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림으로 보는 인터뷰] 『어느 날, 우리는』

<월간 채널예스> 2019년 7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죽음’이란 누군가가 옷을 벗어 놓고 가는 것이 아닐까요. (2019. 07. 01)

어느날우리는 표지.jpg

 


『어느 날, 우리는』  은 뮤지션 안승준과 그림책 작가 홍나리의 첫 합작품입니다. 각자 다른 방식으로 세상에 흔적을 남기던 우리 둘은, 아이가 태어나고부터 앞으로 꽤 오랜 시간 동안 아이에게 남기고 싶은 이야기들에 집중해서 같이 작업을 해보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어느 날, 우리는』  은 그 첫 시작이며, 주제는 아이러니컬하게도, ‘죽음’입니다.

 

 

1.jpg

 

 

어릴 적, 동네에서 겨우 친해진 길고양이가 죽어서 차갑게 식은 몸을 보았을 때, 내 앞에 놓인 사체가 마치 고양이가 벗어 두고 간 옷 같다고 느꼈습니다. 매일 만나면서도 많이 아팠던 걸 몰랐던 게 미안해서 울었고, 고양이는 어디로 갔는지 궁금했습니다. 어떤 모습으로라도 나에게 다시 돌아오면 좋겠다고, 그럼 그때는 더 소중하게 대하겠다고 기도했습니다. ‘죽음’이란 누군가가 그렇게 옷을 벗어 놓고 가는 것이고, 남겨진 사람들이 그 옷을 정성스럽게 정리해 주는 것이 아닐까… 생각했습니다.

 

 

 

어느날우리는 본문2.jpg


‘죽음’은 나와 남편 ‘안승준’ 작가의 오랜 주제였습니다. 우리는 행복하다고 느낄 때마다 죽음에 대해 생각했고, 특히 첫 아이의 탄생 앞에서 언젠가는 헤어진다는 것에 대하여 더욱 실감했습니다. 내가 어릴 적, 고양이의 사체 앞에서 느낀 죽음에 대한 마음을 이야기할 때면, 안승준 작가는 정말로 죽음이 그런 것이면 좋겠다고 늘 말했습니다. 그리고 아무도 답을 모르는 이 주제에 대해 우리의 대답을 만들어보자고 했습니다. 사랑하는 아이에게 우리의 생각을 전해주자고 했습니다. 우리는 아이가 살아가면서 죽음을 무서워하거나 외면하지 않길 바랐고, 시간이 지나 엄마와 아빠가 곁에 없어도 아이를 위로해 줄 무언가를 세상에 남겨 두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안승준 작가는 글과 노래로, 나는 그림과 이야기로, 함께 하나의 작품을 남기는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3.jpg

 

 

 

 

이 책이 완성되기까지는 2년 정도의 꽤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노래를 만들고, 애니메이션을 완성하고, 책으로 출판하기까지 이 이야기를 표현하는 모든 시간이 즐거웠습니다. 아이를 키우면서 틈이 날 때 작업해야 해서 시간이 오래 걸렸지만, 한편으로는 그래서 더 많이 생각하고 후회 없는 작업을 했던 것 같습니다. 개인적인 경험과 우리 부부의 고민에서 시작된 이 이야기를 공감하고 즐거워해 주는 분들이 있다니 꿈만 같습니다.


 

 

어느 날, 우리는안승준 글/홍나리 그림 | 사계절
이별은 다시 볼 수 없기에 힘든 일이지만, 그렇지 않다면 어떨까. 서로를 알아볼 수 있다면 그만큼 반가운 일이 또 어디 있을까. 작가가 건네는 결말이 유난히 고맙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홍나리(일러스트레이터)

어느 날, 우리는

<안승준> 글/<홍나리> 그림12,600원(10% + 5%)

그림책, 『어느 날, 우리는』이 출간되었다. 어느 날의 산책길에서 우연히 시작된 인연들처럼, 표지를 넘기면 길고양이 한 마리와 길을 걷는 여자의 모습이 보인다. 쓰레기통 뒤에 쏙 숨은 고양이를 발견한 여자. 모든 관계가 그렇듯 시간이 흐르고, 계절이 지나며 둘은 조금씩 가까워진다. 떨어져 걷던 거리도 가까워지고,..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믿음 없는 사랑일지라도, 사랑은 감출 수 없어요.

『구의 증명』 최진영의 신작. 무연고의 제주로 내려가 죄책감 대신 자유, 진실 대신 거짓을 택한 주인공. 겨우내 자신의 ‘믿음 없는 사랑’을 조용히 들여다 본다. 최진영 소설가가 오랫동안 성찰해온 믿음, 그리고 사랑의 진실에 다가가는 소설. 매 순간 낯설고 신비로운 그 이름, 사랑.

슈퍼히어로보다 북극곰

『햇빛초 대나무 숲에 새 글이 올라왔습니다』 황지영이 이번엔 북극곰과 함께 돌아왔다! 시원한 농담과 뜨거운 위로가 오가는 고객 후기 만점 신화의 북극곰 센터. 어린이들의 고민을 해결하는 건 꽁이의 슈퍼 파워가 아니다? 그저 들어주고 진심으로 응원해주는 꽁이 옆에서 아이들은 오늘도 자란다.

제대로 된 데이터 투자법

300만 원으로 100억 대 자산을 만든 소액 부동산 투자 전문가 잭파시의 투자 노하우를 담았다. 클래스유 강의 평가 5.0으로 호평받은 '잭파시 톱다운 투자법'을 책으로 한 권에 정리했다. 투자를 위한 필수 지표를 정리하고 활용해 돈 버는 확실한 방법을 만나보자.

초고령사회, 위기를 기회로

총 인구 감소와 노령화로 대한민국 미래를 비관적으로 보는 시선이 팽배하다. 우리보다 먼저 인구 문제를 겪은 일본 사례를 보면, 나름의 해법이 존재한다. 초고령사회에 필요한 일자리, 교육, 문화, 교통을 고민해본다. 즐거운 노년은, 사회 차원에서도 가능하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