른 스포츠팀 단장 자리를 주선해 준 권경민(오정세)은 전화로 묻는다. “백단장, 자신 있어요? 야구도 이제 겨우 익숙해졌는데, 다른 종목을요?” 백승수는 답한다. “글쎄요. 해봐야 알겠지만, 뭐, 열심히는 할 겁니다.” 전화를 끊은 백승수는 카메라 너머 우리를 바라보며 묻는다. “다들, 그렇지 않습니까?” 해보기 전까진 정답이 무엇인지 알 수 없는 삶 속으로, 백승수는 다들 그렇듯 열심히 하겠다는 말을 남기고 걸어 들어간다. 매일의 일터로 나가는 우리가 매일 그렇듯.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승한(TV 칼럼니스트)

TV를 보고 글을 썼습니다. 한때 '땡땡'이란 이름으로 <채널예스>에서 첫 칼럼인 '땡땡의 요주의 인물'을 연재했고, <텐아시아>와 <한겨레>, <시사인> 등에 글을 썼습니다. 고향에 돌아오니 좋네요.

오늘의 책

믿음 없는 사랑일지라도, 사랑은 감출 수 없어요.

『구의 증명』 최진영의 신작. 무연고의 제주로 내려가 죄책감 대신 자유, 진실 대신 거짓을 택한 주인공. 겨우내 자신의 ‘믿음 없는 사랑’을 조용히 들여다 본다. 최진영 소설가가 오랫동안 성찰해온 믿음, 그리고 사랑의 진실에 다가가는 소설. 매 순간 낯설고 신비로운 그 이름, 사랑.

슈퍼히어로보다 북극곰

『햇빛초 대나무 숲에 새 글이 올라왔습니다』 황지영이 이번엔 북극곰과 함께 돌아왔다! 시원한 농담과 뜨거운 위로가 오가는 고객 후기 만점 신화의 북극곰 센터. 어린이들의 고민을 해결하는 건 꽁이의 슈퍼 파워가 아니다? 그저 들어주고 진심으로 응원해주는 꽁이 옆에서 아이들은 오늘도 자란다.

제대로 된 데이터 투자법

300만 원으로 100억 대 자산을 만든 소액 부동산 투자 전문가 잭파시의 투자 노하우를 담았다. 클래스유 강의 평가 5.0으로 호평받은 '잭파시 톱다운 투자법'을 책으로 한 권에 정리했다. 투자를 위한 필수 지표를 정리하고 활용해 돈 버는 확실한 방법을 만나보자.

초고령사회, 위기를 기회로

총 인구 감소와 노령화로 대한민국 미래를 비관적으로 보는 시선이 팽배하다. 우리보다 먼저 인구 문제를 겪은 일본 사례를 보면, 나름의 해법이 존재한다. 초고령사회에 필요한 일자리, 교육, 문화, 교통을 고민해본다. 즐거운 노년은, 사회 차원에서도 가능하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