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기흥점, 보물을 찾는 세 가지 방법

월간 채널예스 2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책을 넘어 문화를 만나는 공간, 고객들에게 선물이 되고 싶은 기흥점의 매력을 밝힌다. (2019. 02. 13)

예스24의 여섯 번째 중고서점 기흥점이 경기도 용인시에 문을 열었다. 서점을 채우는 건 6만여 권의 중고서적과 최신 음반, DVD, 굿즈만이 아니다. 보물을 찾듯 1,076㎡(326평)의 공간을 샅샅이 음미하다 보면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하는 예스24 중고서점을 느낄 수 있다. 부산 F1963의 수영점에 이어 예스24 중고서점 공간 디자인을 맡은 야놀자 박우혁 디자이너는 “예스24 팬들에게 선물이 될 공간”이라고 자부했다. 자세히 보지 않으면 느껴지지 않을, 기흥점만의 매력 속으로 빠져들 수 있는 보물찾기 매뉴얼을 소개한다.

 

 

박우혁-상무.jpg

         예스24 중고서점 기흥점 공간 디자인을 총괄한 박우혁 디자이너

 

 

#1. Beyond


기흥점은 ‘Beyond’라는 콘셉트로 책의 이면을 보여주고자 했다. 입구에 들어서면 폴리카보네이트로 만든 서가 뒤편을 통해 중고 책이 삐뚤빼뚤하게 꽂힌 모습이 보일 듯 말 듯 드러난다. 빛을 투과하는 성질이 있는 폴리카보네이트는 자연광이나 보는 관점에 따라 책의 모습을 시시각각 다르게 비추고, 앞면이 아닌 손때 묻은 뒷면을 비추어 이곳이 중고서점임을 색다른 방식으로 나타낸다. 내부 서가는 함석으로 만들어져 SF영화 속 연구소 같은 느낌을 준다. 360도를 빙 둘러 책이 꽂혀 있어 깊게 집중해 책을 고르는 데 몰입할 수 있다.

 

책의 이면에는 책을 만드는 작가도 포함된다. ‘작가의 방’ 전시공간에서는 창작자가 책을 만들어내기까지 참고했던 책, 사용한 필기구, 영감을 얻은 포인트 등을 전시해 책의 역사를 한 번 더 생각해볼 수 있게 했다.

 

 

YES-24---13.jpg

         매장 입구 ⓒ장성용

 


YES-24---18.jpg

         폴리카보네이트 서가의 내부 사진 ⓒ장성용

 

 


YES-24---9.jpg

                                 작가의 방 전시 공간 ⓒ장성용

 

 

#2. 예술과 자연의 공존


번잡한 중앙 매장 대신 인근 컨트리 클럽이 환히 보이는 위치에 입점한 기흥점은 창밖으로 널찍이 자연 경관이 펼쳐진다. 봄과 여름이면 녹음이 우거져 천혜의 경관을 자랑하고, 커뮤니티 테이블에는 잔디를 이식해 바깥의 자연과 내부의 자연이 만나는 장소가 된다.


기흥점에서 빼놓지 않고 봐야 할 것은 한국 현대미술계에서 손꼽히는 최정화 작가의 작품이다. 꽃을 모티브로 한 ‘천상의 꽃’이 커뮤니티 테이블과 독서 자리 위로 걸려 있다. 최정화 작가는 “책은 글 / 씨들의 꽃 / 숲이다”라며 흔적 없이 사라지는 일상의 꽃이 아닌 영원불멸한 천상의 꽃에 빗대로 책을 표현했다고 작품을 설명했다. 창으로 흘러들어온 자연광이 천장의 조형물에 반사되어 독서에 최적화된 빛을 제공한다.

 

 

 

YES-24---2.jpg

                                   ⓒ장성용

최정화-작가.jpg

                           ‘천상의 꽃’을 작업한 최정화 작가

 


 

#3. 문화는 사는 것이 아니라 즐기는 것


예스24의 고객을 대하는 태도는 공간에서도 묻어난다. 과감하게 전체 공감의 60% 이상을 서가가 아닌 문화 공간과 전시장으로 노출해 책을 팔기보다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 강의 장소로 활용 가능한 독서 공간은 아일랜드 형으로 공연이나 행사 시 커튼을 이용해 노출을 가감할 수 있고, 전시 공간은 아래를 닿지 않은 오픈형으로 다른 공간과의 유기성을 강조했다.


키즈존은 아이들이 뛰놀고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했다. 박우혁 디자이너는 “단을 올려서 부모님들이 앉으면 아이들이 뛰어노는 걸 내려다볼 수 있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레고판으로 만든 테이블은 특히 아이들이 좋아한다.

 

 

YES-24---20.jpg

           ⓒ장성용 

YES-24---21.jpg

         ⓒ장성용 

YES-24---35.jpg

         ⓒ장성용
 

 

위치 :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고매로 124 (고매동), 롯데프리미엄아울렛기흥점 2층
이용 시간 : AM 11:00 ~ PM 08:30 (금~일요일,공휴일 AM 11:00 ~ PM 09:00) / 설날(음력), 추석 당일 휴무
문의 : 1566 - 4295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의정

uijungchung@yes24.com

오늘의 책

이토록 찬란한 청춘의 순간들

김화진 소설가의 첫 장편. 사람에 대한 애정이 듬뿍 담긴 이번 소설엔 아름, 민아, 해든 세 명의 친구가 등장한다. 삼각형의 꼭짓점에 놓인 것처럼 다르지만, 서로에게 끌리는 감정과 질투 등을 눈부신 계절의 변화와 함께 그려냈다. 숨겨놓았던 감정을 털어놓게 만들 문장들이 가득한 작품.

우리 가족 마음 보살피기

사랑하는 두 사람이 만나 가정을 이루고 아이를 낳는다. 아이는 사랑스럽다. 그런데도 시간이 지나면 왜 다투고 미워하고 극단적으로는 가족의 연을 끊을까? 가족 심리 전문가 최광현 교수가 갈등의 유형, 해결책을 제시한다. 우리 가족을, 나를 지키는 심리 처방을 전달한다.

이해인 수녀가 간직해 온 이야기

수녀원 입회 60주년 기념 이해인 수녀의 단상집. 반짝이는 일상의 사진과 함께, 인생의 여정에서 품어온 단문, 칼럼, 신작 시 10편을 책에 담았다. 편지와 사물, 사람과 식물, 시와 일기. 우리가 잊고 살아온 소중한 것들을 말하는 수녀님의 이야기는 삶에 희망을 따스하게 비추어 준다.

2023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과거는 곧 미래다 정말 그럴까? 벗어나고 싶은 과거와 이어진 고리를 끊고 새로운 미래를 찾아 바다로 나선 열두 살 소녀의 놀라운 모험 이야기. 신비로운 여정과 진정한 희망의 메시지를 담았다. 『어둠을 걷는 아이들』에 이은 크리스티나 순톤밧의 세 번째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