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친구네 집 쪽으로) 산책

목소리 좋은 아나운서가 읽어주는 소설은 『모모』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잠옷을 갈아입다가 다시 외투를 집었다. 서랍 속에 넣어두었던 LP가 든 봉지도 꺼내 들었다. 더는 미루지 말고 오늘은 꼭 가야지. (2019. 01. 25)

18.-(ㅊㅣㄴㄱㅜㄴㅔ-ㅈㅣㅂ-ㅉㅗㄱㅇㅡㄹㅗ)-ㅅㅏㄴㅊㅐㄱ-00000-1.jpg

 


크리스마스이브에 생일을 맞았던 친구가 있다. 제때 축하하고 싶었는데 시간이 없었다. ‘아, 선물 사야지!’ 하고 연말에 회사 근처 서점에서 사둔 LP, ‘맞다. 편지!’ 연초에 잠을 자려다가 일어나서 써둔 편지, 그런 것들이 봉투에 담겨 서랍 속에 들어 있었다. 선물꾸러미를 꺼내 들고 친구네 집 쪽으로 걷기 시작했다.

 

횡단보도에서 신호를 기다리다가 휴대폰 지도를 켰다. 그의 집과 우리 집에 핀을 지정하고 거리를 측정해봤다. 1.5킬로미터. 도보로 22분이 예상되는 거리다. 나는 걸음이 빠른 편이니 20분이 채 걸리지 않을 거다. 언젠가 친구와 내가 그리 바쁘지 않았을 때, 그러니까 비슷한 일을 하면서 자주 보던 시절에는 여러 번 오가던 길이다. 다니는 회사가 바뀌고 전보다 만나는 일이 적어지면서 이 방향으로 걷는 일도 자연스레 줄었다. 지도를 쥐고 있는 손이 금방 차가워졌다. 지도를 끄고 주머니에 휴대폰을 넣으며 손가락 끝을 움켜쥐었다. 귀에 꽂은 헤드폰에서는 소설을 읽어주는 팟캐스트가 나오고 있었다. 언젠가 소설을 읽어주는 팟캐스트가 있다고 들었을 때 친구와 “사람들이 책을 읽지 않고 들어야 할 정도로 바쁜가?” 얘기했던 일이 생각났다. 목소리 좋은 아나운서가 읽어주는 오늘의 소설은  모모』  였다.

 

친구 집은 언덕 위에 있다. 처음 이 집에 놀러 갈 때, 놀랐다. 경사가 가파르다고 듣긴 했지만 이렇게 높을 줄은 몰랐다. 그 집에 간 횟수가 양손으로 셀 수 없게 되었을 때도 언덕길은 익숙해지지 않았다. 매번 처음 가보는 사람처럼 헉헉 되며 “와, 왜 이렇게 높은 곳에 있어?” 말하곤 했다. 마을버스가 다니긴 하는데, 버스를 지켜보면 그도 힘겹게 오른다고 느껴질 정도다. 나라면 절대 얻지 않았을 집이다. 이런 식의 장소에 매일 한 번 이상씩 올라갈 생각을 하면 아득해진다. 친구의 집은 높은 언덕을 오르는 고통만큼 좋은 집이다. 아무리 좋아도 살고 싶지는 않았고 자주 이 집에 가는 쪽을 좋아해 왔다. 고향 집에서 가져온 반찬을 나눠주러 가기도 했고, 친구와 놀고 헤어질 때는 일부러 우리 집을 지나쳐 그 집 쪽으로 더 걸어가기도 했다.

 

언덕을 다 올랐을 무렵에 전화를 걸었다. “뭐해? 나 너희 집에 올라가고 있는데.” 친구는 거친 숨소리만 듣고도 이미 내가 그 집에 가까워졌다는 것을 알았을지도 모른다. 문을 두드리자 친구가 나왔다. 그녀의 친구들이 집 안에 있었다. 가볍게 인사를 하고 가져온 봉투를 내밀었다. 늦은 생일 선물이라 말하자, 웃었다. 오랜만이다. 기대하지 않은 일을 맞이할 때, 무방비로 변하는 친구의 얼굴. 처음에 우리가 가까워지던 때, 이 웃음을 보고 기뻤던 일이 떠올랐다. 대체로 무표정한 얼굴이 웃음으로 변하는 순간을 발견한 적이 있었고, 그걸 자꾸 보고 싶어서 이것저것 건네기도 하고 재미있는 일을 궁리했었다. 집에 들어오라는 말을 만류하고 다시 언덕을 내려왔다. 넓고 평평한 길로 나올 때까지 웃는 얼굴을 생각했다. 이 길을 오르는 게 뭐라고 이렇게 미뤄왔을까. 내리막길이라 그런지 모든 게 쉽게 느껴졌다. 나는 정말 바빴던 걸까. 듣던 소설을 다시 재생시켰다.

 

 

18.-(ㅊㅣㄴㄱㅜㄴㅔ-ㅈㅣㅂ-ㅉㅗㄱㅇㅡㄹㅗ)-ㅅㅏㄴㅊㅐㄱ-00002-1.jpg

 

 

집에 도착해서 새로 산 잠옷을 꺼내 입었다. 며칠 전에 커다란 쇼핑몰에서 산 비싼 것이다. 평일에 잠을 잘 시간이 부족해서 주말에 밀린 잠을 자곤 한다. 자다 보면 저녁이 되어 있을 때가 있다. 그렇게 일어나 거울을 봤을 때, 구멍이 나거나 얼룩진 잠옷이 보이면 어쩐지 서럽다. 이번에 새로 산 파자마 바지 가격은 14만 9천 원이다. 그 가격이면 사지 못했을 것 같고 세일을 해서 4만 얼마이기에 한 번 사봤다. 잠잘 때 입는 옷을 4만 얼마 주고 사본 것은 처음이었다. 사는 게 바빠지는 일을 막을 수 있을까. 혼자가 되고 마는 일에서 도망칠 수 있을까. 그런 생각을 하며 카드를 긁었었다. 보드라운 잠옷을 입고 따뜻한 이불 안에 들어갔다.

 

이제 모모는 깨닫게 되었다. 이 세상에는 다른 사람과 나눌 수 없으면, 그것을 소유함으로써 파멸에 이르는 그런 보물이 있다는 사실을.
- 미하엘 엔데  모모』   중에서 (290쪽)

 


 

 


 

 

모모미하엘 엔데 저 | 비룡소
어른들에게는 또 그 나름의 감동으로 읽히는 아주 특별한 동화이다. 시간은 삶이고 삶은 우리 마음 속에 깃들어 있다는 메시지가 마음 한 구석에 자리잡고 나면 삶이 보다 더 풍족해진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박선아(비주얼 에디터)

산문집 『20킬로그램의 삶』과 서간집 『어떤 이름에게』를 만들었다. 회사에서 비주얼 에디터로 일하고 있다.

모모

<미하엘 엔데> 저/<한미희> 역13,500원(10% + 5%)

사람들에게서 시간을 빼앗아가는 회색 신사집단, 시간을 저축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쫓겨 강팍해지고 피폐해지는 사람들, 그리고 모모. 이 책은 아이들에게는 그들의 마음으로 읽히고, 어른들에게는 또 그 나름의 감동으로 읽히는 아주 특별한 동화이다. 시간은 삶이고 삶은 우리 마음 속에 깃들어 있다는 메시지가 마음 한 구..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모모

<미하엘 엔데> 저/<한미희> 역10,500원(0% + 5%)

인간의 삶에서 가장 소중한 시간의 신비한 비밀에 대해 쓴 책이다. 끊임없는 이야기와 모험과 상상력 속에서 행복과 풍요로움을 즐기던 사람들한테 시간을 빼앗아 목숨을 이어가는 회색 신사들이 나타나 그 즐거움을 모두 빼앗아 간다. 모모, 호라 박사, 거북 카시오페이아는 일생일대의 모험을 벌이며 사람들에게 시간을 되..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